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9 (수)

  • 구름많음동두천 6.5℃
  • 구름많음강릉 9.3℃
  • 구름많음서울 6.9℃
  • 연무대전 9.8℃
  • 구름많음대구 10.5℃
  • 구름많음울산 12.0℃
  • 연무광주 10.7℃
  • 연무부산 11.9℃
  • 흐림고창 11.1℃
  • 흐림제주 15.6℃
  • 구름많음강화 4.5℃
  • 맑음보은 7.1℃
  • 구름많음금산 8.2℃
  • 흐림강진군 11.6℃
  • 구름많음경주시 8.5℃
  • 구름조금거제 12.0℃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한국자동차전문기자協, '2019 올해의 차' 후보 발표

넥쏘·더 뉴 XC40·신형 싼타페 등 11대…27일 포천 레이스웨이서 테스트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는 19일 ‘2019 올해의 차(Car of the Year 2019)’ 후보 11대를 확정, 발표했다.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회원 26명은 올해 우리나라 시장에 출시 된 신차 50여 대 중에서 각자 10대씩의 후보차를 제출했고, 이를 취합해 가장 많은 표를 받은 11대의 본선 후보차를 가렸다. 본래 본선 후보차는 10대를 선정하는데, 올해는 10위에 오른 차 2대가 동수의 표를 얻어 11대를 놓고 최종 심사를 하게 됐다. 

‘2019 올해의 차’ 실차 테스트를 받게 될 10대의 후보는 넥쏘(현대자동차), 뉴 제너레이션 ES300h(렉서스코리아), 더 뉴 XC40(볼보자동차코리아), 더 K9(기아자동차), 렉스턴 스포츠(쌍용자동차), 벨로스터 N(현대자동차), 신형 싼타페(현대자동차), 올 뉴 어코드 하이브리드(혼다코리아), 올 뉴 K3(기아자동차), 팰리세이드(현대자동차), G90(제네시스) 등 11대(이하 가나다 순)다. 

현대-기아차가 압도적으로 많은 후보를 배출했고, 메르세데스-벤츠, BMW, 아우디폭스바겐 등 독일 3사는 본선 진출차를 내지 못했다. 독일 3사는 올해 신차 물량 자체가 적었고, BMW 엔진 화재 이슈가 터지면서 적극적인 공세를 펼치지 못했다. 

더불어 세부 부문별 후보도 발표 됐는데, 부문별 후보는 회원 각자가 3대씩의 후보를 제출해 가장 많은 표를 얻은 순으로 정해졌다. 먼저 ‘올해의 디자인’ 후보에는 5개가 올랐다. 이 부문도 3위에 오른 차 3대가 같은 수의 표를 얻었다. 넥쏘(현대자동차), 아테온(폭스바겐코리아), 클리오(르노자동차), 팰리세이드(현대자동차), G90(제네시스) 등 5대가 최종 수상 자리를 놓고 불꽃 경쟁을 펼친다. 

‘올해의 퍼포먼스’에는 더 뉴 카마로SS(한국지엠), 벨로스터 N(현대자동차), 파나메라 4E-하이브리드(포르쉐코리아), K3 GT(기아자동차) 등 4대가 후보에 올랐고, ‘올해의 SUV’에는 더 뉴 XC40(볼보자동차코리아), 신형 싼타페(현대자동차), 팰리세이드(현대자동차)가 후보군을 이뤘다. 

‘올해의 친환경’ 부문에는 넥쏘(현대자동차), 올 뉴 어코드 하이브리드(혼다코리아), 코나 일렉트릭(현대자동차)이 가장 많은 표를 얻었다. 올 한해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는 수입브랜드들의 신차 출시가 소극적이었던 반면, 현대기아차가 공격적으로 신차를 출시했는데 ‘2019 올해의 차’ 후보도 정확히 시장의 경향을 반영하고 있다.

하영선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장은 “근래 몇 년간 수입차 브랜드들이 파상공세를 펼쳐 왔는데, 올해는 몇 가지 이유로 수입차 브랜드들이 숨고르기에 들어간 모양새다. 반면 SUV 중심의 글로벌 자동차 트렌드를 읽지 못했다고 비판 받아온 현대기아차는 작심한 듯 대량의 신차를 쏟아내 대조적이었던 한 해였다”고 말했다.

‘2019 올해의 차(Car of the Year 2019)’ 1대와 각 부문별 수상차 4대를 가리는 실차 테스트는 오는 27일 포천 레이스웨이에서 열린다.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는 2013년 기아자동차 ‘K9’-렉서스 ‘뉴 ES‘, 2014년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 2015년 인피니티 ‘Q50’, 2016년 현대자동차 ‘아반떼’, 2017년 르노삼성자동차 SM6, 2018년 기아자동차 ‘스팅어’를 ‘올해의 차’로 뽑았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