2019.02.16 (토)

  • 구름조금동두천 -7.1℃
  • 맑음강릉 -2.1℃
  • 연무서울 -5.0℃
  • 대전 -1.8℃
  • 구름많음대구 0.3℃
  • 맑음울산 0.7℃
  • 흐림광주 0.0℃
  • 맑음부산 2.0℃
  • 흐림고창 -0.7℃
  • 구름많음제주 4.7℃
  • 맑음강화 -5.3℃
  • 흐림보은 -3.3℃
  • 흐림금산 -2.3℃
  • 흐림강진군 0.7℃
  • 구름많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2.0℃
기상청 제공




배너



"상하이모터쇼가 남긴 아쉬움 그리고 부러움"

[중국(상하이)=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중국시장을 향한 글로벌 업체들의 러브콜은 여전했고, 중국은 역시 달랐다." 20일 2015 상하이모터쇼 프레스데이(언론공개행사)가 열리는 중국 상하이 컨벤션센터. 현대차와 기아차 그리고 쌍용차 등 국내 완성차 업체는 물론 글로벌 브랜드와 중국 토종 브랜드간의 치열한 영토싸움은 자동차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보여주고 있었다. 상하이는 물론 베이징모터쇼에 글로벌메이커들이 앞다퉈 중국에 몰려드는 이유는 시장규모가 크기 때문이다. 많이 팔수 있다는 얘기다. 업계에 따르면 중국의 시장 규모는 작년 2300만대를 기록했다. 오는 2020년에는 연간 4000만대로 두배 가까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세계 최고의 자동차시장에 글로벌업체들이 적극적으로 뛰어드는 것은 바로 이 때문이다.상하이모터쇼는 역시 달랐다= 18개국 2000여개 업체가 참가한 상하이모터쇼 전시장의 열기는 뜨거웠다. 수백명이 넘는 기자들의 취재경쟁으로 전시장은 인산인해를 이뤘다. 중국 고객들의 마음을 잡기 위한 글로벌업체들의 신차경쟁은 전시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상하이 모터쇼가 열리는 중국은 여전히 글로벌 자동차 시장을 흔드는 거대시장임을 여실히 보여주고


"인피니티의 주목받는 신차 QX30…콤펙트 SUV 붐 이끈다"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인피니티가 프리미엄 콤펙트 SUV QX30을 앞세워 국내 소형 SUV시장 공략에 나선다. QX30은 지난해 연말 한국시장에 첫 선을 보였다. 아름다운 디자인과 뛰어난 주행 성능, 안전·편의 사양까지 두루 갖춘 매력으로 SUV를 찾는 소비자들의 마음을 훔치고 있다. 인피니티에 따르면 이 차의 매력 포인트는 아름다운 디자인이다. 전체적인 디자인 밸런스가 좋다. 작은 몹집에서 SUV 특유의 우아하고 역동적인 모습을 뿜어내는 것은 유려한 곡선과 볼륨감을 강조한 디자인 때문이다. 전면부에 위치한 인피니티 특유의 더블아치 그릴과 사람의 눈을 형상화한 LED 헤드라이트는 날렵한 이미지를 보여준다. 초승달 모양의 C 필러는 역동적인 느낌을 준다. 여기에 과감한 굴곡과 조각 같은 캐릭터 라인이 역동성을 한층 강화해준다. 또한 개성 넘치는 잉크 블루 색상을 비롯해, 마그네틱 레드, 체스트넛 브론즈 등 8가지 외장 색상으로 소비자들의 선택지 폭을 넓히고 시각적인 만족감을 제공한다는게 회사 쪽 설명이다. 고성능 브랜드인 인피니티가 만든 차량답게 QX30의 또 다른 매력은 도심이나 아웃도어 등 장소에 구애받지 않는 전천후 주행능력을 자랑한다는 것. 노면 상


수입차

시승기

국산차






컬럼/기고


현대차 월드랠리팀, WRC 몬테카를로 랠리서 제조사 부문 1위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현대자동차는 지난 25일부터 27일(현지시각)까지 진행된 '2019 월드랠리챔피언십(이하 2019 WRC)' 시즌 첫 대회인 몬테카를로 랠리에서 제조사 부문 1위를 달성했다고 28일 밝혔다. 현대차 월드랠리팀은 티에리 누빌 선수가 2위에 올라 올해 첫 경기부터 포디움에 올랐으며, 이번 시즌부터 새롭게 합류한 세바스티앙 롭 선수 또한 4위로 경기를 마무리하는 등 좋은 성적을 거뒀다. 티에리 누빌은 1위를 차지한 세바스티앙 오지에와 마지막 스테이지까지 접전을 펼쳤으나 2.2초 차이로 아쉽게 준우승을 차지했다. 현대차 월드랠리팀은 티에리 누빌 선수와 세바스티앙 롭 선수의 활약으로 30점의 팀 포인트를 획득하며 제조사 부문 1위의 자리를 차지했다. 이번 경기에서 현대차 월드랠리팀은 지금까지 출전한 6번의 몬테카를로 랠리 중 가장 좋은 성적을 거뒀으며, 이는 현대모터스포츠의 새로운 사령탑인 '안드레아 아다모' 감독의 전략 운영과 전 팀원들의 협동을 바탕으로 만든 결과물이다. 현대차 월드랠리팀은 시즌 개막전부터 포디움 입성과 제조사 부문 1위라는 우수한 성적을 달성하며 올해 종합 우승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안드레아 아다모 감독은 "혹독


배너
배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