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7 (일)

  • -동두천 -10.4℃
  • -강릉 -7.5℃
  • 맑음서울 -9.5℃
  • 맑음대전 -8.2℃
  • 맑음대구 -5.8℃
  • 맑음울산 -4.4℃
  • 구름많음광주 -4.8℃
  • 맑음부산 -4.2℃
  • -고창 -4.9℃
  • 흐림제주 3.4℃
  • -강화 -9.3℃
  • -보은 -9.8℃
  • -금산 -9.7℃
  • -강진군 -2.8℃
  • -경주시 -5.2℃
  • -거제 -1.9℃
기상청 제공

시승기

전체기사 보기

[단박 시승기] '신형 벨로스터' 인제 서킷을 포효하다

[강원도 인제=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2세대 신형 벨로스터가 모습을 드러냈다. 7년만이다. 1세대 벨로스터는 현대차의 새로운 브랜드 이미지의 시작을 알리는 신호탄이었다. 유니크한 디자인에 독특한 아이디어를 담아내 당시 자동차업계를 깜놀시켰던 모델이 바로 벨로스터였다. 이른바 거리의 팔색조라는 닉네임이 따라 다닐정도로 거센 돌풍을 일으켰다. 흥행은 실패했지만, 새로움을 시작한 현대차의 과감한 도전은 성공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그로부터 7년후, 현대차는 벨로스터 흥행성공을 위해 칼을 뽑았다. 28일 강원도 인제 서킷에서 2세대 신형 벨로스터를 공개한 것. 내년 1월8일 미국 디트로이트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될 신형 벨로스터를 국내 자동차 담당 기자들에게 자신있게 선보였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4년간 신형 벨로스터 개발을 담당한 연구원들이 참석, 외관과 성능 등 기본적인 스펙과 관련해 꼼꼼한 설명도 이어졌다. 게다가 강원도 인제 서킷을 30분 주행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됐다. 서킷주행에 동원된 신형 벨로스터는 위장래핑을 씌웠다. 비주얼 아티스트 ‘빠끼(Vakki)’와 함께 제작한 화려한 그래픽 패턴이 장식된 위장막이었다. "이쁘고 매끈한 매력적인 디자인, 역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