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30 (화)

  • -동두천 28.5℃
  • -강릉 30.0℃
  • 구름많음서울 29.5℃
  • 구름많음대전 29.5℃
  • 흐림대구 31.4℃
  • 흐림울산 29.7℃
  • 흐림광주 29.1℃
  • 구름많음부산 23.6℃
  • -고창 26.5℃
  • 구름많음제주 22.3℃
  • -강화 23.9℃
  • -보은 28.5℃
  • -금산 28.7℃
  • -강진군 29.4℃
  • -경주시 32.5℃
  • -거제 28.8℃




배너



"상하이모터쇼가 남긴 아쉬움 그리고 부러움"

[중국(상하이)=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중국시장을 향한 글로벌 업체들의 러브콜은 여전했고, 중국은 역시 달랐다." 20일 2015 상하이모터쇼 프레스데이(언론공개행사)가 열리는 중국 상하이 컨벤션센터. 현대차와 기아차 그리고 쌍용차 등 국내 완성차 업체는 물론 글로벌 브랜드와 중국 토종 브랜드간의 치열한 영토싸움은 자동차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보여주고 있었다. 상하이는 물론 베이징모터쇼에 글로벌메이커들이 앞다퉈 중국에 몰려드는 이유는 시장규모가 크기 때문이다. 많이 팔수 있다는 얘기다. 업계에 따르면 중국의 시장 규모는 작년 2300만대를 기록했다. 오는 2020년에는 연간 4000만대로 두배 가까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세계 최고의 자동차시장에 글로벌업체들이 적극적으로 뛰어드는 것은 바로 이 때문이다.상하이모터쇼는 역시 달랐다= 18개국 2000여개 업체가 참가한 상하이모터쇼 전시장의 열기는 뜨거웠다. 수백명이 넘는 기자들의 취재경쟁으로 전시장은 인산인해를 이뤘다. 중국 고객들의 마음을 잡기 위한 글로벌업체들의 신차경쟁은 전시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상하이 모터쇼가 열리는 중국은 여전히 글로벌 자동차 시장을 흔드는 거대시장임을 여실히 보여주고



수입차

시승기

국산차






컬럼/기고


현대차 월드랠리팀, 포르투갈 랠리 2·3위 기록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현대자동차 월드랠리팀이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포르투갈 포르토에서 열린 ‘2017 월드랠리챔피언십(이하 WRC)’ 6차 대회에서 더블 포디움을 달성했다. 현대차는 22일 월드랠리팀 소속 티에리 누빌과 다니 소르도는 이번 대회에서 나란히 2, 3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티에리 누빌은 험로에 의한 각종 돌발 상황에도 강력한 집중력을 발휘하며 1위 세바스티안 오지에(M-스포트 월드랠리팀)의 뒤를 이어 15.6초 차로 준우승을 차지했고 다니 소르도 역시 1위와 1분가량의 차이를 두고 결승선을 통과해 3위를 차지했다. 특히 티에리 누빌은 가산점이 부여되는 파워 스테이지에서 참가 선수 중 가장 빨리 통과해 추가 4점을 획득하며 개인 누계 점수 106점을 기록, 개인 누계 점수 1위 세바스티안 오지에를 22점 차이로 바짝 뒤쫓았다. 또한 개인 순위 톱10에 들지는 못했지만 이번 랠리에 함께 참가한 헤이든 패든 역시 랠리 마지막 날 스테이지 우승을 기록하며 3명의 드라이버와 신형 i20 랠리카 세대가 모두 완주하는 것은 물론, 이번 시즌 처음으로 참가 선수 모두가 스테이지 우승을 기록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현대차 월드랠리팀은 이날 티에리 누빌이


배너
배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