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6 (금)

  • 흐림동두천 3.4℃
  • 흐림강릉 10.7℃
  • 연무서울 7.1℃
  • 박무대전 6.6℃
  • 박무대구 5.0℃
  • 구름많음울산 7.3℃
  • 구름많음광주 10.0℃
  • 구름많음부산 10.5℃
  • 흐림고창 8.1℃
  • 제주 14.9℃
  • 흐림강화 4.6℃
  • 구름많음보은 2.3℃
  • 구름많음금산 3.0℃
  • 흐림강진군 10.2℃
  • 구름조금경주시 4.0℃
  • 구름많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시승기

전체기사 보기

"혼다 어코드 터보 스포츠의 압도적인 자신감…팔방미인"

[시승기] 다운사이징·10단 자동변속기·혼다 센싱으로 무장한 중형세단의 진수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혼다를 대표하는 중형세단 어코드가 한국에 컴백했다. 디자인·파워트레인·첨단기술(혼다 센싱)로 무장한 10세대 모델이다. 40년간 어코드는 변화와 혁신을 거듭, 월드 베스트셀링 세단이란 타이틀을 거뭐줬다. 160개국에서 2000만대가 팔렸다. 놀랄만한 수치다. 판매대수가 보여주듯, 어코드의 명성과 존재감은 익히 정평이 나있다. 혼다는 이번 10세대 어코드 모델을 내놓고 수식어로 '압도적인 자신감'이라는 표현을 썼다. 그만큼 잘 만들었다는 평가다. 10세대 혼다 어코드의 주목할 만한 변화는 파워트레인이다. 다운사이징을 통한 고효율, 고성능을 추구한 것. 기존의 2.4와 3.5 가솔린 엔진을 1.5와 2.0 직분사 터보 엔진으로 다운 사이징했다. 2.0 엔진을 적용한 모델은 어코드 터보 스포츠, 1.5 엔진을 얹은 모델은 어코드 터보다. 신형 어코드는 혼다가 자랑하는 다운 사이징 기술과 한층 업그레이된 상품성을 갖췄다. 혼다는 한국시장에서 또한번의 돌풍을 일으킬거라고 자신하고 있다. 과연 그럴까? 궁금증을 안고 10세대 어코드를 시승해봤다. 시승차는 2.0 터보 엔진을 얹은 어코드 터보 스포츠다. 날렵하고 스포티한 디자인, 젊음을 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