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30 (수)

  • 맑음동두천 -2.2℃
  • 구름조금강릉 3.3℃
  • 맑음서울 -2.7℃
  • 흐림대전 -1.4℃
  • 흐림대구 0.7℃
  • 구름많음울산 2.0℃
  • 구름많음광주 1.6℃
  • 흐림부산 2.6℃
  • 흐림고창 -1.4℃
  • 흐림제주 5.1℃
  • 맑음강화 -4.0℃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0.5℃
  • 흐림강진군 1.6℃
  • 흐림경주시 1.8℃
  • 흐림거제 3.5℃
기상청 제공

수입차

포르쉐, LA 오토쇼에서 '911 다카르' 세계 최초 공개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포르쉐 AG가 오는 17일 오후 12시(LA 현지시간 16일 오후 7시) LA 오토쇼에서 911 다카르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911 다카르는 탁월한 오프로드 능력을 갖춘 최초의 2도어 스포츠카로, 모델명은 포르쉐의 파리-다카르 랠리 첫 종합 우승 역사로부터 영감을 얻었다. 포르쉐는 지난 1984년 최초로 사륜구동 시스템을 장착한 포르쉐 911로 우승한 바 있다. 

제너럴 프로젝트 매니저 아킴 램파터와 개발 엔지니어들은 독일 바이작의 오프로드 주행 시험장만을 911 다카르의 테스트 베드로 제한하지 않았다. 1만km 이상의 오프로드를 포함해 전 세계 극한의 환경에서 총 5만km 이상 차량을 시험 주행했다. 

프랑스 남부 샤토 드 라스트르 트랙의 전형적인 랠리 코스에서 핸들링을 테스트하고 서스펜션을 조정했다. 또한, 수 킬로미터에 걸쳐 펼쳐진 비포장 도로에서 911 다카르를 극한까지 몰아붙였다. 






포르쉐 워크스 드라이버 로맹 뒤마는 "처음에는 많은 장소 중 샤토 드 라스트르에서 차량을 테스트해야 한다는 것에 당황했지만, 911 다카르의 오프로드 성능을 경험하며 그 놀람은 곧 감탄으로 바뀌었다"고 전했다. 

그는 또한 "견고한 디자인과 높아진 지상고 덕분에 섀시는 모든 드리프트를 포함해 차량이 점프를 하는 코스도 견뎌냈다"며 "911의 공도 주행 성능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었지만, 오프로드에서도 탁월한 성능을 발휘하는 것에 감탄했다"고 강조했다. 

월드 랠리 챔피언십(WRC)에서 두 차례 우승한 발터 뢰를은 스웨덴 아르예플로그의 광활한 장소에서 차량을 테스트했다. 얼어붙은 호수의 두꺼운 얼음은 약 90퍼센트의 압설(compacted snow) 표면으로 이루어져 실제 빙판보다 더 이상적인 환경을 제공한다. 눈 위에서의 낮은 마찰 계수 때문에 견인력과 스티어링 정밀도가 중요했으며, 오프라인에서도 차량의 정확한 피드백이 필요했다. 

뢰를은 "모든 것이 정확하게 작동하기 때문에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주행이 즐거웠으며, 직접 운전해보기 전에는 차량의 진가를 파악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포르쉐 911 다카르는 모래와 높은 사구 위에서도 성능을 입증했다. 드라이버들은 섭씨 45도에 이르는 두바이와 모로코에서 차량을 극한까지 몰아붙이며 가파른 50미터 모래 언덕 등반을 반복했다. 

911/718 모델 라인 부사장 프랭크 모저는 "911 다카르는 사막에서도 압도적인 성능을 발휘했으며, 경량화, 높은 지상고, 강력한 리어 엔진, 짧은 휠베이스 등의 조합을 통해 짜릿한 주행 경험을 선사한다"고 전했다. 

포르쉐 브랜드 앰버서더 요르크 베르크마이스터는 차량 개발의 일환으로 차량을 테스트했으며, 911 다카르는 비포장 도로와 아스팔트에서 모두 탁월한 드라이빙 다이내믹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베르크마이스터는 "높은 지상고와 올-터레인 타이어를 장착한 차량이 아스팔트에서도 여전히 911처럼 느껴질 것이라고 기대하지 못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개발 드라이버 라스 케른은 마지막 차량 미세 조정을 위한 주행에서 "처음에는 차량을 한계까지 밀어붙일 배짱이 없었지만 비포장 도로에서의 핸들링에 곧바로 만족했고, ABS덕분에 자갈 위에서도 제동이 탁월했으며, 오프로드 타이어 견인력도 놀라웠다"고 말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