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3 (화)

  • -동두천 23.9℃
  • -강릉 20.6℃
  • 구름조금서울 25.2℃
  • 맑음대전 27.2℃
  • 구름많음대구 25.8℃
  • 구름많음울산 19.8℃
  • 흐림광주 25.0℃
  • 구름많음부산 20.7℃
  • -고창 23.9℃
  • 구름많음제주 21.0℃
  • -강화 21.5℃
  • -보은 26.6℃
  • -금산 22.5℃
  • -강진군 23.6℃
  • -경주시 24.9℃
  • -거제 23.3℃

종합뉴스

"정의선 부회장의 작품…'코나' 글로벌시장서 먹힐까?"

SUV 라인업 확대…대형 SUV와 코나 보다 작은 차 출시·수소·전기차·자율주행차 개발 집중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위기의 현대차를 구하기 위한 비책으로 SUV 라인업 확대를 꺼내 들었다. 정 부회장은 코나 보다 작은차와 대형 SUV를 속속 내놓겠디고 했다. 또 수소·전기차·자율주행차도 오는 2020년까지 잇따라 내놓고 친환경차 시장공략을 강화키로 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은 13일 경기도 고양시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 소형 SUV ‘코나’ 발표회를 갖고 이 같은 내용을 핵심으로 하는 현대차의 미래 비전을 제시했다. 

정 부회장은 현대차의 위기감을 인식한듯 이날 행사에서 모든 것을 보여줬다. 과감하면서도 지금까지 보여주지 않았던 이벤트 등을 선보였다. 400여명의 내외신 기자가 참석한 행사장에서 코나를 직접 운전하고 무대에 나섰다. 코나 신차발표회에 나선 정 부회장의 표정은 담담해 보였고  또 비장했다. 뭔가를 해내겠다는 절심함이 묻어났다. 

그는 ‘KONA’라는 글자가 새겨진 흰색 티셔츠에 청바지를 입고 기자들 앞에 나섰다. 그리고는 코나에 대한 프리젠테이션을 직접 진행했다. 또 현대차의 미래 비전 전략도 상세하게 소개했다. 정 부회장이 신차 프레젠테이션을 직접 진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극히 이례적인 일이다. 이는 코나에 거는 기대가 남다르다는 의미로 읽혀진다. 

정 부회장은 이날 똑부러진 목소리와 자신감 있는 표정으로 “코나는 한국과 유럽, 북미 등 세계 주요지역에 현대차 최초로 투입되는 글로벌 소형 SUV”랴며 “작지만 강하고 다부지다. 스타일리시하며 안전성은 물론 운동성능을 갖춰 젊은 고객들이 좋아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철저히 고객위주의 제품을 만들었고 그것이 바로 코나다”라고 강조했다. 정 부회장은 또 오는 2020년까지 SUV 라인업을 대폭 확대하겠다는 비전을 소개했다. 

그는 “코나 출시를 계기로 이보다 작은 차를 내놓을 것이다. 이를 계기로 A에서 부터 E세그먼트에 이르는 SUV 풀라인업을 갖추겠다”고 했다. 또 “파워트레인도 기존의 디젤과 가솔린 엔진 중심에서 전기차, 수소전기차, 고성능 엔진 등으로 다양화함으로써 글로벌 SUV 시장의 다양한 니즈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2018년 상반기 중으로 수소전기차 전용 SUV와 코나 전기차 모델을 출시하겠다고 했다. 

정 부회장은 자율주행차와 커넥티드카 등 미래차 개발 전략에도 집중하겠다고 했다. “자율주행차는 올해 초 라스베이거스에서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을 시연했고, 기술을 더욱 더 업그레이드 해야 한다”며 “자율주행차와 커넥티드카는 편의성과 동시에 안전을 중시해 개발하겠다”고 했다. 


또 수소연료전기차(PHEV)와 순수전기차(EV)등 개발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정 부회장은 “친환경 차량 14개를 개발 중으로 주로 전기차와 수소연료전기차에 집중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친환경차 시장에서 전기차와 수소연료전기차가 많은 부분을 점할 것으로 예상, 이를 위해 배터리와 수소연료 공급 시스템에 대해 많이 연구하고 있고, 관련 업체들과 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커넥티드 등 앞으로 미래 자동차 시장을 이끌어갈 핵심 기술 개발에 전세계 모든 업체들과 협력 가능성의 문을 열어 놓고 있다”며 “고성능차나 전기차 기술 개발 역량 확대를 위한 자동차 회사 인수보다는 ICT 기업들과에 협업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시장 공략에 대한 입장도 내놓았다. 그는 “글로벌 유수의 업체들이 중국시장을 뚫기위해 메이커를 인수하고 있지만 현대차는 메이커 인수 보다는 기술 개발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겠다”고 했다. 

정 부회장은 또 미래 자동차시장 선점을 위해 ICT 업체들과 협업하겠다고 했다. 그는 “현재 시스코와 프로젝트에 무게를 두고 있고, 중국에서는 바이두와 협업을 하고 있으며, 우버와도 협력관계가 가시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세계 최대 네트워크 업체인 시스코와 협업을 통해 차량 내부 데이터 송수신 제어를 위한 차량 내 초고속 통신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으며, 커넥티드 카에 최적화된 운영체제(ccOS(Connected Car Operating System)) 개발도 독자적으로 나서고 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