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1 (목)

  • -동두천 19.5℃
  • -강릉 18.8℃
  • 박무서울 20.1℃
  • 박무대전 20.5℃
  • 구름많음대구 22.6℃
  • 박무울산 19.4℃
  • 박무광주 20.2℃
  • 구름많음부산 22.0℃
  • -고창 17.5℃
  • 구름많음제주 21.2℃
  • -강화 19.1℃
  • -보은 16.3℃
  • -금산 18.3℃
  • -강진군 20.4℃
  • -경주시 19.2℃
  • -거제 20.9℃
기상청 제공

중고차

전체기사 보기

"쉐보레 철수 파동, 중고차 시세에는 큰 영향 없었다"

올 뉴 말리부(-2.6%), 쏘나타 뉴라이즈(-3.7%) 대비 우수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쉐보레 철수 파동이 중고차 시세에 영향을 주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헤이딜러는 한국지엠의 철수 파동전·후 쉐보레 대표 차종의 중고차 시세 분석결과를 19일 발표했다. 한국지엠은 지난 2월부터 철수 논란을 겪으며 신차 판매시장에서 고전을 면치 못했다. 실제 쉐보레는 지난 4월 전년대비 54.2% 줄어든 5378대 판매에 그치며, 내수 판매 순위 5위 브랜드로 추락했다. 하지만 신차 시장에서의 고전에도 불구하고 쉐보레 대표 차종의 중고차 가격은 오히려 경쟁차종 대비 우수하게 유지된 것으로 나타났다. 헤이딜러의 올 뉴 말리부 175대의 1,575건 입찰 데이터, 더 넥스트 스파크 634대의 5706건 입찰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올 뉴 말리부는 철수 파동사건 후 3개월 간 약 2.6%의 시세 하락이 나타났다. 이는 현대차의 쏘나타 뉴 라이즈(3.7% 시세 하락) 대비, 오히려 1.1% 가량 높은 수치였다. 또 더 넥스트 스파크는 동 기간 1.3%의 시세 하락만 기록하며 높은 가격방어율을 자랑했다. 헤이딜러 관계자는 “당초 시장의 예상과 달리, 중고차 시장에서 말리부, 스파크의 선호도는 떨어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크루즈·올란도 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