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흐림동두천 3.2℃
  • 구름조금강릉 3.8℃
  • 구름많음서울 2.9℃
  • 맑음대전 3.3℃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5.2℃
  • 구름조금광주 5.2℃
  • 맑음부산 4.8℃
  • 구름조금고창 4.3℃
  • 구름조금제주 7.8℃
  • 구름많음강화 3.6℃
  • 맑음보은 2.6℃
  • 맑음금산 2.9℃
  • 맑음강진군 5.8℃
  • 맑음경주시 5.0℃
  • 맑음거제 4.6℃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폭설에도 힘 발휘하는 쉐보레 스위처블 AWD 주목받는 이유는?

사륜구동과 전륜구동 자유자재로 오가는 뛰어난 효율 자랑

GMC와 쉐보레의 4X4 사륜구동 시스템, 오프로드 최적화 세팅으로 험로탈출 능력 갖춰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본격적인 겨울 시즌을 맞이하며, 사륜구동 방식을 채택한 차들이 주목받고 있다. 특히 높은 지상고와 함께 뛰어난 오프로드 능력까지 갖춘 정통 아메리칸 RV는 남다른 사륜구동 시스템을 통해 국내 시장에서 두터운 팬층을 자랑하고 있다. 한 겨울 폭설 상황, 미끄러운 빙판길에서도 진가를 발휘하는 정통 아메리칸 RV의 사륜구동 기술에는 어떠한 차이점이 있는지 살펴봤다.  

뛰어난 효율이 장점인 쉐보레 스위처블 AWD= 최근 가장 독창적인 사륜구동 시스템으로 주목받고 있는 브랜드는 바로 쉐보레다. 쉐보레의 상시사륜구동(이하 AWD) 시스템은 타사의 AWD와 큰 차이가 존재하기 때문. 스위처블 AWD(Switchable AWD)로 불리는 쉐보레의 사륜구동 시스템은 기본적인 상시사륜구동(AWD) 모드 외에 완전한 전륜구동(FWD)모드까지 지원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쉐보레 SUV 모델 가운데 더 뉴 트레일블레이저, 이쿼녹스, 트래버스 등 엔진이 가로로 배치된 유니바디(Unibody) 방식의 차량에 탑재되는 스위처블 AWD는 온로드와 오프로드 드라이빙을 모두 선호하는 요즘 SUV 오너들의 취향에 최적화된 주행 시스템으로 꼽힌다. 특히 운전 중 버튼 하나로 사륜구동과 전륜구동 방식을 오갈 수 있어, 고속도로 크루징 등 사륜구동이 필요 없는 주행 상황에서도 프로펠러 샤프트의 회전을 차단해 전륜구동 모드로 더욱 높은 효율의 연비를 누릴 수 있다. 

또 폭우, 폭설 등 악천후를 만나거나 자연 속에서 오프로드 주행을 해야 될 시에는 상시사륜구동 모드를 활성화해 뛰어난 주행안정성과 험로탈출 능력을 활용할 수도 있다. 쉐보레의 스위처블 AWD는 사륜구동 모델의 높은 주행안정성과 전륜구동 모델의 높은 연비라는 두개의 장점을 단 하나의 차량에서 모두 누릴 수 있어, 효율 면에서 가장 발전된 형태의 사륜구동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여기에 스위처블 AWD가 탑재된 차량은 트렉션 모드 셀렉트(Traction Mode Select) 다이얼을 탑재해 눈·비 등 다양한 날씨와 노면 상태에 따라 전륜과 후륜의 최적화된 트랙션을 조정할 수도 있다. 이를 통해 네 바퀴에 보다 나은 타이어 접지력을 끌어내 악천후 속에서도 안정감 있는 주행이 가능하며 험난한 코스도 어렵지 않게 정복할 수 있다. 

본격 오프로드 위한 GMC와 쉐보레의 4X4 사륜구동 시스템= 본격적인 오프로드 주행을 선호하는 이들을 위한 강력한 선택지도 있다. 정통 아메리칸 픽업트럭인 GMC 시에라와 쉐보레 콜로라도는 고강성 프레임바디와 전자식 오토트랙 액티브 4×4(Autotrac™ Active 4x4)로 불리는 사륜구동 시스템을 탑재해 일반 차량이 갈 수 없는 험지를 주파하는 전문 오프로더로 활용이 가능하다. 특히 험로 탈출에서 최고의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디퍼렌셜 잠금장치가 기본 탑재돼 오프로드 주행에 최적화된 셋팅을 자랑한다. 

여기에 노면 상태에 따라 Auto/2H/4H/4L 모드로 주행이 가능해, 온로드와 오프로드 등 도로 상황에 관계없이 최적의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제공한다. Auto 모드 설정 시 4x4 시스템이 차량이 주행 상황을 감지해 자동으로 4WD와 2WD 모드를 변환하게 세팅할 수도 있다. 

풀사이즈 SUV인 쉐보레 타호 역시 오프로드 주행에 특화된 고강성 프레임바디와 2스피드 오토 4WD(2 SPEED AUTO 4WD)를 적용한 모델이다. 주행 및 노면 상황에 따라 간단한 버튼조작으로 Auto / 2 High / 4 High / 4 Low 모드를 조정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겨울철 눈과 얼음으로 미끄러운 노면 상황에서도 네 바퀴에 동력을 배분하며 최적화된 주행 퍼포먼스를 발휘한다. 



여기에 기본 탑재된 차동 제한장치(LSD)를 통해 뛰어난 코너링 퍼포먼스를 확보함은 물론, 험로 주행 시 한쪽 바퀴가 수렁에 빠지더라도 좌우 바퀴에 구동력을 분배해 어렵지 않게 탈출이 가능하다. 또 어댑티브 에어 라이드 서스펜션(Adaptive Air Ride Suspension)이 적용돼 도로 사정에 관계없이 뛰어난 승차감을 확보한 것은 물론, 오프로드 주행 시 25mm에서 최대 50mm까지 차고를 높여 폭설 등 극한의 기후 상황에서도 안정적인 주파가 가능하다. 

한편 GM은 쉐보레와 GMC 브랜드를 통해 국내 시장에서 만나보기 어려웠던 정통 아메리칸 SUV와 픽업트럭을 선보이며, 국내 수입차 시장과 아웃도어 시장에서 신선한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쉐보레와 GMC는 연말 최대 760만원의 현금지원과 악세서리 무상 장착 등 소비자들에게 놓칠 수 없는 풍성한 혜택을 제공하며, 국내 시장에 불고 있는 정통 아메리칸 RV 돌풍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