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목)

  • 맑음동두천 7.2℃
  • 맑음강릉 11.7℃
  • 맑음서울 8.0℃
  • 맑음대전 10.2℃
  • 연무대구 10.2℃
  • 흐림울산 10.5℃
  • 맑음광주 11.6℃
  • 흐림부산 12.4℃
  • 구름조금고창 10.6℃
  • 흐림제주 13.3℃
  • 맑음강화 7.5℃
  • 구름많음보은 9.0℃
  • 맑음금산 9.7℃
  • 구름조금강진군 12.0℃
  • 흐림경주시 10.0℃
  • 구름많음거제 11.5℃
기상청 제공

시승기

[시승기] 뉴QM6, 고급스런 디자인에 가성비 딱 좋은 중형 SUV

URL복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르노삼성자동차의 중형 SUV QM6가 새 옷을 입고 화려하게 데뷔했다. 눈에 띄는 포인트는 역시 디자인이다. 전후면이 확 바뀌었다. 완벽한 성형수술(?) 덕에 세련되고 이뻐졌다. 좀더 어필하자면 존재감이 확실해졌다는 것. 

진화를 거듭해온 QM6. 섹시한 눈화장(LED 헤드램프)와 맵시좋은 옷을 입고 환골탈퇴한 모습으로 컴백했다. 밋밋함과 어설품이 완전히 사라졌다. 화려하지 않으면서 절제된 모습이 압권이다. 전체적인 디자인 밸런스가 훌륭하다. 디자인은 땡큐다. 

신형 QM6는 작년 6월에 출시한 '더 뉴QM6'에 이은 두 번째 업그레이드 모델이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뉴QM6는 '디자인의 완결판'이라고 정의하고 싶다. 물론,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이다. 르노삼성차의 최대강점은 역시 디자인이다. 이미 시장에서 좋은 평가를 받은 중형세단 뉴 SM6가 그렇다. 새롭게 선보인 뉴QM6에는 디젤이 없다. 가솔린과 LPG로만 운영된다. 


국내 중형 SUV시장은 치열하다. 쏘렌토, 싼타페 등이 굳건히 자리를 지키고 있는 이 시장에서 살아남기위한 르노삼성차의 노력은 대단하다. 절치부심. 르노삼성차가 자신있게 내놓은 뉴QM6가 이를 잘 반영한다. 시승에 앞서 "타보면 그 진가를 안다"는 르노삼성차 관계자의 말이 생각났다. 과연 그럴까. 경기도 가평 일대 75km 구간에서 시승했다. 

뉴QM6 매력포인트 '역시 디자인'= 첫인상은 매력적이다. 과장되지 않고 세련된 느낌이 좋다. 르노삼성의 비약을 상징하는 퀀텀 윙이 눈에 확 들어온다. 여기에 메시 패턴으로 포인트를 주고 완성한 크롬 라디에이터 그릴이 절묘한 조화를 이룬다. 그릴 하단에는 QM6라는 이름을 표시했다. 확실한 존재감을 표현한다. 아름답고 섹시하다. 특히 퀀텀 윙은 좌우측의 LED 퓨어비전 헤드램프를 더욱 빛나게 해준다. 태풍의 눈 엠블럼은 이전모델보다 커졌다. 전면부는 내가 바로 '뉴QM6'라는 이미지를 전달한다. 마치, 깔끔한 수트를 차려입는 신사를 연상케한다. 

뒷태 역시 압권이다. 다이내믹 턴 시그널이 '신의 한수'다. LED 리어램프 디자인을 한층 더 세련되게 살려준다. 르노삼성차만의 라이트 시그니처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실내도 고급러워졌다. 새롭게 적용된 브라운 컬러 가죽시트는 안락함을 주기에 충분하다. 실내공간이 화사하고 고급스런 느낌을 준다. 여기에 프레임리스 룸 미러를 장착, 한층 더 세련된 모습을 연출한다. 덕분에 심카드(SIM card) 형태의 후불 하이패스 카드를 사용할 수 있다. 또한 4개의 컵홀더를 통해 공간 활용도를 높인것도 눈여겨 볼만하다. 세로형 터치스크린에는 공조와 오디오 조작 기능을 넣었다. 간결하고 정돈된 느낌을 준다. 

