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0 (수)

  • 구름많음동두천 13.8℃
  • 구름조금강릉 16.0℃
  • 구름많음서울 13.8℃
  • 구름조금대전 16.2℃
  • 구름많음대구 18.6℃
  • 구름많음울산 17.8℃
  • 구름많음광주 15.7℃
  • 흐림부산 18.5℃
  • 구름많음고창 15.5℃
  • 흐림제주 19.0℃
  • 구름많음강화 13.2℃
  • 구름많음보은 15.3℃
  • 구름많음금산 14.2℃
  • 구름조금강진군 17.1℃
  • 구름많음경주시 17.7℃
  • 흐림거제 19.0℃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1~8월 전기차 배터리 출하량 LG화학 2위·SK이노 6위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올해 1~8월 전 세계 전기차(EV·PHEV·HEV)에 출하된 비(非)중국산 배터리 출하량 순위에서 LG화학과 삼성SDI, SK이노베이션이 각각 2, 4, 6위를 기록했다. 


10일 SNE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1~8월 글로벌 전기차용 배터리 출하량은 19.6GWh로, 전년 동기 대비 65.2% 증가했다. 이번 집계는 중국 출시 전기차에 탑재된 중국산 배터리 출하량을 제외한 것이다.  


LG화학은 전년 동기와 같은 순위를 유지했고 삼성SDI는 한 계단 내려갔으며 SK이노베이션은 한 계단 상승했다. LG화학의 1~8월 전기차 배터리 출하량은 3.7GWh로 전년 동기 대비 33.5% 증가했다. 이는 시장 평균을 밑도는 것으로 점유율은 4.4%포인트 떨어졌다.


삼성SDI는 1.8GWh로 33.3% 증가했으나 역시 성장률이 시장 평균보다 낮아 순위와 점유율이 모두 내려갔다. 점유율은 11.1%에서 9.0%로 하락했다. 반면 SK이노베이션의 전기차 배터리 출하량은 429MWh로 10위권에 든 기업 중에서는 최고 증가율(160%)을 기록했다. 점유율은 1.4%에서 2.2%로 상승했다. 



SNE리서치는 국내 3대 전기차 배터리 제조사의 성장세는 각 사의 배터리를 장착한 모델의 판매 호조에 따른 것이라고 분석했다. 


LG화학은 주로 현대 코나 EV, 쉐보레 볼트, 스마트 포투 등과 같은 BEV 모델, 삼성SDI는 폭스바겐 e-골프, BMW 530e, 포르쉐 파나메라 등 BEV와 PHEV 모델의 판매가 주효했다. SK이노베이션은 니로 PHEV를 필두로 기아 소울 BEV와 니로 BEV 판매가 증가한 것이 성장세로 이어졌다.  


한편 지난 8월 전 세계 중국산을 제외한 전기차용 배터리 출하량은 3.4GWh로 전년 동기 대비 129% 증가했다. 업체별로는 파나소닉과 LG화학이 1, 2위를 유지한 가운데 SK이노베이션이 6위를 지켰다. 삼성SDI는 폭스바겐 e-골프를 비롯한 다수 모델의 판매량이 줄면서 출하량이 13.5% 감소해 지난해 같은 기간 3위에서 4위로 한 계단 떨어졌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