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2 (화)

  • 맑음동두천 1.3℃
  • 맑음강릉 6.5℃
  • 연무서울 3.0℃
  • 연무대전 5.8℃
  • 맑음대구 5.4℃
  • 맑음울산 5.8℃
  • 연무광주 3.7℃
  • 맑음부산 6.4℃
  • 맑음고창 5.5℃
  • 구름많음제주 9.0℃
  • 맑음강화 3.6℃
  • 구름조금보은 5.2℃
  • 맑음금산 3.7℃
  • 맑음강진군 7.7℃
  • 맑음경주시 6.7℃
  • 맑음거제 6.5℃
기상청 제공

부품/타이어

전체기사 보기

현대모비스, 작년 핵심부품 해외수주 1.9조…사상 최대

차세대 측방 레이더·스마트 램프 등 미래차 첨단 기술로 해외 수주 확대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해외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17억달러(약 1조9000억원) 규모의 차 부품 수주를 달성했다고 22일 밝혔다. 대단위 조립 단위의 모듈 제품을 제외한 첨단 기술이 집약된 핵심부품만을 집계한 것으로, 전년 대비 40% 이상 증가한 사상 최대 규모다. 현대모비스는 2015년 5억달러, 2016년 10억달러, 2017년 12억달러를 수주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해외 시장에서 미래차 기술 경쟁력이 돋보이는 첨단 부품을 대거 수주했다. 현대모비스는 ‘차세대 측방 레이더(79GHz)’를 북미 업체에 공급키로 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 레이더는 물체 식별 성능이 뛰어나 자율주행차의 센싱 범위를 전방위로 확대해주는 첨단 부품이다. ‘운전대 장착 디스플레이’와 ‘차량 스마트 램프’등 미래 첨단 기술도 해외 업체로부터 수주했다. 이들 제품은 자동차와 사용자의 혁신적인 소통을 돕는 것으로 현대모비스가 해외 수주를 통해 세계 최초로 양산화에 나서게 됐다. 운전대 장착형 디스플레이는 운전대에 정보 표시와 차량을 제어할 수 있는 태블릿을 적용해, 운전자와 차량간 소통을 돕는 미래형 기술이다. 스마트 램프는 차량의 특정 면적에 빛 패턴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