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금)

  • 구름조금동두천 23.7℃
  • 구름많음강릉 28.2℃
  • 서울 24.3℃
  • 대전 24.2℃
  • 흐림대구 26.5℃
  • 울산 26.4℃
  • 광주 23.4℃
  • 부산 24.8℃
  • 흐림고창 23.3℃
  • 구름많음제주 27.2℃
  • 구름조금강화 23.0℃
  • 흐림보은 23.6℃
  • 흐림금산 23.9℃
  • 흐림강진군 23.5℃
  • 흐림경주시 27.8℃
  • 흐림거제 24.5℃
기상청 제공

수입차

볼보, 차세대 전기차 들어갈 '소프트웨어 테스트 센터' 스웨덴 예테보리에 개설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볼보자동차가 자체 소프트웨어 개발 및 테스트 역량 강화를 위해 스웨덴 예테보리에 최첨단 소프트웨어 테스트 센터를 신규로 개설한다고 16일 밝혔다. 

소프트웨어 테스트 센터는 총 면적 2만2000㎡에 달하며, 초기 투자비 약 3억SEK(한화 369억원)가 투입된다. 향후 500여개의 테스트 장비를 수용할 수 있는 환경을 갖춘 이곳은 테스트 인력도 300여명까지 늘려갈 계획이다. 

볼보자동차는 소프트웨어로 정의되는 차세대 자동차를 위한 소프트웨어 역량 강화를 위해 현재 스웨덴 스톡홀름 및 룬드, 인도 벵갈루루, 폴란드 크라쿠프, 싱가포르 등에 테크 허브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스웨덴 예테보리와 중국 상하이에 대규모 엔지니어링 센터를 두고 있다. 이를 통해 새로운 운전자 지원 및 안전 기술을 비롯해 차세대 커넥티드 기술의 개발과 데이터 분석을 통한 새로운 혁신 기술을 선보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앤더스 벨 볼보자동차 글로벌 R&D 총괄은 “새로운 소프트웨어 테스트센터는 글로벌 소프트웨어 테스트와 검증 활동의 중심이 될 최첨단 시설이다. 모든 글로벌 엔지니어링 센터와 테크 허브의 개발자들이 365일, 하루 24시간 원격으로 이곳에서 소프트웨어 테스트를 실행할 수 있다”며 “이를 통해 우리가 자동차 산업의 새로운 기준을 세웠다고 자부한다”고 밝혔다. 

한편 볼보는 오는 2030년까지 순수 전기차 브랜드로의 전환을 목표로 소프트웨어에 의해 정의되는 차세대 자동차 산업에서 혁신 기술의 리더로 자리매김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현재 새로운 컴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EX30’ 및 순수 전기 플래그십 ‘EX90’ 등의 출시를 앞두고 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