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1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포커스

전체기사 보기

'쌍용차의 성장 원동력…티볼리에 가려진 '코란도 스포츠'"

[車·車·車] 쌍용차 픽업 트럭의 진화 무쏘 스포츠에서 3세대 더 뉴 코란도 2.2까지…SUV로 이미지 변신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쌍용차는 요즘 신바람이 났다. 티볼리와 티볼리 에어 때문이다. 소비지들에게 꾸준한 ’러브 콜’을 받으면서 인기가 식지 않고 있어서다. 판매상승에 힘입어 브랜드 이미지도 쑥쑥 올라가고 있다. 스포츠 유틸리티(SUV) 차량 덕을 톡톡히 보고 있는 셈이다. 쾌속성장의 일등 공신은 단연 티볼리와 티볼리 에어를 꼽을 수 있다. 이 차량들의 인기 비결은 숨은 조력자가 있기 때문에 가능하다는 것이 쌍용차의 분석이다. 쌍용차를 SUV 전문 브랜드로 입지를 탄탄히 굳히게 한 것 역시 이 차량 때문이라는 것. 레저 차량의 혁신을 일으켰던 코란도 스포츠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캠핑과 익스트림 스포츠 등 아웃도어 활동에 적합한 SUV 차량 콘셉으로 만든 모델이다. 코란도 스포츠의 원조는 무쏘 스포츠(2002년)이다. 쌍용차는 이 차를 스포츠 트럭(SUT)라 불렀다. 이른바 한국형 픽업 트럭이라 말한다. 이후 액티언 스포츠(2006년)로 이름을 바꾼후 코란도 스포츠(2012년)가 다시 태어났다. 쌍용차는 무쏘와 액티언스포츠에 붙였던 스포츠 트럭(SUT)의 이름을 후속 모델인 '코란도 스포츠'엔 레저용 다목적 차량(SUV)이란 용어를 넣었다. ‘스포츠 시리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