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9 (목)

  • 흐림동두천 6.8℃
  • 구름많음강릉 12.0℃
  • 구름많음서울 8.3℃
  • 흐림대전 9.3℃
  • 구름조금대구 9.5℃
  • 구름많음울산 13.8℃
  • 흐림광주 10.4℃
  • 구름많음부산 15.6℃
  • 흐림고창 10.6℃
  • 흐림제주 13.2℃
  • 흐림강화 7.6℃
  • 구름많음보은 9.0℃
  • 구름많음금산 6.6℃
  • 흐림강진군 11.7℃
  • 구름많음경주시 11.7℃
  • 구름많음거제 12.6℃
기상청 제공

부품/타이어

한국타이어 후원 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 '2021 CJ 슈퍼레이스' 통합 우승

URL복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가 후원하는 ‘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와 소속 드라이버 김종겸 선수가 ‘2021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삼성화재 6000 클래스’ 팀 챔피언십과 드라이버 챔피언십에서 최종 1위를 기록, 종합 우승을 차지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21일 전라남도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에서 펼쳐진 8라운드를 끝으로 2021 CJ 슈퍼레이스가 막을 내렸다. 이날 열린 시즌 최종전에서 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의 조항우 선수가 1위, 같은 팀 김종겸 선수가 2위, 서한 GP 장현진 선수가 3위에 오르며 모두 한국타이어를 장착한 차량들이 포디움에 올랐다. 


8라운드 결과까지 더해져 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 김종겸 선수는 드라이버 챔피언십 포인트 103점을 기록하며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이어 최명길 선수가 91점으로 2위, 조항우 선수가 82점으로 4위 등 상위권을 독식해 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는 ‘팀 챔피언십’ 부문 타이틀까지 거머쥐었다. 


특히 올 시즌 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는 2라운드부터, 단 한 번도 팀 포인트 1위 자리를 뺏기지 않으며 완벽한 승리를 팬들에 선사했다. 또 유난히 우승자가 자주 바뀐 올해 유일하게 조항우 선수만 3라운드와 8라운드에서 우승하며 2승을 챙긴 드라이버가 됐다. 


‘드라이버 챔피언십’ 부문 1위에 등극한 김종겸 선수는 2018년 6000 클래스 데뷔 첫 해에 우승을 차지한 데 이어 이듬해인 2019년, 그리고 올해까지 총 3차례 우승하며 명실상부 최강의 실력자임을 입증했다. 


또 한국타이어가 후원하는 ‘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 역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 연속 종합 1위, 그리고 올 시즌 종합 1위를 더해 최근 5년간 펼쳐진 대회에서 총 4차례 우승하며 압도적인 실력차를 뽐냈다. 


김종겸 선수는 "언제나 차량의 성능을 최상으로 이끌어준 한국타이어의 기술력 덕분에 시즌 끝까지 최고의 레이싱을 펼치며 우승할 수 있었다"라며 "다음 시즌에도 멋진 경기를 보여주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