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6 (목)

  • 맑음동두천 18.4℃
  • 맑음강릉 23.3℃
  • 맑음서울 19.9℃
  • 맑음대전 19.8℃
  • 구름조금대구 21.8℃
  • 구름많음울산 23.0℃
  • 구름많음광주 19.9℃
  • 흐림부산 22.2℃
  • 구름조금고창 20.1℃
  • 흐림제주 19.2℃
  • 구름조금강화 17.9℃
  • 맑음보은 17.8℃
  • 맑음금산 18.9℃
  • 구름많음강진군 20.2℃
  • 맑음경주시 23.3℃
  • 흐림거제 22.7℃
기상청 제공

수입차

람보르기니, 1분기 영업이익 1억7800만 유로…전년비 25%↑

1분기 매출 5억9200만 유로, 전년비 13.3%↑…사상최대 실적 달성

URL복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가 사상 최대의 실적을 기록했던 지난해에 이어 2022년 1분기에도 기록을 경신하며 꾸준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13일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의 2022년 1분기 매출은 5억9200만 유로로 전년 동기 대비 13.3%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1억4200만 유로에서 1억7800만 유로로 전년비 25% 증가했다.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회장 겸 CEO 스테판 윙켈만은 “람보르기니는 올해 1분기에 비즈니스와 재무를 포함한 모든 주요 지표에서 역대 최고 기록을 달성했다. 이는 람보르기니의 매력적인 제품 포트폴리오, 고객들의 꾸준한 수요, 람보르기니 판매의 3개 거점 지역에서의 균형 잡힌 판매량이 결합된 결과다”라고 설명했다. 


2022년 1분기 수익성 증가는 환율의 호조와 물량 증가의 영향도 받았다. 1월부터 3월까지 람보르기니는 전 세계에 2539대를 인도하면서 2021년 1분기 판매량 기록을 경신했다.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CFO 파올로 포마는 “2022년의 시작을 한 단어로 정의하면 ‘불확실성’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올해 1분기 실적은 람보르기니의 회복탄력성을 다시 한번 입증한다. 2021년 실적과 비교하면 올 한 해도 성장세를 유지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갖고 있다”라고 말했다. 

람보르기니는 2만 번째 우라칸 생산과 우라칸 테크니카 신차 출시로 2분기를 긍정적으로 시작했다. 앞으로 람보르기니는 더욱 진화된 2개의 우루스 모델과 1개의 우라칸 모델을 공개할 예정이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