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8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시승기

전체기사 보기

[시승기] "명불허전 '프리우스 프라임'…플러그인 하이브리드의 진가 발휘"

연비·고속주행·최대 주행거리 3박자 고루 갖춰…실 주행연비 리터당 50km 거뜬 '깜놀'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토요타의 하이브리드 열정은 대단하다. 한때, 국내시장서 디젤차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때도 그들의 선택은 오로지 하나였다. 유혹에 굴복하지 않았다. 하이브리드 뿐이었다. 한눈 팔지 않고 오로지 한길만 걸었다. 특히 한국시장에서의 행보는 더욱 그렇다. 과장되게 말하자면 광적이다. 토요타는 이를 신념이라 말한다. 친환경과 연비효율성을 그만큼 중요하게 생각한다. 국내에 첫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모델 '프리우스 프라임’을 선보인 것도 이 때문이다. 토요타가 하이브리드에 쏟아낸 열정은 올해로 20년째 접어든다. 하이브리드 양산차 ‘프리우스’로 시작된 그들만의 행보가 어느덧 청년 토요타로 성장해오고 있다. 1997년 출시된 프리우스는 누적 판매량이 400만대를 돌파했다. 글로벌 친환경차시장에서 베스트셀링 모델로 커왔다. 한국에서의 성적표도 좋다. 지난해 전년 대비 18.4% 늘어난 9265대를 판매했다. 하이브리드(HEV) 판매 비중이 2015년 32%에서 지난해 62%로 점프했다. 놀랄만한 실적이다. 토요타코리아는프리우스 프라임을 앞세워 PHEV(플러그인 하이브리드)와 EV(전기차)로 친환경차시장 공략을 가속화겠다는 전략이다. 프리우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