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7 (일)

  • 맑음동두천 21.3℃
  • 맑음강릉 25.3℃
  • 구름조금서울 20.4℃
  • 맑음대전 22.2℃
  • 맑음대구 25.1℃
  • 맑음울산 25.0℃
  • 맑음광주 22.9℃
  • 맑음부산 23.8℃
  • 맑음고창 20.1℃
  • 맑음제주 23.3℃
  • 구름조금강화 20.7℃
  • 맑음보은 22.0℃
  • 맑음금산 22.9℃
  • 맑음강진군 23.8℃
  • 맑음경주시 26.0℃
  • 맑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수입차

포르쉐, 스타트업에 1억5천만 유로 투자…미래 신기술 확보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포르쉐 AG가 신규 비즈니스 모델과 새로운 미래 기술 확보를 위해 향후 5년 동안 총 1억5천만 유로를 벤처 캐피털 자금으로 투자한다고 7일 밝혔다. 


포르쉐는 혁신적인 미래 기술 및 비즈니스 모델 확보를 목표로 하는 '포르쉐 벤처스'를 통해 고객 경험, 이동성 및 디지털 라이프스타일 비즈니스 모델에 대한 투자뿐 아니라, 인공 지능, 블록 체인 그리고 가상 및 증강 현실 분야까지 투자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포르쉐 AG 재무 및 IT 이사회 멤버이자 부회장 루츠 메쉬케는 “지난 몇 년 간 이어온 성공을 지속하기 위해서는 비즈니스 모델을 근본적으로 변화시켜야 한다"라며 "포르쉐가 자동차 산업을 개척해 온 선구자라는 사실은 분명하지만, 우리의 전문 분야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유능한 파트너와 함께 단단한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최근 ‘포르쉐 벤처스’는 베를린에 위치한 스타트업 갭리스에 투자하며 소주주가 되었다. 이 신생 기업은 고객들이 자신의 빈티지 차량을 디지털 방식으로 관리할 수 있으며, 차량에 대한 모든 기록과 정보를 안전하게 다른 사용자들과 공유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려 한다. 이를 위해 갭리스는 빈티지 컬렉션의 가치를 유지하거나 증가시킬 수 있는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솔루션을 개발 중이다. 

'포르쉐 벤처스'는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증강현실 전문기업 웨이레이(WayRay)에 투자했다. 스위스 취리히에 본사를 둔 스타트업 웨이레이는 홀로그램을 활용한 증강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 기술을 개발 및 생산한다. 

포르쉐는 시리즈 C 펀딩 라운드를 통해 웨이레이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으며, 이번 펀딩의 총 금액은 8천만 달러에 이른다. 또한, 포르쉐는 스타트업 기업 애나고그(Anagog), 마일즈(Miles) 그리고 홈-아이엑스(home-iX)와 스포츠카 전문 업체 리막(Rimac)의 전략적 투자자로서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포르쉐는 직접적인 투자 이외에도 이스라엘의 마그마(Magma)와 그로브(Grove) 펀드는 물론, 유럽과 미국의 E.벤처스(e.ventures)와 같은 선별된 벤처 자금에 투자하고 있다. 또한 혁신적인 플랫폼 스타트업 아우토반의 회원이다. 지난 3월, 포르쉐 유한회사 포르쉐 디지털은 독일 미디어 그룹 악셀 스프링거와 함께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 APX 론칭에 합작 투자하기도 했다. 

한편 포르쉐는 다양한 파트너를 찾기 위해 '포르쉐 벤처스'를 통해 진행하는 스타트업 투자뿐 아니라, 선구적인 기술로 모빌리티 분야의 혁신을 이끌고 있는 기존 사업에도 투자를 병행하고 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