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5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수입차

"최고출력 665마력·0-60mph 3.4초" 애스턴마틴, 신형 밴티지 공개

프론트 엔진 후륜 구동 스포츠카…4.0 V8 트윈 터보 엔진·ZF 8단 자동 변속기·최고속도 202mph

액티브 비히클 다이내믹스·빌스타인 DTX 어댑티브 댐퍼·전자식 리어 디퍼렌셜·AML 전용 21인치 미쉐린 파일럿 S 5 타이어 등의 기술 적용…2분기부터 인도 예정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영국 럭셔리 스포츠카 브랜드 애스턴마틴이 상징적인 레이싱 혈통의 최신 모델인 신형 밴티지(Vantage)를 공개했다. 전형적인 애스턴마틴의 스포츠카이자 74년의 역사상 가장 운전자에 집중하고 빠른 밴티지는 순수하고 타협 없는 성능과 자신감으로 최고의 스릴을 선사한다. 

밴티지는 현대적인 시각을 통해 여러 세대의 열렬한 팬들을 사로잡은 특징들을 대표하며, 동시에 오늘날의 스포츠카 시장에서 점차 찾기 어려운 특징들을 지닌다. 이처럼, 밴티지는 압도적인 퍼포먼스, 면도날처럼 날카로운 핸들링, 미세하게 튜닝된 프론트 엔진 후륜 구동 샤시의 완벽한 균형을 추구하는 열렬한 팬들의 욕구를 충족시킨다. 

지난해 DB12 쿠페와 볼란테의 성공적인 출시에 이어 발표한 신형 애스턴마틴 밴티지는 차세대 스포츠카를 더욱 강화하여, 초고성능 스포츠카 시장에서 브랜드의 입지를 공고히 한다. 나아가, 초고급 스포팅 GT, SUV 및 하이퍼카 시장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여, 세계 선수권 모터스포츠에서도 최상위 입지를 다진다. 

차세대 밴티지의 역사는 1950년부터 시작된다. 당시 레이싱용으로 입증된 DB2의 격상된 엔진 패키지를 나타내기 위해 밴티지라는 이름이 처음 사용되었다. 이후 1964년 DB5에 밴티지 뱃지를 단 고성능 버전이 새로운 플래그십 모델로 출시되며, 밴티지라는 모델 명칭이 처음 적용되었다. 1970년대 초에는 독립형 밴티지 모델이 출시되었으며, 이후 이 명칭은 애스턴마틴의 모델 라인업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밴티지는 연상적인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완벽한 스타일, 잊을 수 없는 성능, 흉내 낼 수 없는 캐릭터의 대명사로 스포츠카의 특성을 잘 구현하고 있다. 

신형 밴티지는 애스턴마틴의 111년 역사에서 가장 역동적인 시기를 반영한다. 2023 Formula One® 시즌에서 강력한 존재감을 드러냈으며, 가장 성공적인 내구성을 보유한 GT 레이서로서 풍부한 역사를 가지고 있다. 최근에는 2025년 발키리 AMR로 르망 24시 레이스에서 우승을 하겠다는 발표를 통해 WEC(World Endurance Championship)에서 강력한 우승 후보로 고려되고 있다. 

아메데오 펠리사 애스턴마틴 최고경영자(CEO)는 "고성능 자동차의 세계에서 중추적인 변화의 시기에 접어들면서, 전설적인 브랜드가 구축될 때 바탕이 된 특징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밴티지라는 이름을 가진 모든 자동차는 많은 것을 충족시켜야 하기 때문에, 이 최신 모델은 가장 순수하고 분명한 형태로 고성능에 대한 확고한 약속을 지키고 있다"라고 했다. 

그는 이어 "이번에 출시된 신형 밴티지는 선도적인 파워와 스피드는 물론, 전문가들의 노력으로 완벽하게 균형 잡힌 전륜 엔진과 후륜 구동 샤시에 최신 기술을 적용한 매력적인 스포츠카라고 설명했다. 나아가, 강렬한 스타일링, 완전히 새로워진 인테리어, 최첨단 인포테인먼트를 갖춘 밴티지는 모든 면에서 세계 최고 수준이다"라고 덧붙였다. 

신형 밴티지는 브랜드 역사상 가장 빠른 속도를 자랑한다. 대대적으로 개선된 수작업으로 제작된 4.0 트윈 터보 V8 엔진이 탑재해 최고출력 665PS, 최대토크 800Nm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한다. 이는 이전 모델에 비해 출력과 토크가 각각 155PS, 115Nm 증가한 것으로, 각각 30%, 15%씩 역대 최대로 향상된 수치이다. 

