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1 (화)

  • 맑음동두천 27.9℃
  • 구름조금강릉 31.8℃
  • 연무서울 28.5℃
  • 맑음대전 28.9℃
  • 맑음대구 30.0℃
  • 구름조금울산 30.6℃
  • 구름조금광주 29.1℃
  • 구름많음부산 25.0℃
  • 맑음고창 29.7℃
  • 흐림제주 23.4℃
  • 맑음강화 24.7℃
  • 맑음보은 28.6℃
  • 맑음금산 29.5℃
  • 구름많음강진군 28.7℃
  • 맑음경주시 31.4℃
  • 구름조금거제 28.2℃
기상청 제공

수입차

"Q6 e트론 시리즈 적용" 아우디, 헝가리 죄르 현장에서 PPE용 전기 모터 생산 개시

직원 약 700명, 3교대로 하루 PPE용 전기 모터 2000개 생산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PPE(프리미엄 플랫폼 일렉트릭)를 위한 전기 모터 생산과 함께, 헝가리 죄르(Győr) 시에서 아우디 구동 시스템의 새로운 시대가 열렸다. 새롭게 개발된 전기 모터는 Q6 e-트론 시리즈에 최초로 적용될 예정이다. 

아우디는 10일 PPE 기반의 자사 첫 번째 순수전기 모델인 아우디 Q6 e-트론은 올해 말부터 잉골슈타트 본사 현장에서 생산한다고 밝혔다. 

아우디는 이를 위한 준비 과정의 일환으로 아우디는 잉골슈타트에 자체적인 배터리 조립 시설을 마련했다. 아우디 헝가리는 죄르에 새로 설치된 12,000제곱미터 규모 생산 시설에서 고정자(stators)와 변속기 부품을 생산하며, PPE의 차축 또한 이곳에서 생산한다. 제품 테스트 역시 죄르에서 진행된다. 

아우디 CEO 게르놋 될너는 "헝가리 죄르 현장은 고도로 컴팩트하고 효율적인 PPE 전기 모터 생산에 최적화된 곳이다"며 "현장의 고도로 숙련된 팀은 2018년부터 400,000개 이상의 전기 구동 시스템을 생산해 왔다“며  “이는 매우 값진 경험"이라고 말했다. 

죄르 현장에서는 아우디 Q6 e-트론 시리즈를 움직일 PPE용 전기 모터 외에도 아우디 Q8 e-트론을 위한 구동 장치 역시 생산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폭스바겐 그룹의 모듈형 전기차 플랫폼인 MEBeco기반 차량의 전기 모터 생산을 위해 추가적인 생산 시설을 구축하고 있다. 

PPE를 위한 전기 모터 생산을 위해, 아우디는 생산 라인 3개를 신규로 설치했다. 고정자 라인은 28단계, 변속기 부품 라인은 15단계의 작업으로 이루어지며 차축 하나를 조립하는 데에는 190단계가 필요하다. 시리즈 생산에 참여하는 죄르 현장의 직원은 약 700명으로, 이들은 3교대로 작업하며 아우디뿐 아니라 포르쉐에도 공급되는 PPE용 전기 모터를 하루에 2000개씩 생산한다. 수직 생산의 경우, 기존의 전기 모터 조립 시설에 비해 그 범위가 더욱 확대되었다. 

아우디 생산 및 물류 담당 이사회 멤버 게르트 워커는 "죄르 현장에서 생산이 시작된 것은 아우디 Q6 e-트론 생산을 확대하는 데 매우 주요한 이정표”라고 전했다.

전기 모빌리티로의 전환을 통해 아우디의 글로벌 생산 네트워크는 포괄적으로 변화하고 있으며, 아우디는 향후360 팩토리를 통해 차량을 생산하겠다는 명확한 비전을 가지고 있다. 이처럼 총체적이고 지속 가능한 접근 방식의 일환으로 아우디는 기존 공장의 현대화와 디지털화를 추진 중이다. 

헝가리 최대의 산업용 지열 에너지 소비자인 죄르 현장은 2020년부터 탄소중립적 생산을 시행 중이며, 유럽 최대 규모의 지붕 장착형 태양광 발전 시스템 또한 보유하고 있다. 아우디는 이곳 죄르에서 PPE용 전기 모터를 잉골슈타트까지 탄소중립적으로 운송하기 위해 운송·물류 회사 DB카고와 협력하고 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