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9 (목)

  • 흐림동두천 9.3℃
  • 흐림강릉 14.1℃
  • 흐림서울 9.3℃
  • 흐림대전 11.0℃
  • 구름많음대구 12.0℃
  • 구름많음울산 13.9℃
  • 흐림광주 13.2℃
  • 구름많음부산 15.9℃
  • 흐림고창 13.4℃
  • 흐림제주 13.6℃
  • 흐림강화 8.9℃
  • 흐림보은 10.6℃
  • 구름많음금산 9.2℃
  • 흐림강진군 14.5℃
  • 구름많음경주시 13.9℃
  • 구름많음거제 13.8℃
기상청 제공

화승소재, 친환경 TPV 생산 대폭 확대…2025년 연간 650억원 매출 기대

URL복사


[오토모닝 김의균 기자] 화승소재는 친환경 소재인 TPV의 생산량을 2023년부터 대폭 확대한다고 22일 밝혔다. 


최근 산업은행의 ESG 채권 발행 지원 대상기업으로 선정돼 300억원 규모의 녹색채권을 발행한 화승소재는 이번 조달자금을 친환경 소재로 꾸준히 수요가 늘고 있는TPV(Thermoplastic Vulcanizate)의 생산능력 확충에 집중 투입할 계획이다.  


화승소재는 현재 9개 생산라인에서 연간 2만톤 규모의 TPV생산능력을 갖추고 있으며, 회사는 내년까지 77억원을 투자해 2개의 생산라인을 추가, 생산능력을 3만톤으로 50%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화승소재는 TPV 사업의 글로벌 성장을 위해 미주, 유럽, 중국, 러시아 등 해외에 협업 네트워크를 구축할 계획도 세웠다. 


TPV는 친환경 소재로 주목받고 있는 TPE(열가소성 수지)의 일종이다. 고무의 탄성과 플라스틱의 열가소성을 모두 갖춘 소재로 자동차, 가전, 의료용품 등 적용 범위가 무한하다. 특히 TPV는 소재의 특성상 성형이 용이해 첨가제 및 충진제 등의 추가적인 화학물질이 불필요하며, PVC나 일반 고무제품에 비해 환경호르몬 및 니트로소아민 등 유해물질이 포함돼 있지 않은 친환경 소재로 주목받고 있다. 


화승소재는  친환경 자동차 시장이 성장함에 따라 웨더스트립 등 차량용 내부 소재인 TPV제품에 대한 수요도 지속적으로 증가할 전망이어서 생산능력 확충 이후 화승소재의 TPV 매출액도 2021년 425억원에서 2025년에는 650억원으로 50% 이상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화승소재는  석유화학 제품인 TPV를 보완해 바이오 원료를 활용한 바이오TPV는 금년 4월 한국바이오소재패키지협회 인증마크를 획득하고 조만간 출시를 앞두고 있다. 또 유럽연합의 할로겐 난연제 물질 사용금지를 대비해 개발한 난할로겐계 난연TPV와, 코로나 이후 항바이러스 제품시장 확대를 겨냥한 항균기능 TPV도 제품화 단계에 접어들었다. 


원재료 사용절감을 통한 환경개선과 이산화탄소 절감 효과를 동시에 실현 가능한 제품 경량화에도 적극 투자해 글라스런과 바디사이드, 바디 실등 주요 제품은 TPV소재 활용 및 복합경량화 재료와 초저비중 소재 개발 등을 통해 이미 40% 내외의 초경량화에 성공한 상태다. 


화승소재 관계자는 “TPV는 친환경적이며 재활용성이 뛰어나 산업전반에서 그 쓰임새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화승소재는 이 분야 국내 1등 기업으로서 시장선도적 제품 개발에 꾸준히 힘써 글로벌 화학소재 전문기업으로의 위상을 다져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의균 기자 kimek@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