이러한 높은 출력은 애스턴마틴 엔지니어들에 의한 광범위한 튜닝, 수정된 캠 프로파일의 도입, 최적화된 압축비, 더 큰 터보, 냉각 성능 향상 등을 통해 달성되었다. 이를 통해 인상적인 새로운 수치를 구현하고, 보다 날카로우면서도 감각적이고, 강렬한 특성을 가진 엔진을 창조했다. 

ZF 8단 자동 변속기와 결합한 이 2인승 스포츠카는 정지 상태에서 60mph까지 단 3.4초 만에 주파하며, 최고 속도는 202mph에 달한다. 단축된 최종 구동비(3.083:1)와 변속기 변속 보정은 반응성과 즐거움을 극대화했다. 전자는 더욱 강력한 기어 내 가속을 제공하고, 후자는 변속 속도를 줄이고 각기 다른 변속 특성을 제공해 밴티지의 다이내믹 모드에 맞게 조정할 수 있다. 

또한 새로운 런치 컨트롤 시스템을 도입해 스탠딩 스타트 가속을 더욱 완벽하게 구현했다. 파워트레인, 변속기 및 전자식 주행 안정화 프로그램(Electronic Stability Programme, 이하 ESP)과 완벽하게 통합된 런치 컨트롤은 운전자가 작동시키면 E-Diff, ESP 슬립 컨트롤 및 엔진 토크 관리를 통해 조건이 허용하는 만큼의 토크를 전달해 출발 내내 휠 슬립을 최적의 범위에서 유지한다. 

운전자는 런치 컨트롤 시스템에서 허용하는 제어 휠 스핀의 양을 줄이거나 늘리거나, 런치 컨트롤 시스템을 트랙션 컨트롤(Traction Control, 이하 TC) 꺼짐으로 설정해 풀 스로틀 컨트롤(throttle control)을 허용하는 등 가변식 트랙션 컨트롤(Adjustable Traction Control, 이하 ATC) 시스템을 통해 변경하고, 런치 시 원하는 슬립의 양을 정확하게 조절할 수 있다. 

엔진 성능을 추가로 확보하면 열 부하가 증가함에 따라, 엔진 냉각 시스템을 완전히 재설계해야 했다. 모든 조건에서 안정적으로 흡입된 온도를 유지하기 위해 저온 라디에이터를 추가로 장착하여 충전 쿨러 수냉 회로를 보완하고, 기존 중앙 메인 라디에이터에 보조 라디에이터 2개를 추가해 열 용량을 더욱 늘렸다. 

오일 시스템도 광범위하게 업그레이드되었다. 보조 선외기 엔진 오일 쿨러의 면적을 이전 모델보다 두 배 넓혔으며, 라디에이터에 도달하는 차가운 공기의 양을 50% 증가시켜 열 공기 흐름도 향상시켰다. 

밴티지는 고도로 진화한 알루미늄 구조, 완벽한 50:50 무게 배분, 최첨단 서스펜션이 결합하여 최고의 드라이빙 경험을 선사한다. 차세대 접합 알루미늄 구조로 제작된 밴티지는 전반적인 비틀림 강성을 높이기 위한 추가적인 하부 보강 부품 덕분에 더욱 집중력 있고 매력적인 역동성을 제공하는 향상된 차체 구조를 갖추고 있다. 

이러한 변화 중에는 프론트 바디 크로스 멤버를 후방으로 재설계 및 재배치하여 더블 위시본(double-wishbone) 프론트 서스펜션의 마운팅 포인트 강성을 향상해 온/오프 센터 스티어링 느낌을 개선했다. 프론트 서스펜션 타워 사이의 비틀림 강성과 측면 강성을 높이기 위해 더 단단하면서도 가벼운 프론트 엔진 크로스 브레이스를 장착하여 추가적인 개선이 이루어졌다. 

후방에서는 리어 서스펜션 타워 사이의 측면을 강화하여 코너링 하중 하에서 강성을 29% 향상했다. 측면 강성을 높이기 위한 전방 및 후방 언더트레이(undertray)의 개선과 함께 댐퍼의 전방 및 후방 장착 강성이 함께 개선되어 정밀도, 핸들링 밸런스, 운전자 피드백, 그리고 전반적인 정교함이 눈에 띄게 향상되었다.  

