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3 (월)

  • 구름조금동두천 16.8℃
  • 구름많음강릉 18.4℃
  • 서울 19.2℃
  • 대전 20.7℃
  • 대구 21.6℃
  • 구름많음울산 22.9℃
  • 흐림광주 24.9℃
  • 부산 23.7℃
  • 흐림고창 25.1℃
  • 구름많음제주 24.3℃
  • 구름많음강화 17.8℃
  • 구름많음보은 18.9℃
  • 구름많음금산 20.3℃
  • 흐림강진군 24.1℃
  • 구름많음경주시 20.2℃
  • 흐림거제 23.7℃
기상청 제공

렌터카

그린카, 업계 최초 제네시스 GV60과 무선 충전 플랫폼 시범 사업 도입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그린카가 업계 최초로 제네시스 GV60 전기차와 무선 충전 시스템을 롯데월드타워 내 그린카 카셰어링 존에 시범 도입한다. 

그린카는 2011년, 국내 최초 카셰어링 서비스 출시 이후 고객들에게 내일을 생각하는 이동 서비스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그 결과, 그린카는 지난해 카셰어링 업계 최초로 전기차 아이오닉 5를, 올해는 디 올 뉴 니로 하이브리드 등을 도입했다. 현재 전체 차량 중 친환경 차량이 차지하는 비중은 약 25%에 달한다. 

이번 제네시스 GV60 전기차 도입은 탄소 배출 저감이라는 ESG 가치 실현뿐만 아니라 충전 시스템의 새로운 변화를 고객들과 함께 경험하고, 공유한다는데 의미가 있다. 이에 그린카, 롯데물산 그리고 현대자동차 3사가 공동으로 카셰어링 업계 최초로 전기차 무선 충전 시범 사업을 진행하게 되었다. 

무선 충전 시스템이 탑재되어 있는 제네시스 GV60은 차량 주차면에 설치된 충전 패드를 통해 충전이 가능하다. 제네시스가 설치한 충전소는 11kW 급 충전이 가능해 배터리 용량이 77.4kWh인 GV60 기준으로 완충 시간은 약 8시간 내외다. 또한 제네시스 GV60은 그린카 ‘플러스’ 서비스도 제공된다.  플러스는 차량 반납 시마다 실시간으로 세차 관리 및 전기 완충 서비스가 제공되어, 이용자들에게 청결한 차량 환경과 이용 편의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김경봉 그린카 대표이사는 “그린카는 하이브리드에서 무선 충전 전기 자동차까지 친환경 모빌리티 서비스의 혁신을 주도하게 되었다. 이는 ESG 경영의 일환으로 친환경차 이용을 장려하고, 2030년까지 전 차종 친환경 차량 도입과도 연결되어 있다”라며 “국내 최초 카셰어링 브랜드로써 그린카가 일상의 이동을 새로 그리는 퍼스트 무버(first mover)가 되겠다”라고 밝혔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