뒷좌석 공간도 여유롭다. 무릎 공간도 충분하다. 뒷 시트 안락감도 좋다. 완전히 접어 트렁크 공간을 확장할 수도 있다. 필요에 따라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다. 12개의 스피커로 구성된 보스 오디오 사운드 시스템의 음질 역시 최고다. 적당히 들리는 소음을 잠재울 정도로 훌륭하다. 




주행보조 시스템인 어댑티브 크루즈컨트롤(ACC)이 새롭게 추가됐다. 가솔린 모델에만 적용되는 옵션이다.  LPG 모델에는 적용할 수 없다. 아쉬운점은 차선유지보조가 아닌 차선이탈경고만 들어간 점이다. 또한 보행자 감지 긴급제동보조(AEBS)도 추가했다. 

반면 LPe는 2열 시트 리클라이닝, 운전석 이지액세스, 메모리&마사지 시트, 운전석 쿠션 익스텐션 신규 편의사양도 대거 적용해 상품성을 높였다. 

경제성과 편안한 승차감, 가성비 굿= 시승차는 QM6 가솔린 RE 시그니처와 QM6 LPe RE 시그니처이다. LPe 모델은 2.0리터 4기통 액상분사 LPG 엔진과 무단변속기가 적용됐다. 최고출력 140마력(6000rpm), 최대토크 19.7kg·m(3700rpm), 복합연비 8.9km/ℓ(도심 8.1, 고속 10.2)다. 

2.0리터 가솔린 엔진을 장착한 뉴 QM6 GDe 모델은 최고출력이 144마력, 최대토크 20.4kg·m, 연비는 리터당 11.6~12km로 LPe보다 출력과 토크, 연비가 높다. 하지만 연료비용을 감안할때, LPe 모델이 경제성이 높은 장점을 갖췄다. 




출발 가속성능은 두 모델 경쾌하고 빠르게 진행한다. 가속페달에 힘을 살짝 주니 거침없이 앞으로 뻗어간다. 가솔린 뿐만아니라 LPe 모델 역시 부드럽게 나간다. 이질감은 느낄 수 없다. 특히 LPe 모델은 르노삼성차의 특화차량으로 심혈을 기울여 만든 흔적이 느껴진다. 트렁크 밑 도넛형 연료탱크를 트렁크 하단 스페어 타이어 공간에 장착해 LPG 차량의 단점을 보완했다. 

저속주행의 승차감은 유연하다. 딱딱하지않다. 그렇다고 물렁물렁하지도 않는다. 딱 중간정도다. 고속주행에서의 안정감도 뛰어나다. 출렁거리지 않고 흔들림없이 도로를 움켜쥐고 달린다. 




과속방지턱을 넘어설때도 충격이 세지 않다. 코너링의 반응도 민첩하게 움직인다. 특히 고속주행에서는 가솔린 모델이 더 부드럽고 강하게 치고 나간다. 굼뜨지 않는다. 만족스럽다. 핸들링 반응도 좋다. 운전자의 요구대로 민첩하면서 빠르게 움직여준다. 정숙성 역시 칭찬할 만하다. 풍절음이 약간 들리지만 귀에 거슬리지 않는다. 흡음재 및 차음재를 엔진룸에 적용해 엔진음이 거의 들리지 않는다. 

뉴 QM6의 국내 판매 가격은 2.0 GDe는 트림별 모델에 따라 2474만~3324만원이며, LPG 차량인 2.0 LPe는 2435만~3245만원이다.

QM6의 매력은 역시 가성비다. 3000만원대에 선택할 수 있는 경제성이 뛰어난 모델이다. 특히 LPG 차량은 성능과 디자인 그리고 경제성을 고려할때 경쟁력을 갖춘모델이다. 르노삼성차가 디젤모델을 과감히 포기하고 가솔린과 LPG 트림을 선택한 것은 시장의 트렌드를 잘 반영한것으로 풀이된다. 경제성과 디자인을 선택의 기준으로 삼는 소비자들에게는 뉴QM6가 제격이겠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