이러한 즉각성, 컨트롤, 연결성은 새로운 지능형 어댑티브 댐퍼를 통해 더욱 강화되었다. 이전 세대 하드웨어에 비해 힘 분배 대역폭이 500% 증가한 이 최첨단 댐퍼는 엄청난 제어 범위와 반응 속도를 자랑하며, 이를 통해 애스턴마틴의 차량 특성 엔지니어들은 밴티지의 역동성을 최대한 날카롭게 다듬을 수 있었다. 

댐퍼를 정밀하게 보정해 밴티지 고유의 스포티한 느낌을 살리면서도 운전자가 다양한 다이내믹 모드를 탐색할 때 차체를 점진적으로 더 단단하게 제어할 수 있는 여지를 남겨두었다. 밴티지는 E-Diff 및 전자식 주행 안정화 프로그램(ESP)과 결합해 버튼 하나만 누르거나 스위치를 돌리면 험난한 고산 도로부터 넓게 펼쳐진 레이스 트랙까지 다양한 환경에 적응할 수 있다.  

밴티지의 전자식 파워 보조 스티어링 시스템(Electronic Power Assisted Steering system, 이하 EPAS)은 비절연 스티어링 칼럼을 장착하여 운전자의 스티어링 입력이 직접적으로 전달되며, 도로로부터의 정보 흐름이 세밀하고 기분 좋은 촉감으로 전달된다. 

EPAS는 12.8:1의 일정한 비율의 랙(rack)과 속도에 따른 가변식 보조 및 2.27 회전의 락-투-락(lock-to-lock) 기능을 갖추고 있다. 가변형 어시스트 레벨은 밴티지의 다이내믹 모드 프로그램과 통합되어 있으며, 운전자가 가장 공격적인 모드(트랙)로 주행할수록 어시스트 레벨이 점진적으로 감소한다. 

스티어링 반응과 프론트 엔드 그립은 밴티지를 위해 특별히 제작된 'AML' 코드의 Michelin Pilot Sport S 5 타이어로 더욱 향상되었다. 전륜 275/35 R21(103Y), 후륜 325/30 R21(108Y) 규격의 이 타이어는 맞춤형 컴파운드가 적용되었으며, 애스턴마틴 다이내믹스 팀이 애스턴마틴 제품군 중 가장 운전자 중심적인 모델에서 기대되는 매우 날카로운 반응, 높은 접지력, 진보적인 브레이크어웨이 특성에 적합하도록 튜닝했다. 

밴티지에는 21인치 단조 알로이 휠이 기본으로 장착되어 있다. 앞 9.5J, 뒤 11.5J의 이 경량 휠의 구조는 시뮬레이션 도구를 사용해 성능이나 미관을 해치지 않으면서도 1그램의 불필요한 질량도 제거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표준 5-스포크와 옵션인 멀티-스포크 및 Y-스포크의 세 가지 디자인 중 선택할 수 있으며, DB12에 처음 도입된 새틴 브론즈를 포함한 다양한 색상과 마감재로 제공된다.  

밴티지에는 열 제어와 페이드 저항을 개선하기 위해 표면이 뚫린 주철 400mm 프론트 디스크와 360mm 리어 디스크가 기본으로 장착되어 있다. 브레이크 부스터도 이전 모델과 비교해 재조정되어 즉각적인 제동력과 점진적인 반응이 완벽하게 조화를 이룬 단단한 페달 덕분에 운전자에게 더 큰 자신감을 준다. 

카본 세라믹 브레이크(Carbon Ceramic Brakes, 이하 CCB)는 밴티지에서 옵션으로 지정할 수 있다. 최대 800°C의 온도에서 제동 성능이 향상되고 브레이크 페이드가 감소하는 CCB를 장착하면 주철 브레이크 시스템에 비해 언스프링 중량이 27kg 감소해 승차감과 스티어링 반응이 향상된다. 

가장 스포티한 모델이라는 명성에 걸맞게 애스턴마틴 엔지니어들은 밴티지의 뛰어난 샤시 아키텍처와 최신 전자 시스템을 결합하여 성능을 극대화하고 독보적이면서 다이내믹한 특성 만들어냈다. 민첩성과 스티어링 반응성을 향상시키면서도, 더욱 정밀하고 일관성 있는 피드백을 제공해 자신감과 연결성을 높이는 데 집중한 결과, 운전자가 한계를 넘을 수 있도록 하는 차량을 만들었다. 이 차는 숙련된 운전에 대한 보상을 제공하면서도, 운전에 의존하지 않고 스릴 넘치는 경험을 선사한다. 

