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29 (월)

  • 맑음동두천 10.1℃
  • 맑음강릉 14.6℃
  • 황사서울 9.4℃
  • 황사대전 10.1℃
  • 황사대구 13.7℃
  • 황사울산 15.6℃
  • 황사광주 11.0℃
  • 황사부산 14.4℃
  • 구름많음고창 9.9℃
  • 황사제주 13.9℃
  • 맑음강화 10.1℃
  • 흐림보은 9.5℃
  • 구름많음금산 10.1℃
  • 맑음강진군 12.7℃
  • 맑음경주시 14.4℃
  • 맑음거제 15.1℃
기상청 제공

수입차

"1000마력의 PHEV" 페라리, 'SF90 스파이더' 한국 출시

620마력의 V8 엔진·8단 듀얼클러치 단 '포르토피노 M'도 출격

반포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 오픈

URL복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페라리가 4일 새롭게 문을 연 서울 반포 전시장에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SF90 스파이더'와 8기통 그랜드투어러(GT) '포르토피노 M' 등 스파이더 모델 2종의 한국 출시를 공식화했다. 

SF90 스파이더는 페라리 최초이자 슈퍼카 분야의 유일한 PHEV 스파이더 모델이다. 3개의 전기모터(총 220마력)와 V8 터보엔진(780마력)의 결합으로 1000마력을 발휘한다.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단 2.5초, 200km/h까지 단 7초 만에 도달한다.

SF90 스파이더는 전력 제어를 위해 추가된 e마네티노(eManettino), 전자식 사이드 슬립 컨트롤(eSSC)을 비롯한 차량 동역학 제어기술, 다운포스와 효율을 높이는 공기역학 기술 등이 적용됐다. 또 접이식 하드톱(Retractable Hardtop, RHT)이 탑재됐으며 실내에는 새로운 HMI(Human Machine Interface) 기술이 적용됐다. 


또한 RAC-e(전자식 코너링 제어 장치)가 연결된 두 개의 모터는 앞차축에, F1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된 전기모터 MGUK(Motor Generator Unit, Kinetic)는 엔진과 변속기 사이에 자리잡았다. 

차량의 핸들링과 접지력을 제어하는 기존 마네티노의 왼쪽에는 주행환경에 따라 전력을 제어하는 ‘e마네티노’가 추가됐다. e드라이브(eDrive), 하이브리드(Hybrid), 퍼포먼스(Performance), 퀄리티(Qualify) 중 원하는 모드를 선택, 배터리와 모터의 효율, 성능을 조율할 수 있다.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이 만들어내는 강력한 성능을 다루기 위해 사륜구동을 채택하고, 초경량 고성능 소재 적용, 구동계의 무게중심을 낮춤으로써 최고의 성능을 구현했다. 
]
특히 이러한 강력한 힘을 운전자가 용이하게 활용하도록 eSSC(전자식 사이드 슬립 컨트롤, electronic Side Slip Control)가 새로이 개발됐다. eSSC는 차체의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읽고 분석해 전륜모터를 통해 양쪽 앞바퀴에 적절한 토크를 분배하는 토크 벡터링을 기반으로 코너 탈출 시 빠르고 안정적인 주행을 돕는다. 

SF90 스파이더는 접이식 하드톱을 적용했음에도 불구하고, 디자인팀과의 긴밀한 협업 및 효과적인 열 역학 연구를 통해 SF90 스트라달레와 동일한 공기역학 성능을 구현했다. 그 결과, 250km/h 주행 시 390kg의 다운포스를 형성하며 기록적인 공기역학 수치를 보여준다. 주행상황에 따라 후면 다운포스를 조절하는 페라리의 특허기술 '셧오프 거니(Shut-off Gurney)', F1 기술에서 차용한 기하학 구조의 단조휠 등을 비롯해, 전면 차체 바닥의 보텍스 제너레이터 등 다운포스 향상을 위한 혁신 기술들이 적용됐다.  

