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7 (금)

  • 맑음동두천 -11.9℃
  • 맑음강릉 -4.7℃
  • 맑음서울 -8.2℃
  • 맑음대전 -8.1℃
  • 맑음대구 -3.5℃
  • 흐림울산 -2.3℃
  • 맑음광주 -3.0℃
  • 흐림부산 -1.2℃
  • 구름조금고창 -7.1℃
  • 제주 4.3℃
  • 맑음강화 -9.9℃
  • 맑음보은 -10.5℃
  • 맑음금산 -9.4℃
  • 구름많음강진군 -2.8℃
  • 구름많음경주시 -3.0℃
  • 흐림거제 0.0℃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24분기 만에 흑자전환" 쌍용차, 작년 4분기 영업익 41억원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쌍용자동차가 지난해 4분기에 매출 1조3339억원 영업이익 41억원을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쌍용차는 24분기 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쌍용차는 반도체 관련 부품 수급문제 등 업계 전반적인 경영제약에도 불구하고 판매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지난 2016년 4분기(101억원) 이후 24분기 만에 분기 흑자를 기록했다. 

판매는 뉴 렉스턴 스포츠&칸 등 제품개선 모델은 물론 신차인 토레스의 판매 상승세에 힘입어 4분기 연속 판매 증가세를 기록했다. 특히 지난해 4분기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50% 증가한 분기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분기 실적 개선에 힘입어 지난해 판매는 11만3960대로 전년 대비 34.9% 증가했다. 별도 기준으로 매출은 전년 대비 41.7% 증가한 3조4242억원, 영업손실은 전년 대비 54.9% 감소한 1175억 원을 기록했다. 

곽재선 회장은 지난해 9월 1일 쌍용자동차 회장으로 취임한 이후 경영 현장을 직접 지휘해왔다. 지난해 11월 회생절차 종결로 고객신뢰도 회복하면서 분기 잠정결산 흑자전환이라는 성과를 이뤄냈다. 

쌍용차는 올해 곽재선 회장이 지속성장 방안으로 취임사에서 밝힌 수출 물량 증대를 위해 KD 사업 등 신규 시장에 대한 공략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사우디아라비아 SNAM사와의 연 3만대 규모의 KD 사업은 올해 말부터 1단계 현지 조립생산을 시작한다. 지난 2016년 이후 7년 만에 베트남 시장 재진출을 위해 파트너사와 긴밀히 KD 협력 사업 논의를 진행 중에 있다. 베트남 KD 사업은 올해 완성차 1000대를 시작으로 향후 5년간 총 30만대 CKD 물량을 수출할 계획이다. 

곽재선 쌍용차 회장은 "토레스가 시장에서 호평을 받으며 내수와 수출 모두 상승세를 보이고 있고, 매출 증가와 함께 KG그룹의 가족사로 새롭게 출발하며 만성적인 적자구조를 탈피했다"면서 "토레스가 해외시장에도 본격 출시되며 판매 시장을 확대하고 있는 만큼 U100 등 신차 출시는 물론 글로벌 시장 공략 강화와 총력 생산체제 구축을 통해 판매 물량을 증대하고 재무구조 역시 획기적으로 개선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