애스턴마틴 밴티지의 강화된 핸들링 특성의 핵심은 첨단 비히클 다이내믹스 제어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은 6축 가속도계(6-axis accelerometer), 파워트레인(powertrain), 제동 시스템 및 E-Diff 센서를 통해 차량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전자식 주행 안정화 프로그램(ESP)과 연동하여 차량의 전반적인 움직임을 제어한다. ESP는 해당 정보를 모델 기반 통합 차량 동역학 추정(Integrated Vehicle Dynamics Estimation, 이하 IVE) 지표와 비교한 다음, AVD 시스템의 세 가지 핵심 요소를 능동적으로 제어해 모든 날씨, 도로 및 트랙에서 차량의 반응과 핸들링 동작을 최적화한다. 

이 시스템은 최첨단 6D-IMU(관성 측정 장치)가 사용되어, 차량의 움직임과 가속도를 여섯 축에서 동시에 측정한다. 여기에는 전진·후진을 위한 서지(Surge), 상·하 조정을 위한 기울기(Heave), 좌·우 이동을 위한 스웨이(Sway), 좌·우 기울기를 위한 롤(Roll), 좌·우 기울기를 위한 피치(Pitch), 좌·우로 회전을 위한 요(Yaw) 등이 있다. 이를 통해 ESP 개입 정도와 속도를 정확하게 판단할 수 있으며, 차량의 움직임과 민첩성을 향샹 시킨다.  

동력은 ZF 8단 자동 변속기와 E-Diff를 통해 전달되며, 이는 차량의 ESP와 통합되어 있다. 기존의 리미티드 슬립 디퍼렌셜과 달리 ESP와 함께 안정성을 능동적으로 강화해 정밀하고 즉각적인 제어가 가능하며, 최적화된 트랙션과 일관된 핸들링을 제공한다. E-Diff는 제로에서 풀 락까지 135ms에 도달할 수 있으며, 차량 다이내믹스 모디파이어로 필요한 경우 60ms까지 빠르게 반응할 수 있다. 

통합 브레이크 슬립 컨트롤(Integrated Brake Slip Control, 이하 IBC)은 최신 ABS 제어 시스템을 사용해 제동 거리를 최적화할 뿐만 아니라 브레이크 슬립 벡터링(Brake Slip Vectoring)을 적용해 차량이 코너 진입을 준비할 수 있도록 한다. 통합 트랙션 컨트롤(Integrated Traction Control, 이하 ITC)은 엔진, 브레이크, E-Diff를 결합하여 최적의 트랙션을 위한 예측적 슬립 컨트롤과 코너를 나갈 때 완벽한 트랙션을 위한 트랙션 슬립 벡터링(Traction Slip Vectoring)을 제공한다. 

마지막으로, 통합 차량 제어(Integrated Vehicle Dynamics Control, 이하 IVC)는 브레이크, 파워트레인 및 E-Diff에 작용해 주행 역학의 한계에서 균형과 핸들링을 최적화하고, 모든 주행 스타일에 대한 동적 특성을 개선하며, 보다 매끄러운 ESP의 개입을 위한 예측적 작동을 위해 ESP를 관리한다. 

차세대 ESP와 조화롭게 작동하는 E-Diff는 코너 유형에 따라 동작을 조정해 밴티지가 급격한 코너에서 회전하고 매우 날카로운 프론트 엔드 반응을 활용하도록 돕지만, 안정성이 가장 중요한 고속 커브에서는 침착하고 자신감을 불어넣어준다. 

명백한 안전 기능이 있지만, 새로운 ESP는 성능을 제한하는 것이 아닌 성능을 보조하는 역할을 하도록 튜닝되었다. 밴티지에 새롭게 적용된 가변식 트랙션 컨트롤(ATC)이 완벽한 예시다. 습식(Wet), 온(On), 트랙(Track) ESP 모드를 선택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ATC는 ESP의 요(Yaw) 컨트롤 기능을 비활성화하므로 오프 스로틀(Off-throttle) 어시스트는 없지만 트랙션 컨트롤 수준은 유지되며, 정확한 양은 운전자가 ATC의 회전식 스위치를 통해 선택할 수 있다. 

액세스하면 ATC는 기본적으로 중간 위치 5에서 시작되지만, 운전자는 허용되는 휠 슬립의 양을 점진적으로 줄이거나 늘릴 수 있다. 4에서 1로 낮추면 차량이 스로틀을 더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일반적인 사용 시나리오는 트랙에서 뜨거운 타이어를 관리하거나 축축한 바닥 등 보다 어려운 트랙 조건을 관리하는 데 도움이 되지만, 운전자가 5-8단에서 액세스하는 더 높은 슬립 설정으로 이동하기 전에 ESP를 끄고 자신감을 키우는 데에도 효과적이다. 

