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3 (화)

  • 흐림동두천 25.7℃
  • 맑음강릉 31.9℃
  • 흐림서울 26.4℃
  • 대전 27.5℃
  • 흐림대구 30.4℃
  • 구름많음울산 29.2℃
  • 흐림광주 28.2℃
  • 구름많음부산 28.4℃
  • 흐림고창 28.8℃
  • 구름많음제주 30.4℃
  • 흐림강화 25.6℃
  • 흐림보은 27.5℃
  • 흐림금산 28.3℃
  • 흐림강진군 28.2℃
  • 구름많음경주시 31.6℃
  • 구름많음거제 28.3℃
기상청 제공

미쉐린이 복합소재 및 경험 전문 기업인 이유…"모터스포츠에서 달 탐사용 타이어까지 영역 개척"

넥티드타이어 및 3D 프린팅 기술 도입과 달탐사용 프로토타입 타이어 개발 등 미래 타이어 새로운 영역 개척 가속화

2050년까지 100% 지속가능한 소재 생산 목표 순항…르망24시 내구 레이스서 71% 선보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미쉐린이 최근 달 탐사 프로그램 '아르테미스'에 함께 참여해 유·무인 겸용 월면차(LTV·Lunar Terrain Vehicle)를 위한 에어리스(airless) 타이어를 개발하고 있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처럼 미쉐린은 지난 2021년 ‘완전히 지속가능한(All Sustainable)’ 비전과 전략을 발표한 이후 지난 3년간 미쉐린 그룹의 혁신 역량을 총동원해 미쉐린의 미래 비전을 제시하고, 미래형 타이어 기술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 

특히 모터스포츠 분야에서 쌓은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고성능 타이어 개발은 물론, 커넥티드 솔루션, 고분자 복합소재 기술, 3D 프린팅 기술 도입, 친환경 소재 타이어 등 가시적인 혁신 성과를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또한, 미쉐린의 기술혁신은 자동차용 타이어에 그치지 않고 달 탐사용 타이어 개발로도 이어지고 있다. 

미쉐린은 르망 24시 내구 레이스에 출전하는 하이퍼카에 타이어를 독점으로 공급하면서 참가 레이싱 팀들에게 신뢰할 수 있는 타이어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르망 24시 내구 레이스에 참가하는 하이퍼카들은 서킷에서 엄청난 다운포스를 만들어내는데, 이는 타이어에 상당한 데미지를 가하게 된다. 미쉐린의 소재 전문가들은 접지력은 극대화하면서 에너지 소모는 줄이고, 제동 성능의 효율성은 높이면서 타이어 수명을 늘릴 수 있는 복합소재 개발에 심혈을 기울였다. 

미쉐린의 복합소재 기술은 단순히 타이어의 성능을 높이는 데만 초점을 맞추고 있지 않다. 생산공정의 혁신, 타이어의 수명 향상을 추구하면서도 재생 가능 및 재활용 소재의 사용 비율을 빠르게 높이는데도 앞장서고 있다. 실제 올해 르망 24시 내구 레이스에 공급된 타이어는 이러한 지속가능한 소재 사용률을 71%까지 끌어올렸다. 


르망 24시 내구레이스에서 선보인 미쉐린의 또 다른 혁신적인 기술은 ‘타이어 커넥티비티’(Tyre Connectivity) 솔루션이다. 레이스에 참가하는 제조사들과 협력해 구현된 커넥티드 솔루션은 타이어 공기압과 온도 등 레이싱 현장에서 필수적인 정보들을 실시간으로 전송해 레이싱 전략 운용을 도왔다. 

소재뿐 아니라 생산 공정에서도 미쉐린은 모토GP(MotoGPTM) 월드 챔피언십에 공급되는 레이싱 타이어를 3D 프린팅 기술을 활용해 생산하고 있다. 무려 1980년대로 거슬러 올라가는 미쉐린의 3D 프린팅 기술은 다수의 특허를 보유한 C3M 장비를 통해 완전히 자동화된 레이저 제어 타이어 생산으로 구현되고 있다. 이 최첨단 기술은 미쉐린 최초의 탄소중립 공장인 프랑스 그라방슈(Gravanches) 공장에서 적용 중이다. 

미쉐린의 혁신 역량은 모터스포츠를 넘어 우주에서도 발휘된다. 미쉐린은 미 항공우주국(NASA)이 발표한 달 탐사 프로그램 '아르테미스'에 함께 참여해 LTV를 위한 에어리스(airless) 타이어를 개발하고 있다. 

미쉐린의 달 탐사용 에어리스 타이어는 달 표면에서도 안정적으로 작동할 수 있는 다양한 특징을 갖췄다. 미쉐린은 심도 있는 연구를 통해 타이어 설계 시 달 표면의 전자파를 견딜 수 있는 새로운 복합 소재를 사용했다. 이 타이어는 지구 중력 6분의 1에 불과한 달의 특수한 대기 환경에서도 안정적으로 멈출 수 있는 제동 성능을 보여준다. 특히, 공기 주입 없이 차량을 지지할 수 있는 혁신적인 구조로 구성돼 바위, 분화구와 같은 지형에서도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다. 

센서를 통한 실시간 정보 전송, 3D 프린팅을 통한 트레드 맞춤 제작 및 충전, 에어리스 타이어, 100% 지속가능한 소재로 이루어진 미쉐린의 비전 컨셉은 점차 윤곽을 나타내며 2050년 모빌리티의 모습을 상상케 하고 있다. 

한편, 미쉐린은 프랑스 클레르몽페랑(Clermont-Ferrand)의 라두(Ladoux) R&D 센터를 비롯 전세계 미쉐린 연구개발센터에서 6,000여명의 타이어 전문가들이 미래 타이어 혁신기술 개발에 몰두하고 있으며, 오는 2050년까지 자사의 모든 타이어를 지속가능한 소재만을 사용해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