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9 (일)

  • 맑음동두천 -9.3℃
  • 맑음강릉 -2.8℃
  • 맑음서울 -6.8℃
  • 맑음대전 -6.0℃
  • 맑음대구 -2.7℃
  • 맑음울산 -2.7℃
  • 맑음광주 -1.7℃
  • 맑음부산 -1.3℃
  • 구름조금고창 -3.4℃
  • 구름많음제주 4.5℃
  • 맑음강화 -9.3℃
  • 맑음보은 -4.1℃
  • 맑음금산 -8.0℃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3.9℃
  • 맑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현대차그룹, 신년회 격식 파괴…"수평적이고 능동적인 기업문화 촉진"

남양연구소 출범 20년…'도전'과 '변화'의 상징적 장소서 메시지 공유

경영진, 임직원에게 미래 비전 등을 설명…질의 응답 통해 활발한 교감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2023년 신년회 장소와 방식을 파격적으로 바꿨다. 이는 수평적이고 능동적인 기업문화를 촉진하고 있는 현대차그룹의 의지를 상징적으로 보여준 것으로 평가된다. 

현대차그룹은 3일 그룹의 미래 모빌리티 글로벌 R&D 메카인 현대차·기아 남양연구소(경기도 화성시 소재)에서 타운홀 미팅 방식의 2023년 신년회를 개최했다. 

현대차그룹 신년회가 본사가 아닌 업무 현장에서 타운홀 미팅 방식으로 열린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코로나 상황 이후 온라인으로 진행돼 오다 지난해에는 메타버스(Metaverse) 공간인 ‘현대차그룹 파크(HMG Park)’에서 전세계 임직원이 함께한 가운데 열려 화제가 되기도 했다.

올해는 정의선 회장을 비롯한 경영진이 연구개발(R&D) 현장을 찾아 새해 메시지와 경영 전략을 직접 밝히는 한편, 경영진과 직원들이 질의 응답을 통해 활발히 교감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신년회 후에는 오찬까지 함께하는 등 소통과 공감의 폭을 한층 넓혔다.

신년회는 정의선 회장을 비롯해 현대차 장재훈 사장, 기아 송호성 사장, 연구개발본부 박정국 사장, TaaS본부 및 차량SW담당 송창현 사장 등 경영진과 R&D 부문 임직원 6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기획조정실 김걸 사장, AAM본부 신재원 사장도 자리를 함께했다. 신년회는 TV·인터넷·모바일을 통해 모든 그룹사에도 생중계돼 자리를 같이 하지 못한 임직원들도 시청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차그룹이 타운홀 미팅 방식의 신년회를 개최한 것은 경영진이 직접 새해 경영 방향성과 비전 등을 설명하고, 임직원들과 교감하기 위한 차원이다. 

타운홀 미팅 방식은 정의선 회장이 직접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의선 회장은 기업의 창의적 변화는 구성원에서 비롯된다는 믿음에서 수평적이고 능동적인 기업문화를 촉진시키기 위해 다양한 방식으로 임직원들과 함께 노력해 왔다. 정 회장은 새해 메시지에서도 "기존의 관성을 극복하고 계속해서 변화하는 능동적인 기업문화를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양연구소 설계2동 대강당에서 진행된 행사는 경영진과 임직원들이 자유롭게 소통하고 공감하는 방식으로 구성됐다. 무대에는 스타트업 기업 컨퍼런스를 연상케 하는 키노트 스피치용 백월과 소파가 놓였다. 진행은 현대차 장재훈 사장이 맡았다. 

참석자들은 본격적인 신년회 시작에 앞서 객석에 함께 앉아 지난해 그룹의 성과와 혁신의 여정을 집약한 오프닝 영상을 시청했다. 이어 정의선 회장이 임직원들과 얼굴을 가깝게 마주하며 새해 메시지를 전달했다. 

정 회장은 "긴 코로나의 터널을 지나는 시점에 도전과 혁신이 시작되는 남양연구소에서 여러분과 새해의 시작을 함께하게 돼 감회가 더욱 새롭다"며 "올해에는 여러분들과 더 많이 만나고, 여러분도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한걸음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인사를 전했다.


정의선 회장은 이어 “현대차그룹은 2023년을 ‘도전을 통한 신뢰’와 ‘변화를 통한 도약’을 구축하는 한 해로 삼아, 어려운 환경을 극복하고 보다 나은 미래를 향해 함께 나아가려 한다”고 밝혔다. 

올해 현대차그룹이 남양연구소에서 신년회를 개최한 것은 남다른 의미가 있다. 남양연구소는 정의선 회장이 새해 메시지에서 그룹의 경영화두로 제시한 ‘도전’과 ‘변화’가 시작되는 거점이다.

특히 올해는 남양연구소가 세계적인 자동차종합연구소로 출범한지 20주년이 되는 해다. 최근에는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전환기를 맞아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기반의 아이오닉 5, 아이오닉 6, EV6 등 세계적 호평을 이끌어낸 제품을 개발해 현대차그룹의 성공적인 전동화 체제 전환을 이끌면서 미래 모빌리티와 신성장 동력 분야의 글로벌 R&D 핵심 거점으로서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정의선 회장과 경영진은 새해 메시지와 사업 방향성 발표 직후 직원들과 즉석 질의 응답을 통해 그룹의 미래 비전, 기업문화 등과 관련해 다양한 의견을 교환하는 공감의 시간을 가졌다. 

행사가 끝난 후 정의선 회장은 임직원들과 친밀한 분위기 속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남양연구소 디자인동 식당으로 이동해 떡국 등 새해 음식으로 점심식사를 함께하며 덕담을 나누는 등 소통의 시간을 이어갔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