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19 (수)

  • -동두천 24.7℃
  • -강릉 30.9℃
  • 박무서울 25.6℃
  • 박무대전 26.1℃
  • 구름많음대구 28.6℃
  • 맑음울산 29.2℃
  • 박무광주 26.9℃
  • 구름많음부산 28.6℃
  • -고창 25.6℃
  • 구름많음제주 29.1℃
  • -강화 26.8℃
  • -보은 26.3℃
  • -금산 26.0℃
  • -강진군 ℃
  • -경주시 28.7℃
  • -거제 30.3℃

브리지스톤, 에코피아 EP300 국내 출시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브리지스톤 타이어 코리아가 친환경 타이어 브랜드 ‘에코피아’ 시리즈의 최신 모델인 ‘에코피아 EP300’ 타이어 판매를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차세대 친환경 타이어로 평가되는 에코피아 EP300은 기존 친환경 타이어 모델에 비해 회전저항을 더욱 낮췄으며, 젖은 노면에서의 접지력을 향상시키고, 마모내구성을 강화해 타이어 수명 또한 길어진 것이 특징이다. 

특히 각종 실험 테스트에서 기존 타이어와 비교해 연료탱크 당 2리터의 연료를 절약해, 뛰어난 연비성능을 증명했다고 회사 쪽은 설명했다. 

또한 에코피아 EP300을 이전 세대 에코피아 모델과 비교한 테스트에서도 에코피아 EP300은 새로운 기술과 타이어 설계 개념 덕분에 연료탱크 당 최대 11.2km 거리를 더 주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새로운 폴리머 물질과 브리지스톤의 독자 기술인 보다 진화한 나노프로테크가 적용됐다. 덕분에 지면과의 접촉면을 넓혀 이전보다 우수한 마찰력을 마이크로 단계에서부터 발휘함으로써 젖은 아스팔트 노면에서의 접지력이 향상됐다. 또한 새로운 트레드 패턴 덕분에 수막현상 방지 성능이 향상됐고, 핸들링이 더욱 좋아졌으며, 노면과의 소음 또한 감소했다. 

브리지스톤 코리아 상품기획담당 차상대 팀장은 "대부분의 운전자들은 연비를 좋게 해 연료소비를 줄여, 연료비를 절약하기를 원한다. 자동차의 연료효율을 좋게 하는 데는 몇 가지 방법이 있다”며 “첫째, 연비가 좋은 차를 운전하는 것. 둘째, 급발진 급제동을 안 하는 ‘연비운전’을 하는 것. 셋째, 회전저항이 낮은 친환경 타이어를 사용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 “이 중에서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친환경 타이어로 운전하는 것이다. 타이어 회전저항이 10% 낮아지면 자동차 연료효율은 평균 1~2% 좋아진다”면서 “친환경 타이어는 일반 타이어에 비해 평균 회전저항이 30~40% 낮다. 운전자가 아무리 신중하게 ‘연비운전’을 해도 성능 좋은 친환경 타이어가 장착되어 있지 않다면, 좋은 결과를 얻기는 힘들다”라고 강조했다. 

브리지스톤 코리아는 15인치부터 18인치까지 총 15 개 타이어 사이즈의 에코피아 EP300을 판매한다. 주요 적용 차량에는 △현대차 에쿠스, 그랜저, 소나타, 아반떼, 베르나, i30 △기차 K7, K5, K3, 오피러스, 쏘울 △르노 삼성 SM7, SM5, SM3 등이다. 또 아우디, 벤츠, BMW, 폭스바겐, 토요타, 혼다, 크라이슬러, 포드 같은 수입차 대부분의 모델이 포함된다. 

브리지스톤 코리아 요시다 켄스케 사장은 “에코피아 EP300은 연료비 절약을 통해 운전자에게 금전적 이익을 주고, 동시에 자동차의 배기가스 배출을 줄여 공동체 구성원으로서 친환경에 기여한다는 자긍심을 느끼게 해주는 제품이다. 연료비 절감이라는 개인의 이익과 친환경이라는 공공의 이익을 동시에 만족시켜주는 훌륭한 제품이다”라고 에코피아 EP300의 가치를 평가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