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구름조금동두천 15.8℃
  • 맑음강릉 16.7℃
  • 연무서울 15.0℃
  • 연무대전 14.5℃
  • 구름조금대구 15.7℃
  • 구름조금울산 17.5℃
  • 구름조금광주 15.8℃
  • 구름많음부산 17.4℃
  • 구름많음고창 14.8℃
  • 구름많음제주 16.3℃
  • 맑음강화 15.7℃
  • 구름많음보은 15.3℃
  • 흐림금산 12.5℃
  • 구름많음강진군 15.5℃
  • 구름많음경주시 17.1℃
  • 구름많음거제 17.2℃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르노삼성 QM6의 감춰진 매력…디자인에 빠지다"

[車·車·車] 세단의 아름다운 세련미와 SUV의 실용성 겸비…5가지 컬러 엠비언트라이트 도시 야경 연출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소비자들이 자동차를 선택할 때 중요시 여기는 것은 첨단안전 기능 장착과 디자인이다. 물론 차의 성능은 기본적으로 확인한다. 요즘 나오는 자동차는 첨단 안전기능은 기본으로 장착된다. 웬만한 소형차에도 중형차 이상의 첨단기능이 들어가 있다. 때문에 특별히 생각하지 않은 경우가 많다. 

선택의 갈림길에서 결정적 한방은 디자인에서 갈린다. 오래봐도 질리지 않는 디자인을 갖춘 차라면 첫눈에 반한다. 특히 투박한 이미지의 SUV 경우에는 디자인이 중요한 선택의 요소가 된다. 르노삼성의  중형 SUV QM6는 이 같은 소비자의 갈망을 디자인에 담아 냈다. 세단의 아름다운 세련미와  SUV의 실용성을 디자인으로 표현했다. 

르노삼성 디자인팀 관계자는 "QM6는 성능과 디자인 모두 도심 주행에 걸맞게 탈바꿈하며 SUV의 새로운 시도를 보여주고 있는 중형 SUV이다"며 "기존의 SUV 차량은 도시 배경과 이질적인 느낌을 줬다면, QM6는 세단의 미적 요소를 가져와 도시와 완벽한 조화를 이뤄냈다"고 설명했다. 

QM6 디자인팀은 QM6의 외형을 과감하고 당당하지만 절제된 선과 면으로 구성했다. 또 SUV 특유의 강렬한 카리스마를 포기하지 않으면서, 날렵한 세단의 느낌을 더할 수 있게 디자인에 심혈을 기울였다고 한다. 


QM6는 2016년 파리모터쇼에서 '올해의 가장 아름다운 차'를 수상한 탈리스만의 세단 SM6를 SUV로 계승한 모델이다. 프랑스 디자인팀과 한국의 디자인팀이 함께 디자인을 맡아, QM6에 SM6의 특징을 담아냈다. 

QM6는 터프하고 거칠기보다는 부드럽고 세련된 느낌이 강하다. 이는 QM6 디자인 핵심 포인트인 안정적인 차체 비율이 SUV가 가진 역동적이고 남성적인 느낌을 살리면서도 섬세하고 세련된 이미지를 완성했기 때문이라는게 회사 쪽 설명이다. 

QM6의 디자인 포인트는 전면부 라이에이터그릴이다. 중세 기사의 투구를 연상시키는 강인하고 묵직한 라인이 특징이다. 좌우의 헤드램프는 탈리스만의 기풍을 더한다. 크롬 그릴 역시 블랙과 크롬의 은빛 대조를 이뤄 SM6 실루엣이 겹쳐지며 시크한 느낌을 풍긴다. 이는 도시의 웅장미, 세련미와 잘 어우러진다는 것이 회사 쪽 설명이다. 

특히 곳곳의 크롬 장식은 각자의 자리에서 안정적인 차체 비율과 함께 완벽한 디테일을 뽐낸다. 크롬 장식은 헤드램프와 라디에이터 그릴, 유리창 영역, 사이드 가니시, 듀얼 디퓨저 등 포인트를 줘야 할 곳에 알맞게 자리해 차의 수평적 균형감과 차체 라인의 윤곽선을 한층 뚜렷이 나타낸다. 


또한 19인치 알로이 휠과 넓은 휠 아치, 짧은 프런트 오버행과 길게 뻗은 후드 그리고 경쟁 모델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높이와 긴 휠베이스 등이 역동적인 느낌을 자아낸다. 

QM6는 르노삼성 패밀리룩의 상징인 C자 형태의 LED 주간주행등(DLR)은 QM6 옆면을 부각하면서 브랜드 정체성을 강조한다. 특히 ‘LED 퓨어 비전’이라고 각인된 새로운 헤드램프와 르노의 새로운 디자인 정체성을 반영한 3D 타입의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는 고급스럽고 세련된 분위기의 QM6를 더욱 돋보이게 만든다. 

실용성을 강조한 내부 인테리어도 주목할 만하다. QM6의 매력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여러 겹의 레이어를 수평으로 차곡차곡 쌓듯이 디자인해 실내를 더욱 넓고 견고하게 만들었다. 

르노삼성 디자인팀 관계자는 "QM6는 탑승객이 차에 앉았을 때 최대한 안락하고 편안한 느낌과 넓은 공간을 활용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며 "앞 좌석 시트엔 급한 코너를 돌아 나갈 때 옆구리를 잡아주는 사이드 서포트가 달려 있다. 어떤 상황에서도 편안한 주행감을 즐길 수 있도록 고안한 배려다"고 설명했다. 


앞 좌석은 최대 80㎜까지 앞뒤로 슬라이딩 되며 뒷좌석 레그룸(무릎 공간)은 동급에서 가장 넓은 293㎜공간이 나온다. 스티어링 휠과 변속 레버, 통풍구 등 손이 많이 가는 곳에는 새틴으로 마감된 크롬을 덮어 고급스러운 디테일을 더했다. 

특히 QM6 내부에 감성적인 무드를 더하는 엠비언트 라이트는 센터페시아, 도어 등에서 조명을 밝히며 모양과 색, 광원의 종류에 따라 세련된 분위기를 연출한다. 초록, 파랑, 노랑, 빨강, 보라색 등 5가지 중 선택할 수 있으며 밝기 조절도 가능하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QM6는 뛰어난 성능과 첨단안전 기능 이외에도 감춰진 매력 포인트가 많다"며 "도시적인 이미지와 당당한 카리스마가 적절한 조화를 이룬 디자인은 압권이다"고 말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