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8 (수)

  • 맑음동두천 12.0℃
  • 맑음강릉 14.6℃
  • 맑음서울 13.2℃
  • 맑음대전 12.4℃
  • 맑음대구 12.4℃
  • 구름조금울산 12.7℃
  • 맑음광주 14.6℃
  • 맑음부산 14.7℃
  • 맑음고창 13.1℃
  • 맑음제주 15.6℃
  • 맑음강화 10.9℃
  • 맑음보은 12.4℃
  • 맑음금산 12.9℃
  • 맑음강진군 14.1℃
  • 구름조금경주시 12.1℃
  • 맑음거제 12.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르노 조에 10월 독일 전기차 신규등록 1위

시장점유율 7%, 테슬라 모델3 제쳐…전비 테스트 1위·출시 후 배터리 화재 사고 '0' 명성

URL복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르노 조에가 지난달 독일에서 전기차 신규등록 1위를 차지했다고 11일 밝혔다. 

독일의 렌터카 업체 넥스트무브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독일에서 전기차 신규등록 중 르노 조에는 2209대로 1위를 차지했다. 시장점유율 7%를 기록했다. 뒤이어 2위는 2195대로 스마트 포투가 올랐고 폭스바겐 ID.3가 3위를 기록했다. 반면 테슬라 모델3는 1359대가 신규 등록되며 6위에 오르는데 그쳤다. 현대차의 아이오닉 5는 1052대로 9위에 이름을 올렸다. 

유럽 전기차 시장에서 르노 조에의 인기는 품질과 안전성에 기반한다. 지난 7월 미국의 자동차 전문 매체 모터원과 인사이드EV가 18종의 전기차를 대상으로 전비 테스트를 진행한 결과 르노 조에가 1등을 차지했다. 

이 테스트는 최고 기온 섭씨 31도인 상황에서 이탈리아 로마에서 포를리까지 약 360㎞를 재충전 없이 주행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전비는 내연기관차에 있어 연비에 해당하는 것으로 전기차가 같은 전력으로 얼마나 운행할 수 있는지 효율성을 나타내는 지표라고 할 수 있다. 

이번 테스트 결과 조에는 100㎞당 11.0㎾의 전력을 소모했고 참가 모델 중 유일하게 1㎾로 9㎞ 이상 주행할 수 있었다. 지난 2012년에 처음 출시된 르노 조에는 30만대 가까이 팔렸지만 배터리 화재 사고가 단 한 건도 없는 전기차로도 유명하다. 지금까지 팔린 전 세계 전기차 중 누적판매 3위에 오를 정도로 인지도가 높다. 

김태준 르노삼성자동차 영업마케팅본부장은 "안전하면서 합리적인 전기차의 대명사가 르노 조에"라며 "기본기가 탄탄한 유럽 1등 전기차를 경험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