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구름많음동두천 2.7℃
  • 구름많음강릉 3.3℃
  • 흐림서울 3.5℃
  • 맑음대전 1.6℃
  • 맑음대구 4.5℃
  • 맑음울산 2.9℃
  • 맑음광주 3.3℃
  • 맑음부산 2.9℃
  • 맑음고창 2.3℃
  • 구름많음제주 5.7℃
  • 구름많음강화 4.1℃
  • 맑음보은 1.3℃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2.9℃
  • 맑음경주시 2.4℃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중고차

전체기사 보기

K Car, "준대형 대표 더 뉴 그랜저-K8, 3월 시세 보합"

시세 100만원 가량 하락에 부담 낮아져 수요 확대…수입차는 프로모션 마무리 이후 시세 변동 안정화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3천만원에 육박하던 국산 준대형 세단의 중고 시세가 2천만원대의 ‘합리적인 가격대’에 진입하면서 수요가 늘고 있다. 국내 최대 직영중고차 플랫폼 기업 K Car(케이카)는 국내 중고차 시장에서 유통되는 출시 12년 이내 740여개 모델을 대상으로 평균 시세를 분석한 결과, 올 3월 준대형 세단인 현대 더 뉴 그랜저의 평균 시세가 2,574만원으로 전월 대비 1.0% 하락할 것으로 4일 전망했다. 중고차 시세가 통상적으로 매월 1% 안팎의 감가를 이어가는 점을 고려하면 보합세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더 뉴 그랜저는 2019년부터 2022년까지 선보인 준대형 세단 모델로, 현재 그랜저 시리즈의 최신 모델인 그랜저 GN7의 바로 직전에 출시됐다. 더 뉴 그랜저의 평균 시세는 지난해 12월 2,700만원에서 올 1월 2,681만원, 2월 2,600만원 등으로 하락을 이어왔다. 특히 2월에 전월 대비 3% 수준의 하락을 보이면서 구매 부담이 낮아진 이후 수요가 늘면서 하락폭이 둔화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또한 더 뉴 그랜저와 같은 차급으로 꼽히는 기아 K8 (2021년~현재) 역시 지난해 12월 3,039만원에서 올 1월 3007만원, 2월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