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3 (월)

  • 흐림동두천 22.1℃
  • 흐림강릉 21.6℃
  • 서울 23.2℃
  • 흐림대전 25.2℃
  • 흐림대구 26.6℃
  • 흐림울산 25.0℃
  • 흐림광주 26.9℃
  • 흐림부산 24.7℃
  • 흐림고창 26.4℃
  • 맑음제주 27.3℃
  • 흐림강화 22.6℃
  • 흐림보은 24.1℃
  • 구름많음금산 25.2℃
  • 흐림강진군 26.6℃
  • 구름많음경주시 25.5℃
  • 구름많음거제 24.4℃
기상청 제공

시승기

전체기사 보기

[시승기] 기아 'EV6' "전기차라면 이정도는 돼야지…탁월한 고속주행·안전성·디자인까지 진가발휘"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기아 전용 전기차 'EV6'가 해외에서 펄펄 날고 있다. 새로운 전기차 역사를 써가고 있다. 2022 유럽 올해의 차(COTY) 선정은 물론 독일 유력 자동차 전문매체의 신차 평가에서도 호평을 받으며 거침없는 질주를 이어가고 있어서다. 게다가 최근에는 유럽 신차평가 인증기관으로부터 안전성부문 최고 등급인 별 다섯을 받았다. 상복이 터졌다. EV6에 대한 호평이 연일 쏟아지고 있다. 그만큼 차가 좋다는 평가이다. 상품 경쟁력과 품질이 뛰어나다는 얘기다. 기아 전용 전기차 'EV6'는 국내에서도 전기차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가솔린과 디젤차량 판매에도 적잖은 영향을 끼치며 돌풍의 주역을 담당하고 있다. 주연과 조연이 바뀐셈이다. 그 주인공이 바로 EV6이다. 국내는 물론 해외시장에서 확실한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는 'EV6'. 그들이 왜 열광하고 있는지 해답을 얻기 위해 EV6 GT 라인을 직접 타봤다. 기아의 디자인은 다르다 '미래지향'= 디자인은 압권이다. 첫 눈에 들어온 모습은 역동적이며 신선하다. 타이거 노즈를 모티브로 한 타이거 페이스와 LED 주간 주행등이 시선을 끈다. 여기에 눈꼬리가 살짝 올라간 날렵한 헤드램프와 불륨감을 강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