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2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상하이모터쇼가 남긴 아쉬움 그리고 부러움"

[중국(상하이)=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중국시장을 향한 글로벌 업체들의 러브콜은 여전했고, 중국은 역시 달랐다." 20일 2015 상하이모터쇼 프레스데이(언론공개행사)가 열리는 중국 상하이 컨벤션센터. 현대차와 기아차 그리고 쌍용차 등 국내 완성차 업체는 물론 글로벌 브랜드와 중국 토종 브랜드간의 치열한 영토싸움은 자동차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보여주고 있었다. 상하이는 물론 베이징모터쇼에 글로벌메이커들이 앞다퉈 중국에 몰려드는 이유는 시장규모가 크기 때문이다. 많이 팔수 있다는 얘기다. 업계에 따르면 중국의 시장 규모는 작년 2300만대를 기록했다. 오는 2020년에는 연간 4000만대로 두배 가까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세계 최고의 자동차시장에 글로벌업체들이 적극적으로 뛰어드는 것은 바로 이 때문이다.상하이모터쇼는 역시 달랐다= 18개국 2000여개 업체가 참가한 상하이모터쇼 전시장의 열기는 뜨거웠다. 수백명이 넘는 기자들의 취재경쟁으로 전시장은 인산인해를 이뤘다. 중국 고객들의 마음을 잡기 위한 글로벌업체들의 신차경쟁은 전시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상하이 모터쇼가 열리는 중국은 여전히 글로벌 자동차 시장을 흔드는 거대시장임을 여실히 보여주고


"현대기아차, 기술력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 강화…서비스·품질 잇는 미래 청사진"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현대기아차가 차세대 파워트레인(엔진·변속기) 등 자동차 핵심 신기술을 최근 공개하고 글로벌 시장 공략 강화에 나선다. 서비스와 품질 경쟁력 강화에 이은 신기술 개발에 집중, 전 세계시장에서 브랜드 이미지와 시장 점유율을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현대기아차는 그동안 서비스와 품질 경쟁을 높이기 위해 국내외 시장에서 회사 역량을 총 동원했다. 그결과 글로벌 시장에서 탄탄한 입지를 구축했다. 현대기아차가 선택한 장밋빛 청사진은 기술력 확보다. 기술연구소 연구원들의 참신한 아이디어를 독려하고 이를 통해 파워트레인 등 신기술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최근 차세대 파워트레인을 공개했다. 또 R&D 연구원들이 직접 제작한 신개념 미래 이동수단을 선보이는 ‘R&D 아이디어 페스티벌’도 진행했다. 신기술로 무장한 엔진·변속기, 글로벌 시장서 입지 강화=현대기아차는 24~25일 이틀 동안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롤링힐스호텔에서 ‘2017 현대기아 국제 파워트레인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특히 올해 행사에는 보쉬, 콘티넨탈, 델파이, 덴소, 말레, 발레오, 셰플러, 마그나 파워트레인 등 세계 유수의 파워트레인 관


수입차

시승기

국산차






컬럼/기고



배너
배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