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구름많음동두천 3.2℃
  • 구름조금강릉 3.5℃
  • 흐림서울 3.3℃
  • 맑음대전 0.9℃
  • 맑음대구 3.4℃
  • 맑음울산 1.8℃
  • 맑음광주 2.0℃
  • 맑음부산 3.0℃
  • 맑음고창 2.1℃
  • 흐림제주 6.0℃
  • 구름조금강화 3.9℃
  • 맑음보은 -0.1℃
  • 맑음금산 1.1℃
  • 구름조금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1.3℃
  • 맑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중고차

K Car, "중고 전기차 수출 '주춤'…시세 17% 끌어내려"

전반적 평균시세 하락 반년간 지속…"시장 전반 수요 감소"

컨테이너선 안전 논의에 선적 원활치 못해 저가 모델 약세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중고 전기차 시세가 불황 요인과 수출 감소 등 전반적인 수요 약화에 최근 약세를 보이고 있다. 

국내 최대 직영중고차 플랫폼 기업 K Car(케이카)가 국내 중고차 시장에서 유통되는 출시 12년 이내 740여개 모델을 대상으로 평균 시세를 분석한 결과, 중고 전기차 평균 시세가 6개월째 하락하고 있다고 11일 분석했다. 

전기차는 한때 중고차 시장에서 친환경 이미지와 함께 인기를 끌었다. 그러던 2020년 말 반도체 수급 부족에 따른 신차 출고지연으로 중고 전기차 값이 신차 실구매가를 넘어서는 기현상을 보일 만큼 시세가 불안정하게 움직였다. 

이후 2022년 초 반도체 수급이 안정화되면서 중고 전기차 시세 역시 안정을 찾았지만 충전 인프라 부족, 배터리 성능 이슈, 신차 가격 이슈 등 여러 요인이 겹치며 판매가 부진해 지난해 말부터 시세가 하락세로 전환한 것. 중고 전기차는 지난해 말부터 올해 5월까지 6개월째 평균 시세가 매월 약 2~4% 낮아지는 추세다. 

5월 주요 모델별 시세를 살펴보면, △현대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6.9%) △현대 코나 일렉트릭(-6.3%) △기아 디 올 뉴 니로 EV(-4.6%) 등 국산은 물론 수입 브랜드인 △폴스타 폴스타2(-3.4%) △테슬라 모델S(-3.0%) 등 전체적으로 하향세를 보이고 있다. 

가격대별로 보면 4000만원 이상 고가 중고 전기차 모델의 경우 높은 금리 등 불황기에 따른 요인이 시세 하락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이는 내연기관 차량 시세에서도 나타난 현상으로, 경제적 부담이 큰 소비를 미루는 행태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수출 인기 품목이던 저가 중고 전기차 모델의 경우 수출이 주춤해지며 전체적인 수요 감소로 이어져 시세가 하락세로 들어섰다. 이에 따라 코나 일렉트릭, 디 올 뉴 니로 EV 등 주요 모델들의 5월 시세는 지난해 말 대비 약 17% 낮아졌다. 

이민구 케이카 PM팀 수석 애널리스트는 “중고차 수출 물량은 자동차 운반선보다는 컨테이너선에 주로 선적되는데, 최근에 안전성을 위해 배터리를 분리하거나 방전시키는 등 다양한 방법이 시도되고 있다”며 “이런 논의 과정에서 저가의 전기차 초기 모델 수출이 주춤하면서 시장의 유통 물량은 늘었지만 판매가 늘지 못해 시세도 낮아진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