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8 (수)

  • 구름조금동두천 18.9℃
  • 맑음강릉 17.9℃
  • 구름많음서울 17.7℃
  • 구름조금대전 20.1℃
  • 연무대구 20.4℃
  • 맑음울산 20.3℃
  • 연무광주 20.8℃
  • 구름많음부산 22.0℃
  • 구름조금고창 19.4℃
  • 흐림제주 19.2℃
  • 구름많음강화 17.0℃
  • 맑음보은 19.0℃
  • 맑음금산 19.5℃
  • 구름많음강진군 20.2℃
  • 맑음경주시 20.4℃
  • 흐림거제 19.3℃
기상청 제공




배너


"상하이모터쇼가 남긴 아쉬움 그리고 부러움"

[중국(상하이)=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중국시장을 향한 글로벌 업체들의 러브콜은 여전했고, 중국은 역시 달랐다." 20일 2015 상하이모터쇼 프레스데이(언론공개행사)가 열리는 중국 상하이 컨벤션센터. 현대차와 기아차 그리고 쌍용차 등 국내 완성차 업체는 물론 글로벌 브랜드와 중국 토종 브랜드간의 치열한 영토싸움은 자동차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보여주고 있었다. 상하이는 물론 베이징모터쇼에 글로벌메이커들이 앞다퉈 중국에 몰려드는 이유는 시장규모가 크기 때문이다. 많이 팔수 있다는 얘기다. 업계에 따르면 중국의 시장 규모는 작년 2300만대를 기록했다. 오는 2020년에는 연간 4000만대로 두배 가까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세계 최고의 자동차시장에 글로벌업체들이 적극적으로 뛰어드는 것은 바로 이 때문이다.상하이모터쇼는 역시 달랐다= 18개국 2000여개 업체가 참가한 상하이모터쇼 전시장의 열기는 뜨거웠다. 수백명이 넘는 기자들의 취재경쟁으로 전시장은 인산인해를 이뤘다. 중국 고객들의 마음을 잡기 위한 글로벌업체들의 신차경쟁은 전시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상하이 모터쇼가 열리는 중국은 여전히 글로벌 자동차 시장을 흔드는 거대시장임을 여실히 보여주고

정영창의 아우토반 기사 더보기 :


수입차

시승기

국산차


배너

Morning 포토




금호타이어, CJ 슈퍼레이스 5, 6 라운드 제패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금호타이어가 지난 25일 강원도 인제군 인제스피디움(1랩=3.908km)에서 개최된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6라운드 슈퍼6000 클래스 결승전 경기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금호타이어의 초고성능 타이어 ‘엑스타(ECSTA) S700(드라이)/W701(웨트)’을 장착한 엑스타(ECSTA) 레이싱팀의 에이스 정의철 선수는 이날 총24바퀴를 39분43초293의 기록으로 1위를 차지, 전일 팀 동료 노동기 선수와 이정우 선수의 1, 2위에 이어 팀에 연승을 안겨줬다. 이미 전날 열린 5라운드 예선전에서부터 금호타이어 장착차량이 1위부터 5위까지 모두 싹쓸이하며 주말 더블 라운드에서 금호타이어의 우세가 점쳐졌다. 특히 팀의 에이스이자 맏형인 정의철 선수는 전날 예선에서부터 1위를 기록했으나 컨디션 난조로 인해 중반부터 선두를 놓치며 팀 동료인 노동기, 이정우 선수의 1, 2위 사수를 돕는 데 그쳐 아쉬움이 컸다. 하지만 그동안 유독 인제에서 강한 면모를 보였던 정의철 선수는 결국 다음날인 6라운드에서 다시 한번 예선부터 1위, 결승까지 최종 우승을 차지해 더 큰 기쁨을 누렸다. 사실 금호타이어는 지난 4라운드 예선에서도 선두

현대차 월드랠리팀, 2020 WRC 이탈리아 랠리 우승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현대자동차가 월드랠리챔피언십(이하 WRC) 6차전으로 치러진 이탈리아 랠리에서 1-2위를 동시에 석권하며 지난 에스토니아, 터키 랠리에 이어 3연속 더블 포디움을 달성했다. 현대차는 9~11일 사흘간 이탈리아 사르데냐(Sardegna)에서 개최된 ‘2020 WRC’ 6차 대회에서 현대차 월드랠리팀 소속 다니 소르도(Dani Sordo) 선수가 우승을, 티에리 누빌(Thierry Neuville) 선수가 준우승을 차지하며 2020 WRC 제조사 부문 챔피언십 선두를 탈환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로써 현대차는 역대 이탈리아 랠리에서 네 번째 우승컵(16년, 18~20년 우승)을 들어 올림과 동시에 2015년부터 6년 연속 연속 포디움에 오르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다니 소르도 선수는 i20 Coupe WRC 경주차와 함께 첫째 날 선두에 오른 이후 마지막 스테이지까지 단 한차례의 역전도 허용하지 않는 완벽한 주행을 선보이며 2시간 41분 37.5초의 기록으로 이탈리아 랠리 포디움 최정상에 올랐다. 팀 동료 티에리 누빌 선수 역시 2위 자리를 두고 치열한 접전을 이어간 끝에 마지막 스테이지서 역전 준우승을 차지하며 한 편의 드라마 같은 승부

현대차, 아반떼 N TCR 최초 공개…"380 마력의 고성능 레이싱카"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현대자동차가 세계 최정상급 모터스포츠 대회인 TCR(투어링카 레이스) 대회에서 뛰어난 성적을 거두고 있는 i30 N TCR과 벨로스터 N TCR에 이어 세번째 TCR 모델을 선보였다. 현대차는 26일(현지시각) 베이징 모터쇼에서 아반떼(현지명: 엘란트라) N TCR을 세계 최초로 공개하며 TCR 라인업을 새롭게 확장했다. 아반떼 N TCR은 TCR 기술 규정에 따라 최고출력이 380마력에 달하는 2.0리터 터보 엔진을 장착한 전륜구동 레이싱카로 올해 말부터 판매가 시작될 예정이다. 현대차는 뛰어난 성능과 내구성을 갖춘 모델을 제작하기 위해 지난 6월부터 3개월간 2018 WTCR 챔피언 출신이자 전직 F1 드라이버인 가브리엘 타퀴니(Gabriele Tarquini)와 함께 유럽 전역의 서킷에서 혹독한 테스트를 진행했다. 아반떼 N TCR은 일반 도로에서 주행이 불가능한 경주 전용 차량으로, 모터스포츠 대회에 참가를 희망하는 레이싱팀이 주 고객층이다. 연말 출시 예정인 아반떼 N TCR을 구매하는 레이싱팀은 세계 각지에서 개최되는 다양한 TCR 대회에 참가가 가능하다. 현대 모터스포츠팀 안드레아 아다모 감독은 “3개월간 5000km 이


배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