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구름많음동두천 2.7℃
  • 구름많음강릉 3.3℃
  • 흐림서울 3.5℃
  • 맑음대전 1.6℃
  • 맑음대구 4.5℃
  • 맑음울산 2.9℃
  • 맑음광주 3.3℃
  • 맑음부산 2.9℃
  • 맑음고창 2.3℃
  • 구름많음제주 5.7℃
  • 구름많음강화 4.1℃
  • 맑음보은 1.3℃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2.9℃
  • 맑음경주시 2.4℃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수입차

볼보코리아, '통합형 티맵 인포테인먼트 서비스' 고도화

비디오 스트리밍·오디오북 및 차량 내 전기차 충전·주유 결제 등 인카 페이먼트 순차 적용

순수 플래그십 전기 SUV '신형 볼보 EX90'에 티맵 HD 지도 탑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볼보자동차코리아가 첨단 커넥티비티 기술인 '통합형 티맵(TMAP) 인포테인먼트 서비스'의 고도화를 통해 개인화된 사용자 경험을 위한 스웨디시 럭셔리 브랜드만의 차별화된 디지털 혁신을 선도할 것이라고 15일 밝혔다. 

볼보자동차는 세계 최초로 안드로이드(Android)로 구동되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차와 통합한 자동차 브랜드다. 볼보코리아는 수입차 브랜드 최초로 한국 시장 최적화를 위해 300억원을 투자해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모티브 OS를 기반으로 티맵 오토(TMAP Auto) 및 누구 오토(NUGU Auto), 플로(FLO)를 통합한 첨단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티맵 모빌리티와 개발한 바 있다.

해당 서비스는 지난 2021년 하반기 국내 출시된 볼보자동차 베스트셀링 SUV, XC60에 첫 도입된 이래 현재 국내에서 시판 중인 전 라인업 모든 모델에 기본 탑재돼 스마트 디바이스에 가까워진 새로운 디지털 고객 경험을 제공 중이다.

향후 볼보자동차 고객은 티맵에 등록된 카드를 통해 차량 내 결제가 가능하다. 15년 무상 OTA 기반의 업데이트를 통해 웨이브(OTT 서비스) 및 웹브라우징 기능, 강화된 EV 전용 시스템 등 일련의 과정을 한 번에 경험할 수 있다. 

앱스토어 구축을 통해 뉴스, 팟캐스트, 오디오북 등 다양한 기능이 순차 추가돼 고객 편의성을 지속 강화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내년 출시를 앞두고 올해 말 선공개가 예상되는 신형 볼보 EX90은 티맵의 HD 지도 등 보다 진보한 '티맵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갖출 예정이다. 

하비에르 발레라 볼보자동차 최고운영책임자 겸 부사장은 "'통합형 TMAP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는 한국 소비자들만을 위한 차별화된 디지털 고객 경험 제공을 최우선 순위로 두고 볼보자동차가 각 시장에 최적화된 형태로 선보이는 고도화된 디지털 리더십이라 할 수 있다"면서 "여러 미래 기술을 기반으로 브랜드의 미래 테크놀로지 혁신을 이끌기 위해 티맵 모빌리티 등 주목할 만한 글로벌 파트너사와의 협력에도 더욱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티맵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는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모티브 OS를 기반으로 티맵 오토(TMAP Auto) 및 누구 오토(NUGU Auto), 플로(FLO)를 통합한 것이 특징이다. 

음성 인식만으로 △내비게이션 설정 △실내 온도 및 열선 시트 등 차량 제어 △FLO 음악 탐색 △전화 및 문자 발송 △생활 정보 탐색 △집 안의 조명, 에어컨, 로봇청소기 등 스마트 기기를 컨트롤하는 누구(NUGU) 스마트홈 등 다양한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쿠페형 순수 전기 SUV, ‘C40 리차지’ 및 브랜드 최초 전기차인 ‘XC40 리차지’에는 전기차 전용 알고리즘이 적용된 티맵 인포테인먼트 기능을 만나볼 수 있다. 

이외에도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스마트폰으로 디지털 키(Digital Key) 기능을 이용할 수 있는 ‘볼보 카스 앱(Volvo Cars app)’과 주행 중 발생하는 문제를 실시간으로 지원하는 디지털 컨시어지 서비스, 볼보 어시스턴스(Volvo Assistance)’ 등을 제공한다. 여기에 5년 LTE 데이터 및 1년 플로(FLO) 이용권, 15년 OTA 무선 업데이트까지 기본 선사하는 등 스마트 카로서 국내 고객에게 보다 더 나은 삶을 위한 디지털 커넥티비티(Connectivity) 경험을 제공 중이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