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토)

  • 맑음동두천 26.4℃
  • 맑음강릉 32.0℃
  • 구름많음서울 26.6℃
  • 맑음대전 28.0℃
  • 구름조금대구 27.3℃
  • 구름조금울산 25.8℃
  • 맑음광주 25.9℃
  • 부산 22.2℃
  • 구름조금고창 25.7℃
  • 맑음제주 25.9℃
  • 구름조금강화 25.6℃
  • 구름조금보은 26.1℃
  • 구름조금금산 26.2℃
  • 구름조금강진군 25.1℃
  • 맑음경주시 25.8℃
  • 구름많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중고차

"중고차 시세 2개월째 하락…전월비 7%p 하락 비중 확대"

K Car, 6월 중고차 시세 전망…고유가 부담 지속에 전반적 약세 이어져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신차 출고 지연 여파와 고유가, 고금리 부담에 중고차 거래량이 줄며 시세 하락 흐름이 2개월 연속 이어질 전망이다. 

2일 K Ca가 국내 중고차 시장에서 유통되는 출시 12년 이내 740여개 모델을 대상으로 평균 시세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6월 시세는 지난달에 이어 하락세가 예상된다. 전체 모델 중 하락 모델의 비중은 55%로 전월 대비 7%p 증가할 것으로 분석된다. 

국산차 모델의 경우 56%로 나타나 전월(50%) 대비 증가했고, 수입차 역시 하락 예상 모델 비중이 53%로 전월(46%)보다 늘어났다. 전체적으로 가격이 보합세였던 차종 중 일부가 시세 하락으로 전환했다는 분석이다. 

그 중에서도 고유가 부담에 대형, 고급 차량의 약세가 두드러진다. 국산차 중에서는 기아 카니발R과 제네시스 G70가 전월 대비 각각 5.6%와 4.9%, 수입차 중에서는 렉서스 LS500 5세대가 3.9% 하락으로 분석 대상 전 차종 중 가장 크게 하락할 전망이다. 

유종별로 보면 전월 대비 평균 시세가 휘발유차는 0.7%, 경유차는 1.2% 각각 하락할 전망이다. 전기차는 전월 수준의 시세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박상일 케이카 PM(Pricing Management)1팀장은 “자동차 공급 부족과 구매 심리 위축으로 중고차 거래량이 감소하는 가운데 고가, 디젤 차량을 중심으로 시세 조정이 이어지는 상황”이라며 “신차 가격이 인상되는 이슈가 있는 일부 모델을 제외하고는 전반적으로 하락이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