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9 (목)

  • 흐림동두천 0.0℃
  • 구름많음강릉 2.7℃
  • 맑음서울 3.9℃
  • 박무대전 2.1℃
  • 구름조금대구 2.8℃
  • 구름조금울산 5.8℃
  • 박무광주 4.9℃
  • 구름조금부산 8.9℃
  • 맑음고창 1.4℃
  • 구름많음제주 10.4℃
  • 구름조금강화 0.6℃
  • 구름많음보은 -1.6℃
  • 맑음금산 -1.8℃
  • 구름조금강진군 0.9℃
  • 흐림경주시 1.4℃
  • 구름조금거제 6.5℃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2021 광저우모터쇼] 현대차, 중국형 투싼 하이브리드 첫 선

중국형 투싼 하이브리드, 투싼 N라인 중국 시장 첫 선…올해 연말 판매 개시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인 중국에서 친환경차 라인업 확대해 입지 강화할 예정

URL복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현대자동차는 19일(현지시각) 중국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회전시관에서 개막한 ‘2021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국형 투싼 하이브리드와 역동적인 N 라인 전용 디자인이 더해진 중국형 투싼 N라인을 최초로 공개했다. 

이와 함께 친환경 전동화 전략과 스마트 모빌리티 기술을 기반으로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인 중국에서 입지를 강화하고자 하는 의지를 적극 표명했다. 

현대자동차그룹 중국 유한공사브랜드마케팅실 인용일 실장은 환영사를 통해 “중국 정부의 2060 탄소중립 정책 기조에 발맞춰 현대차그룹도 탄소 배출을 줄이는데 기여하고 중국 내 친환경 시장에서의 입지를 다져나갈 예정이다”라고 친환경 사업 계획을 소개했다. 

현대자동차 중국 합작법인 베이징현대 판매본부 왕철 부장은 이날 모터쇼에서 “현대자동차와 베이징현대는 향후 친환경차 모델 라인업을 지속 확대하는 한편 고성능 모델까지 더해 중국 SUV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겠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 연태 종합기술연구소를 주축으로 최근 개소한 상해 중국선행디지털연구소와 귀주성 글로벌 빅데이터 센터를 통해 중국 시장에서 선도적 기술력을 선보일 것”이라며 “베이징현대는 친환경 기술, 스마트 커넥티비티, 능동 안전기술 등을 토대로 브랜드 경쟁력을 지속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현대차가 이번 모터쇼에서 처음 선보인 중국형 투싼 하이브리드는 지난 4월 중국에서 출시한 신형 투싼 기본모델의 디자인을 계승한 친환경 파생 모델이다. 중국형 투싼 하이브리드에는 연비 경쟁력이 대폭 개선된 2.0 GDI하이브리드 엔진과 하이브리드 전용 6단 A/T가 탑재됐다,  

현대차는 중국형 투싼 하이브리드와 함께 고성능 N의 디자인 감성을 기반으로 제작된 중국형 투싼 N라인을 공개해 많은 관심을 받았다. 


중국형 투싼 N 라인은 기본 모델에 전용 △프런트 범버 △휠 △머플러 등이 적용되고 내장에 △스웨이드 가죽시트 △메탈 페달 △블랙 헤드라이닝 등이 탑재돼 스포티한 매력을 강화했다. 또한 △라디에이터 그릴 △펜더 △스티어링 휠 △콘솔에 N 라인 전용 엠블럼을 각인해 고성능 N의 정체성을 극대화했다. 

현대차는 투싼 하이브리드와 투싼 N 라인을 올해 말에 출시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이번 광저우 모터쇼에서 1400㎡ (약 424평)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팰리세이드, 아반떼 스페셜 에디션 다크 나이트 등을 포함한 총 13대의 차량을 전시해 현장을 찾은 관람객들의 이목을 끌었다. 


현대차는 △신차 존 외에도 △친환경차량 존 △고성능차량 존을 따로 마련해 혁신적인 친환경, 고성능 기술력을 자랑했다. 친환경차량 존에는 아이오닉 5와 중국형 넥쏘를 전시해 글로벌 전동화 선도 기업으로서 자신감을 드러냈다. 고성능차량 존에는 아반떼 N, 코나 N을 전시하고 관람객들이 고성능 브랜드 N을 체험할 수 있는 WRC 관련 전시공간을 마련했다. 

또한 현대차가 후원하는 첼시FC 축구 선수단의 친필 사인 유니폼, 용품 등을 전시하고, 전동화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친환경 충전식 런닝머신 등 다양한 전시/체험물을 운영해 전시관을 찾은 관람객들에게 재미와 함께 글로벌 기업의 위상과 기술 경쟁력을 알릴 예정이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