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9 (일)

  • 맑음동두천 2.1℃
  • 흐림강릉 3.0℃
  • 구름많음서울 1.5℃
  • 구름조금대전 3.9℃
  • 구름조금대구 3.5℃
  • 맑음울산 4.2℃
  • 맑음광주 5.3℃
  • 맑음부산 4.3℃
  • 구름많음고창 4.5℃
  • 구름많음제주 7.6℃
  • 구름조금강화 1.8℃
  • 구름조금보은 1.4℃
  • 구름많음금산 2.8℃
  • 맑음강진군 6.1℃
  • 구름많음경주시 3.7℃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바스프, 2022년 글로벌 자동차 색상 트렌드 분석 발표

화이트, 블랙, 그레이, 실버 등 무채색 인기 여전히 우세

옐로우, 오렌지, 그린, 바이올렛 등 유채색 시장 점유율 증가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글로벌 화학기업 바스프의 코팅 사업부문이 ‘2022 자동차 OEM 코팅용 바스프 컬러 리포트’를 발표했다. 이는 2022년 글로벌 자동차 생산과 자동차에 적용된 색상에 기반해 데이터를 분석한 자료이다. 

지난 수년과 마찬가지로 2022년에도 무채색이 전 세계 자동차 시장에서 우세를 보였다. 다만 바스프의 디자이너들이 분석한 결과, 옐로우, 오렌지, 그린, 바이올렛 등 다채로운 유채색이 시장 점유율을 점차 확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변화하는 색상 트렌드 속에서도 화이트, 블랙, 실버, 그레이 등 무채색은 2022년 생산된 비상업용 자동차 코팅의 대다수를 차지했다. 그중에서도 화이트 색상은 클래식하고 유행을 타지 않으며 높은 리세일 가치를 지녀 지난 몇 년간 그래왔듯 여전히 가장 높은 인기를 보였다. 

무채색을 선택하지 않은 자동차 구매자들은 블루나 레드 색상을 선호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두 색상은 여전히 매우 인기가 높았지만 이와 함께 옐로우, 오렌지, 그린, 바이올렛 등 다른 유채색도 전 세계 대부분의 지역에서 시장 점유율을 끌어냈다. 이는 바스프가 고객으로 두고 있는 자동차 업체들이 전보다 더욱 다양하고 폭넓은 색상을 수용하고 있음을 나타낸다. 

또한 보고서 전반에 걸쳐 인용된 데이터는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글로벌 팬데믹 및 지역 공급망 문제의 영향을 점차 극복하면서 전보다 더 많은 차량을 생산한 것을 보여준다. 

전 세계 다른 지역들처럼 아태지역에서도 화이트는 가장 인기 있는 색상이었지만, 올해 주목할 만한 점은 그레이 색상 점유율의 증가이다. 이는 자동차 구매자의 변화하는 가치와 습관을 보여주며, 자동차 산업에 새로운 시대가 열린 것을 암시한다. 

전체 비율이 크지는 않지만, 브라운, 그린, 바이올렛 색상도 꾸준한 점유율을 보였다. 가장 인기 있는 화이트와의 격차는 크지만, 이 색상들은 아태지역에서 색상의 다양성을 크게 넓혔다. 특히, 다양한 색상으로 판매되는 소형차량 및 신 에너지 차량(NEV)에서 이러한 경향이 두드러진다. 그레이는 블루, 레드, 골드, 브라운 색상의 시장 점유율을 일부 가져오며 6%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바스프 코팅 사업부문 아태지역 자동차 컬러 디자인 팀장인 치하루 마쯔하라는 “그레이 색상은 그 어느 때보다 매력적이고 대중적으로 다가오고 있으며 소비자들은 무채색을 선택하면서도 독특함과 개성을 추구하고 있다”며 “블루나 바이올렛 톤을 가진 그레이 색상들이 시장에 진출하고 있으며, 여기에 솔리드 같은 효과나 컬러 펄 효과가 가미되어 색상의 다양성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유럽·중동·아프리카(EMEA)에서는 가장 인기 높은 두 가지 색상인 화이트와 블랙의 점유율이 상승했으며, 그레이와 실버의 점유율은 하락했다. 동시에 더욱 다채로운 색상이 등장했다. 유채색의 경우 블루는 여전히 우세하지만, 블루와 레드 모두 시장 점유율의 하락을 보였다. 자동차 구매자 사이에서 오렌지 색상이 새롭게 선호되기 시작했으며, 옐로우, 브라운, 그린 색상 모두 일부 점유율을 얻었다. 

EMEA지역 자동차 컬러 디자인 팀장인 마크 구트야르는 “화이트와 블랙 색상의 점유율이 증가했지만, 더욱 주목할 만한 점은 유채색의 다양성”이라며 “옐로우, 오렌지, 브라운, 그린 색상의 시장 점유율을 더하면 지난 1~2년간 발전해 온 보다 미묘한 색조와 폭넓은 색상의 다양성을 볼 수 있다”고 전했다. 

북미지역에서는 타 지역에 비해 유채색 차량에 대한 선택의 폭이 적지만, 유채색의 자동차, 트럭 또는 SUV는 꾸준한 인기를 보였다. 블루와 레드가 여전히 지배적이었지만 그린, 옐로우, 바이올렛, 베이지 색상의 비율이 높아지며 전보다 다채로운 색조를 보여준다. 

여전히 가장 인기 높은 블루 색상은 꾸준히 우위를 차지하면서 블루와 레드 사이의 격차를 벌렸다. 블랙, 그레이, 실버와 같은 무채색은 특히 대형 차량에서  점유율이 다소 하락했다. 반면 베이지, 브라운, 그린 등 자연을 닮은 색조의 점유율이 증가했고 바이올렛 색상도 구매자의 취향 변화에 따라 점유율의 증가를 보였다. 

미주지역 자동차 컬러 디자인 팀장인 리즈 호프만은 “유채색에서는 블루와 레드가 가장 많은 인기를 보였지만 점점 더 많은 소비자들이 자연적인 색상을 선호하면서 그린, 옐로우, 바이올렛, 베이지와 같은 색상이 주목받기 시작했다”며 “자동차 구매자들은 자신의 긍정성을 보여줄 수 있는 색상을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남미지역의 자동차 구매자는 보다 전통적이고 차분한 색상을 선호했다. 다른 지역과 마찬가지로 화이트 색상의 인기가 가장 높으며, 무채색 중 그레이는 블랙보다 높은 점유율을 보였다. 

유채색에서는 레드와 블루가 안정적인 점유율을 보이는 가운데, 브라운도 일부 시장 점유율을 차지했다. 해당 색상들은 주로 소형 차량 구매자들에게 선택되었으며, 대형차량과 SUV에는 새롭고 다양한 효과를 준 그레이 색상 등 무채색이 높은 점유율을 보였다. 

남미지역 자동차 코팅 사업부문 사장인 마르코스 페르난데스는 “남미지역은 여전히 보수적인 성향을 보인다. 남미에서 자동차를 구매할 경우 색상 선택의 폭이 작을 수도 있지만, 각각의 색상 안에서 매우 흥미롭고 색다른 효과를 발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