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1 (목)

  • -동두천 19.5℃
  • -강릉 18.8℃
  • 박무서울 20.1℃
  • 박무대전 20.5℃
  • 구름많음대구 22.6℃
  • 박무울산 19.4℃
  • 박무광주 20.2℃
  • 구름많음부산 22.0℃
  • -고창 17.5℃
  • 구름많음제주 21.2℃
  • -강화 19.1℃
  • -보은 16.3℃
  • -금산 18.3℃
  • -강진군 20.4℃
  • -경주시 19.2℃
  • -거제 20.9℃
기상청 제공

시승기

전체기사 보기

[시승기] 야무지고 터프한 섹시가이 소형 해치백 '르노 클리오'

연비도 짱 리터당 17.7km…펀투 드라이빙·고속성능·코너링·안전성 매력 넘쳐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한국은 정말 해치백의 무덤일까? 결론부터 얘기하자면 현재까지는 그렇다. 과거 수년간의 성적표가 말해준다. 영 신통치가 않다. 그동안 메이커들이 이 시장을 뚫기 위해 도전장을 던졌다, 결과는 여전히 꽝이었다. 현대 i40이 대표적 케이스다. 물론 i30 등은 나름대로 자리를 잡았지만 여전히 홀대 받고 있다. 세단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그늘에 가려 빛을 못보고 있다는 얘기다. 르노삼성이 편견(?)의 벽을 무너뜨리기 위해 과감히 칼을 꺼내 들었다. 프랑스 르노의 대표 해치백 모델인 클리오를 한국에 들여온 것. 4세대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이다. 르노 터키 공장에서 생산되며 르노 엠블렘을 장착한다. 르노삼성은 판매와 서비스를 맡는다. 클리오는 이미 글로벌시장에서 인정을 받았다. 전 세계에서 1400만대 이상 팔려나간 베스트셀링 모델이다. 20년간 프랑스에서 판매량 1위를 유지하고 있고 유럽시장에서는 연간 30만대 가량 판매되고 있다. 르노삼성은 불모지와 다름없던 국내 소형 SUV시장을 개척한 이력이 있다. QM3로 돌풍을 일으켰고 그 결과 쌍용 티볼리, 현대 코나, 기아 니로 등을 만들게 한 주인공이다. 르노삼성은 새로운 시장 개척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