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0 (일)

  • 구름많음동두천 -2.9℃
  • 구름많음강릉 1.9℃
  • 흐림서울 -2.4℃
  • 구름많음대전 -0.5℃
  • 구름많음대구 1.6℃
  • 구름많음울산 4.1℃
  • 구름많음광주 -0.3℃
  • 구름많음부산 7.7℃
  • 흐림고창 -0.9℃
  • 구름많음제주 4.2℃
  • 구름많음강화 -3.6℃
  • 구름많음보은 -0.7℃
  • 구름많음금산 0.9℃
  • 흐림강진군 2.8℃
  • 흐림경주시 2.2℃
  • 흐림거제 3.6℃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한국 자동차 생산량, 멕시코에 밀려 세계 7위로 하락

지난해 車 생산량 1위는 중국, 이어 미국, 일본, 독일, 인도, 멕시코 순으로 집계

[오토모닝 정영창기자]지난해 우리나라의 자동차 생산량이 10대 자동차 생산국 중 유일하게 3년 연속 감소하며, 멕시코에 이어 세계 7위로 하락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가 10일 발표한 ‘2018년 10대 자동차 생산국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자동차 생산량은 전년대비 2.1% 감소한 402만9000대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멕시코 자동차 생산량은 406만9000대에서 411만 대로 1.0% 증가했다.

이로써 한국의 자동차 생산량 순위는 2016년 인도에게 5위 자리를 내준지 2년 만에 한 단계 하락하며 세계 7위로 집계됐다.

또 세계 자동차 생산량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도 4.1%로 전년대비 0.1%포인트 감소했다.

국내 자동차 생산이 감소한 요인으로 협회는 대립적 노사관계, 경직된 노동시장 구조 등에 따른 고비용·저효율 생산구조가 고착화됨에 따라 생산경쟁력을 상실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해 2월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로 인한 생산 중단, 내수와 수출의 동반 부진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반면, 인도와 멕시코는 임금수준 대비 높은 생산성으로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은 “우리나라 자동차산업의 경쟁력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지원 정책이 절실하다”며 “특히 글로벌 스탠다드 차원에서 법·제도 개선을 통한 협력적 노사관계 구축과 함께 연비 및 배출가스 등의 환경규제, 안전과 소비자 관련 규제도 산업경쟁력을 고려하여 혁신해 나가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자동차 생산량 세계 1위는 중국이 차지했다. 중국의 2018년 자동차 생산은 전년 대비 4.2% 감소한 2781만 대로 28년 만에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지만, 10년 연속 세계 1위 자리를 지켰다.

이어 2위 미국, 3위 일본, 4위 독일, 5위 인도, 6위 멕시코, 7위 한국, 8위 브라질, 9위 스페인, 10위 프랑스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정영창기자jyc@automorning.com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