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4.01 (토)

  • 맑음동두천 13.8℃
  • 맑음강릉 13.6℃
  • 맑음서울 14.0℃
  • 맑음대전 14.7℃
  • 맑음대구 15.3℃
  • 맑음울산 12.8℃
  • 맑음광주 15.2℃
  • 맑음부산 14.7℃
  • 맑음고창 7.9℃
  • 맑음제주 14.5℃
  • 맑음강화 9.2℃
  • 맑음보은 11.4℃
  • 맑음금산 10.5℃
  • 맑음강진군 11.1℃
  • 맑음경주시 11.0℃
  • 맑음거제 15.0℃
기상청 제공

중고차

기대되는 올 상반기 신차는 '쏘나타 하이브리드·EV9'

K Car, 하이브리드 선호도 가장 높아…내연기관·전기차 뒤 이어

큰 차 선호 추세도 이어질 전망…3000만~4000만원 선호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올해 상반기 출시 예정 자동차 중 현대차 '쏘나타 하이브리드 페이스리프트'와 기아 'EV9'가 최고 기대작으로 꼽힌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직영중고차 플랫폼 케이카는 전국 30~49세 남·여 500명을 대상으로 상반기 출시 예정 신차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27일 밝혔다. 

올 상반기 하이브리드(HEV)차 선호도는 전년 하반기 대비 8%p 증가한 43%로 가장 높았다. 완성차 업체들이 앞다퉈 출시하는 하이브리드 신차 효과에 더해 고유가 및 전기차 전환 과도기의 현실적 대안으로 꼽힌 것으로 분석된다. 

상반기 전기차(EV) 선호도는 전년 하반기 대비 약 10%p 하락한 20.2%를 기록했다. 전기차 충전 인프라 부족 및 가격 거품 논란 등으로 인해 하이브리드 및 내연기관차 선호로 일부 이동한 것으로 보인다. HEV 출시 예정 모델 중 가장 선호도가 높은 차는 '현대 쏘나타 HEV 페이스리프트'(43%)다. 이민구 케이카 PM1(Pricing Management)팀 수석 애널리스트는 "디자인 및 성능 개선과 3천만원 후반대로 예상되는 가격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2위에는 '디 올 뉴 코나 HEV(40%), 3위는 '아반떼 HEV 페이스리프트'(29.4%)가 올랐다. 소형부터 중형급에 이르기까지 현대의 하이브리드 신차에 대한 높은 관심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전기차 출시 예정 모델 중에서는 기아 'EV9'가 선호도 66.2%를 차지해 1위에 올랐다. EV9은 지난 20일 영국 자동차상 '2023 왓 카 어워즈'에서 '가장 기대되는 차'로 선정된 바 있다. 2위는 '디 올 뉴 코나EV'가 53%를 차지하며 뒤를 이었다. 

내연기관 출시 예정 모델 중에서는 제네시스가 강세였다. 제네시스 'G70 페이스리프트'가 39.2%, 제네시스 'G90(레벨3 자율주행 기술 적용)'이 34.4%로 각각 1, 2위를 차지했다. 

큰 차를 선호하는 추세도 이어질 전망이다. 전체 응답자의 절반이 넘는 60.4%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레저용 차량(RV)∙미니밴(MPV)을 선호한다고 답했으며, 세단 31.4%, 컨버터블 쿠페 3.2%, 해치백∙왜건 2.6% 순으로 뒤를 이었다. 

선호 가격대는 3000만원 이상~4000만원 미만이 33.6%로 가장 높고, 4000만원 이상~5000만원 미만 27.4%, 3000만원 미만 21.6% 순으로 나타났다. 연료별 브랜드 선호도는 EV∙HEV∙내연기관 모두 현대차, 기아가 각 1,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정인국 케이카 사장은 "올해 상반기는 EV9, 디 올 뉴 코나, 쏘나타와 아반떼 페이스리프트 모델 등 소비자들의 관심도 높은 신차들이 연이어 출시되는 시기"라면서 "케이카는 고객들이 신차보다 빠르게 합리적 가격대의 신차급 중고차를 경험할 수 있도록 매입 경쟁력을 발휘해 물량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