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3 (월)

  • 구름조금동두천 16.8℃
  • 구름많음강릉 18.4℃
  • 서울 19.2℃
  • 대전 20.7℃
  • 대구 21.6℃
  • 구름많음울산 22.9℃
  • 흐림광주 24.9℃
  • 부산 23.7℃
  • 흐림고창 25.1℃
  • 구름많음제주 24.3℃
  • 구름많음강화 17.8℃
  • 구름많음보은 18.9℃
  • 구름많음금산 20.3℃
  • 흐림강진군 24.1℃
  • 구름많음경주시 20.2℃
  • 흐림거제 23.7℃
기상청 제공

수입차

"안전의 첨단화" 볼보 순수 전기 플래그십 SUV EX90, 11월9일 공개

심각한 사고 발생률 최대 20%, 충돌 방지 효과 최대 9%까지 개선할 수 있는 코어 컴퓨팅와 자체 개발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볼보자동차가 차세대 순수 전기 플래그십 EX90를 통해 새로운 혁신 안전 기술 선보일 것순수 전기 플래그십 SUV EX90을 오는 11월9일 공개할 예정이다.  

짐 로완 볼보자동차 CEO는 21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세이프티 인 마인드(Safety in Mind)' 키노트를 열고 차세대 순수 전기 플래그십 SUV에 탑재될 표준 안전 기술을 공개했다. 

EX90은 최첨단 기술이 대거 탑재됐다. 볼보자동차는 '충돌 없는 미래'를 목표로 △8개의 카메라와 5개의 레이더 △16개의 초음파 센서 △최첨단 라이다 센서 등으로 구성된 첨단 센서를 적용했다. 

라이다는 코어 컴퓨팅(Core computing)과 볼보자동차가 자체 개발한 소프트웨어로 구동되는 원격 감지 기술로 펄스 레이저 형태의 빛을 사용해 높은 정밀도로 거리를 측정할 수 있다. 


차세대 EX90의 루프라인에 내장된 형태로 제공되며, 최대 250m 반경의 보행자와 120m 전방 검은색 도로에 있는 타이어와 같이 작고 어두운 물체를 감지할 수 있다. 특히 카메라처럼 빛에 의존하지 않기 때문에 고속 주행은 물론 야간에도 차량 내외부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험 가능성을 이전보다 효과적으로 파악할 수 있다.

볼보자동차의 최근 연구 결과에 따르면 라이더를 통해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는 사고 위험을 20% 줄일 수 있고, 충돌 방지 효과는 최대 9% 개선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EX90에는 '운전자 이해 시스템'도 적용됐다. 최첨단 센서 세트 구성을 보완하는 또 다른 첨단 안전 기술이다. 자동차가 운전자의 상태를 파악하면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는 개념을 도입했다. 

운전자 이해 시스템은 실내에 위치한 두 대의 카메라를 통해 운전자의 컨디션이 최상이 아님을 파악할 수 있는 조기 신호를 포착하면, 이어서 운전자의 시선 패턴을 관찰한다. 일상적인 수준의 편차는 허용한 상태에서 운전자가 전방의 도로를 주시하는 시간을 측정해 다른 곳에 집중되어 있는 경우를 파악하는 방식이다. 여기에 정전식 핸즈 오프 기능을 통해 운전자가 스티어링 휠에서 손을 떼면 이를 감지해 조향 동작이 안정적인지까지 모니터링한다. 




이처럼 특허 받은 알고리즘으로 시선 패턴과 조향 동작을 실시간 감지함으로써 차량은 필요할 때 적절한 조치를 취해 운전자를 보조할 수 있다. 운전 보조 기능은 단순한 경고 신호로 시작되며, 상황의 심각성에 맞춰 증가된다. 명백한 경고가 늘어남에도 운전자가 반응하지 않으면, 차량은 도로 옆에 안전하게 정차하고 비상등을 켜서 도로의 다른 운전자들에게 주의를 줄 수도 있다. 

엠마 티베스텐 볼보자동차 안전센터의 선임 기술 전문가는 "그 동안의 연구를 통해 우리는 운전자의 시선과 눈을 감는 횟수, 시간을 관찰함으로써 현재의 상태를 파악할 수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면서 "축적된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산출된 계산과 감지 시스템을 통해 볼보자동차는 졸음, 주의산만, 음주와 같은 운전자의 운전 가능 여부를 파악하고 상황에 따라 가장 적합하게 추가적인 보조 기능을 작동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볼보자동차는 오는 11월9일 차세대 순수 전기 플래그십 EX90의 공개를 앞서 세부적인 정보를 순차적으로 공개할 계획이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