기어를 5로 설정하면 엔진 토크가 변조되어 슬립을 제어해 빠르고 깨끗한 랩을 주행할 수 있는 수준으로 조절된다. 오버스티어(Oversteer)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운전자는 이에 적절히 대응해야 한다. 6~8단계에서는 요(Yaw) 컨트롤이 꺼진 상태에서 휠 슬립을 증가시켜 온 스로틀(On-throttle) 안정성을 감소시킬 수 있다. 이 모드를 통해 운전자는 높은 슬립 각도에서 차량 동작을 점진적으로 학습한 후 TC 끄기로 전환하고 스로틀과 스티어링 입력만으로 차량을 완전히 자유롭게 제어할 수 있는 능력을 기를 수 있다.
 
로베르토 페델리 애스턴마틴 최고기술책임자(CTO)는 "2024년에 진정으로 훌륭한 스포츠카를 만드는 기술은 운전 경험을 향상시키고 강화하는 방식으로 최첨단 기술을 적용하면서도 운전자가 운전 과정에서 벗어나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밴티지는 기존 모델보다 출력과 토크가 크게 향상되어 헤드라인을 장식할 것이지만, 매니아들과 순정파들을 유혹할 수 있는 것은 이러한 엄청난 성능을 구현하는 생생한 방식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업계를 선도하는 액티브 비히클 다이내믹스(AVD)의 도움을 받아 완벽하게 균형 잡힌 프론트 엔진 후륜구동 샤시가 탑재되어 뛰어난 성능과 진보성 및 활용성을 겸비하고 있다. 남성적인 디자인에 최신 커넥티드 기술과 인포테인먼트로 가득 찬 완전히 새로운 초호화 인테리어로 완성된 이 차는 오랜 전통의 전설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완벽한 모델이다"라고 전했다 

차세대 밴티지는 한 눈에 봐도 판도를 바꾸는 모델임을 알 수 있다. 30mm 더 넓어진 차체와 더욱 다부진 스탠스는 38% 더 커진 재구성된 베인 그릴 조리개(Veined grille aperture)를 특징으로 완전히 새롭게 디자인된 전면부로 강조되며, 29% 더 늘어난 질량 공기 흐름으로 냉각 성능을 더욱 향상시킨다. 그릴 양쪽 범퍼에 냉각 인테이크가 추가되어 프런트 엔드의 특징이 더욱 선명해졌으며, 더 넓고 낮은 자세의 새로운 통합 스플리터(Splitter)는 공기역학적 기능뿐만 아니라 양력 감소를 통해 고속 안정성을 제공하는 드라마틱한 디자인을 추가했다. 이 독특한 전면부 디자인은 통합형 DRL이 장착된 새로운 매트릭스 LED 헤드램프 디자인으로 완성된다. 본 통합형 DRL에는 애스턴마틴의 새로운 라이트 시그니처가 적용되었다. 

새로운 밴티지는 애스턴마틴의 상징적인 사이드 스트레이크(Strake)가 다시 돌아왔으며, 이제 각 측면에 새롭게 디자인된 통풍구가 날카로운 중심을 이루고 있다. 기본 장착된 21인치 단조 알로이 휠은 더 넓어진 휠 아치를 완벽하게 채우며, 파워와 우아함을 동시에 발산한다. 프레임 없는 도어 미러와 프레젠테이션 도어 핸들도 밴티지에 새롭게 적용되었으며, 측면 통풍구가 포함된 더 넓어진 리어 범퍼와 더 커진 직경의 쿼드(Quad) 배기 테일파이프는 밴티지가 앞모습만큼이나 뒷모습도 드라마틱하게 보이도록 한다. 

밴티지 오너는 세 가지 상징적인 핵심 리버리 디자인 중 하나를 선택해 밴티지의 스포티한 개성을 더욱 강화할 수 있다. 21가지 색상 중에서 핀스트라이프, 핀스트라이프와 립스틱, 또는 핀스트라이프, 립스틱과 리어 인필을 추가할 수 있다. 

애스턴마틴의 차세대 스포츠카 중 두 번째 모델인 신형 밴티지는 2024년 1분기에 생산을 시작으로, 2024년 2분기 고객 인도를 앞두고 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