SF90 스트라달레의 완벽한 비율과 라인은 스파이더 버전에서도 그대로 구현됐다. 단 100리터만 차지하는 콤팩트한 디자인, 알루미늄 등 경량화 소재로 기존 접이식 하드톱 대비 약 40kg의 무게 경감 덕분에 쿠페와 스파이더 모델 간 성능 및 디자인의 차이를 줄일 수 있었다. 


또한 세심한 후면 디자인 설계를 통해 하드톱을 닫았을 때는 완벽한 쿠페 라인을 만들어내는 한편, 열었을 때는 리어윈도우를 통해 V8 엔진이 돋보이도록 설계해 시각적 자극을 극대화했다.  

아울러 16인치의 풀 디지털 커브드 HD 스크린과 스티어링 휠에 탑재된 터치패드는 운전자로 하여금 스티어링 휠에서 손을 뗄 필요 없이 운전에 집중할 수 있게 해준다. 센터터널에는 과거 페라리의 수동기어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게이트식 기어레버가 자리잡았다. 

포르토피노 M은 페라리의 열정과 완벽주의가 탄생시킨 모델로, 전작인 포르토피노 대비 성능과 기술, 디자인에 있어 완벽한 진화를 이뤄냈다. 모델명의 ‘M’은 이러한 변화와 개선(Modificata)의 의미를 담고 있다는게 페라리측 설명이다. 


포르토피노 M은 2016년부터 4년 연속 올해의 엔진상 대상을 수상한 V8 엔진을 탑재, 기존 모델보다 20마력 향상된 620마력, 최대토크 77.5kg·m을 발휘한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3.45초 만에 도달하며 최고속도는 320km/h다(본사 기준). 

기존 7단 변속기 대신 효율과 토크전달력을 높인 새로운 8단 듀얼클러치 변속기를 탑재해 GT 스파이더 모델의 특성에 걸맞은 편안한 승차감과 페라리만의 역동적인 주행감을 제공한다. 

페라리 GT 스파이더 모델 최초로 총 5가지 모드의 마네티노를 탑재했다. 기존 컴포트(Comfort), 스포츠(Sport), ESC-off에 더해 웨트(Wet)와 페라리 다이내믹 인핸서(FDE)가 적용된 레이스(Race) 모드를 추가, 운전자가 보다 날카로운 핸들링과 강한 접지력을 즐길 수 있게 했다. 


또한 포르토피노 M은 쿠페와 스파이더 스타일을 모두 충족시켜주는 페라리만의 독자적인 접이식 하드톱을 더했다. 2011년 458 스파이더 모델을 통해 처음 소개된 후 발전을 거듭해 온 RHT 기술은 소음 차단을 비롯, 시속 45km/h 이하에서 단 14초 만에 개폐된다. 고속주행에도 변형되지 않는 높은 내구성, 콤팩트한 디자인을 기반으로 넉넉하고 편안한 실내 공간을 제공한다. 

아울러 헤드레스트 하단에도 통풍 및 열선시트를 탑재해 접이식 하드톱을 열었을 때도 최적의 온도를 즐길 수 있으며, 스톱앤고 포함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예측 긴급 제동 시스템, 사각지대 모니터링 등 안전 및 편의사양도 갖췄다. 


한편 페라리는 지난달 15일 서울 강남 중심부에 약 2000㎡, 총 3층 규모의 반포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를 신규 오픈한 바 있다. 서울 반포 전시장은 판매(Sales)와 서비스(Service), 부품 판매 및 교체(Spare parts)가 한 곳에서 이뤄지는 3S 쇼룸으로 차량에 대한 정보 뿐 아니라 페라리의 헤리티지, 브랜드가 추구하는 라이프스타일을 폭넓게 경험할 수 있는 공간이다. 

페라리 국내 공식 수입 및 판매사 FMK 김광철 대표이사는 "새롭게 오픈한 반포 전시장에서 상징적인 두 모델을 출시하게 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며 "1000마력의 PHEV 모델 SF90 스파이더와 8기통 GT 포르토피노 M은 페라리의 끊임없는 진화와 혁신의 결과물로 브랜드 뿐 아니라 스포츠카와 GT 스파이더 카테고리에 정점을 찍는 모델"이라고 말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