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1 (목)

  • -동두천 19.5℃
  • -강릉 18.8℃
  • 박무서울 20.1℃
  • 박무대전 20.5℃
  • 구름많음대구 22.6℃
  • 박무울산 19.4℃
  • 박무광주 20.2℃
  • 구름많음부산 22.0℃
  • -고창 17.5℃
  • 구름많음제주 21.2℃
  • -강화 19.1℃
  • -보은 16.3℃
  • -금산 18.3℃
  • -강진군 20.4℃
  • -경주시 19.2℃
  • -거제 20.9℃
기상청 제공

수입차

전체기사 보기

아우디, 현대차그룹과 수소 연료전지 기술개발 협약 체결

양산 개발 가속화 위한 상호 특허 사용 허가…2020년대 수소전기차 대형 SUV 첫 번째 모델 소규모 양산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아우디 코리아는 20일 아우디 AG와 현대자동차그룹이 수소 연료전지 개발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양사는 상호 특허 사용을 허가하며 비경쟁적인 부분에 대해 접근권을 부여할 계획이다. 해당 협약은 현재 관련 규제 당국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양 파트너는 두 업체간의 협력을 통해 수소 연료전지의 양산을 보다 가속화하며 효율성을 개선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또한 아우디와 현대는 본 지속 가능한 기술개발에 있어 보다 광범위한 협력을 모색할 계획이다. 아우디 AG 기술개발 총괄 피터 메르텐스는 “수소 연료전지는 전기 모빌리티에 있어 가장 체계적인 형태이며, 이는 오염물질 배출 없는 프리미엄 모빌리티의 미래를 위한 아우디 기술 포트폴리오의 강력한 자산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수소 연료전지 전기자동차(FCEV) 로드맵에서, 아우디는 현대차그룹과 같은 강력한 파트너와 협력하고 있다. 이러한 지속 가능한 기술의 돌파구 마련을 위해 이번 협약은 효율적인 비용구조를 가지고 혁신을 이끌어갈 수 있는 현명한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은 “아우디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국제사회에 수소 연료전지 전기차(FCEV)에 대한 비전과 장점을 잘 보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