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1 (수)

  • 구름많음동두천 26.7℃
  • 흐림강릉 20.5℃
  • 구름많음서울 27.9℃
  • 구름많음대전 27.6℃
  • 흐림대구 25.7℃
  • 흐림울산 24.1℃
  • 구름많음광주 29.5℃
  • 흐림부산 25.1℃
  • 맑음고창 25.8℃
  • 구름조금제주 28.3℃
  • 구름많음강화 26.9℃
  • 구름많음보은 24.9℃
  • 구름많음금산 28.5℃
  • 구름조금강진군 29.1℃
  • 흐림경주시 23.3℃
  • 구름조금거제 24.5℃
기상청 제공

수입차

람보르기니, 시안 FKP 37 모델 공개…페르디난드 피에히 폭스바겐 회장 추모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V12 엔진·최고출력 819마력· 0-100km/h 가속 2.8초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람보르기니가독일서 열리고 있는 프랑크푸르트 모터쇼(IAA)에서 브랜드 최초의 하이브리드 슈퍼스포츠카 ‘시안(Sián) FKP 37’ 를 공개하면서 페르디난드 피에히 폭스바겐 전 회장을 추모했다. 

11일 회사에 따르면 역사상 가장 빠른 람보르기니인 시안은 총 10년간(1993~2002) 폭스바겐 회장을 역임한 페르디난드 피에히 회장을 기리는 의미로 ‘시안FKP 37’이라는 모델명을 갖게 되었다. 페르디난드 피에히 회장은 1937년 출생한 후 태어나 1998년 폭스바겐 그룹이 소유한 아우디 AG가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를 인수하는데 지대한 역할을 했다.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의 이사회 회장 겸 CEO인 스테파노 도메니칼리는 “피에히 박사는 본능적으로 람보르기니 브랜드의 매력과 잠재력을 이해하고, 이 브랜드가 그만의 독특한 이탈리아 슈퍼 스포츠 카 아이덴티티와 엔지니어링 DNA를 유지하면서도 폭스바겐 그룹과 잘 맞아떨어질 것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엔지니어이자 혁신가였다. 피에히 박사는 특히 람보르기니의 상징과도 같은 자연흡기 V12 엔진의 매력을 좋아했는데, 시안 FKP 37 은 바로 이 V12 엔진에 최첨단 하이브리드 기술을 결합한 것이다. 시안 FKP 37은 오늘날 람보르기니의 번영과 미래를 향한 혁신을 예고하며, 피에히 회장과 폭스바겐 그룹의 기여에 부합하는 차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슈퍼 스포츠카인 람보르기니 시안 FKP 37은 세계 최초로 적용된 하이브리드 슈퍼 충전기와 새로운 소재 기술, 그리고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람보르기니만의 퍼포먼스 등 새롭고 특별한 하이브리드 기술을 선보인다. 

티타늄 인테이크 밸브 적용 등 개선된 시안 FKP 37의 V12 엔진은 람보르기니 역사상 가장 높은 785마력(785hp@8500rpm)의 출력을 뽑아내며,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만들어내는 34마력이 더해져 합산 819 마력의 최고출력을 만들어낸다. 초 경량 소재들을 대폭 적용해 아벤타도르 SVJ를 능가하는 무게 당 마력비를 갖추게 됐으며, 최고 속도는 350km/h 이상이다. 


람보르기니가 자체 개발한 첨단 회생제동 시스템을 장착한 시안 FKP 37은 슈퍼 캐패시터의 대칭적 작동방식 덕분에 브레이크가 작동할 때 마다 에너지 축적 시스템이 완충이 되며, 해당 에너지는 전기 모터가 자동으로 해제되는 130km/h 이내에서 성능 향상에 활용된다. 

또한 혁신적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저단 기어에서 즉각적인 가속 향상을 통해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걸리는 시간이 2.8초 이하에 불과하다. 이는 람보르기니 역사 상 가장 빠른 가속 성능이다. 

세 전 200만 유로 이상의 가격으로 모두 판매가 완료된 63대의 시안 FKP 37오너들은 람보르기니의 디자인 센터인 ‘센트로 스틸레(Centro Stile)’와 람보르기니 개인 맞춤형 프로그램 ‘애드 퍼스넘(Ad Personam)’ 부서와 함께 오뜨꾸뛰르 방식으로 자신만의 특별한 차를 가지게 될 것이다.

한편 이번 모터쇼에서 람보르기니는 실내의 안락함과 특별함을 더해주는 이태리 산 패브릭 알칸타라의 특별 전시를 포함한 고객 전용 라운지 등이 포함되어 있다. 세계 최초의 슈퍼 SUV인 우루스와 함께 우라칸 에보 스파이더와 쿠페의 애드 퍼스넘 버전 2대가 전시되어 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