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1 (목)

  • 흐림동두천 -9.2℃
  • 구름많음강릉 -3.4℃
  • 흐림서울 -7.7℃
  • 흐림대전 -4.9℃
  • 흐림대구 -3.2℃
  • 흐림울산 -1.6℃
  • 흐림광주 -1.9℃
  • 흐림부산 -1.2℃
  • 흐림고창 -2.9℃
  • 흐림제주 4.4℃
  • 흐림강화 -7.4℃
  • 구름조금보은 -5.4℃
  • 흐림금산 -5.0℃
  • 흐림강진군 -0.7℃
  • 흐림경주시 -2.7℃
  • 흐림거제 0.0℃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루카 데 메오 르노 그룹 회장 "한국, 중‧대형차 수출 허브로 키우겠다"

11일 한국 방문 기자회견 열어…부산공장, 중‧대형 차량 생산 핵심기지 역할 강조

2025년 D세그먼트 하이브리드 차량 선보일 예정…국내 배터리 업체와 용량 확대 논의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루카 데 메오  르노 그룹 회장은 "르노코리아자동차가 앞으로 르노그룹의 중대형차 수출 허브 역할을 맡게되며 부산공장은 르노그룹의 핵심수출 전진기지가 될것이다"라고 밝혔다. 

루카 데 메오 르노그룹 회장은 11일 서울 강남 청담동에서 열린 한국 방문 기자 간담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핵심으로 하는 르노코리아자동차 향후 운영방안에 대한 새로운 전략을 밝혔다.

데메오 회장은 "한국에서 우리의 위치를 확실히 재정립할 필요가 있다"라며 "르노 그룹이 진행 중인 르놀루션 플랜과도 연관성이 있다. 르놀루션의 핵심은 기존의 판매량 중심에서 탈피해 그룹의 모든 역량을 가치 창출에 집중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르노그룹은 앞으로 단순히 판매량만 확대해 나가는 전략에서 벗어나 수익성 위주의 판매전략을 구사하고 르노코리아는 D세그먼트(중형급) 차량과 친환경 하이브리드 신차 등으로 한국시장 공략을 강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데 메오 회장은 이와관련, "한국에서 새로운 시작을 위해 몇 가지 원칙을 세웠다"며 "한국 시장에 좋은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 만족을 이루는 것과 르노 그룹의 기본 원칙에 따라 수익성과 경쟁력을 키우는 것이다"고 밝혔다.  


그는 "우선 르노코리아자동차 브랜드에 새로운 아이덴티티를 부여할 필요가 있다"며 "최근 사명을 르노코리아자동차로 변경한 것도 한국 시장에 대한 르노 그룹의 포부를 반영한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르노코리아자동차가 이미 여러 고객 만족 조사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지만 새로운 고객 서비스를 선보이는 것에 속도를 높이며 고객 만족에 한 걸음 더 다가갈 것이다"고 강조했다. 

신차 계획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데 모오 회장은 "최신 볼보 플랫폼을 기반으로 길리그룹과 함께 2024년 출시를 예정중인 D세그먼트(중형급) 하이브리드 차량"이라며 "새로운 라인업은 중대형 세그먼트의 프리미엄 사양이 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르노코리아는 2024년 국내 시장 출시를 목표로 르노그룹 및 길리홀딩그룹과 함께 하이브리드 합작 모델을 선보이는 '오로라(Aurora)'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며 새로운 라이업은 SM6의 후속 모델로 개발 중인것으로 알려졌다. 

데 모오 회장은 "길리그룹의 스웨덴 R&D 센터에서 개발한 CMA 플랫폼과 차세대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기반으로 개발된다"며 "특히 르노코리아자동차 엔지니어와 디자이너들이 한국시장에 맞게 최첨단 기능을 적용한 새로운 제품이 될것이다"라고 밝혔다. 

데 메오 회장은 이어 "르노그룹은 한국에 중‧대형급 차량의 핵심 수출 기지 구축방안을 모색중이다"며 "이를 위해 서는 길리자동차와의 프로젝트가 성과를 거두고, 르노코리아의 수행능력 확인과 한국에 수출 기지 구축을 위한 적절한 환경이 확보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산공산 운영과 관련한 입장도 밝혔다. 그는 "부산공장은 연 30만대 규모의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다. 하지만 현재 생산량이 15만대이다"면서 "신차생산과 수출 물량 확대 등 여러가지 방안 등을 고려해 20만대까지 생산량을 늘릴 수 있지만 생산만 확대하기 보다는 수익성에 무게감을 두고 적절하게 운영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삼성SDI‧SK온‧LG에너지솔루션 등 국내 배터리 3사와의 협력강화을 위한 입장도 내놓았다. 데 메오 회장은 "한국의 배터리 3사는 르노그룹의 장기적인 파트너이다. 이들 배터리 업체의 최고 리더를 한국에서 만났다"며 "배터리의 무게가 무겁다는 의견을 해결하고 배터리 용량 확대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기자 간담회에서는 2025년 출시를 목표로 연구 개발 중인 르노코리아자동차의 또다른 하이브리드 신차의 디자인 컨셉 영상도 함께 공개됐다. 르노코리아자동차는 이 영상을 통해 국내 연구진들이 개발 중인 새로운 플랫폼 기반의 이 차량이 쿠페형 SUV가 될 것임을 예고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