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목)

  • 흐림동두천 -2.3℃
  • 구름많음강릉 5.4℃
  • 구름많음서울 2.7℃
  • 흐림대전 3.1℃
  • 연무대구 7.0℃
  • 흐림울산 6.7℃
  • 흐림광주 6.9℃
  • 흐림부산 7.7℃
  • 구름많음고창 5.8℃
  • 제주 10.5℃
  • 흐림강화 1.1℃
  • 흐림보은 -0.5℃
  • 흐림금산 1.3℃
  • 흐림강진군 8.2℃
  • 흐림경주시 6.8℃
  • 흐림거제 8.9℃
기상청 제공

수입차

볼보자동차, 30m 높이 크레인서 10대 낙하…승객구출 메뉴얼 제작

트럭에 치이거나 측면에서의 다중 충돌·구조 프로세스 점검

URL복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볼보자동차가 극단적인 충돌 상황에서 승객을 안전하게 보호 및 구출하기 위한 메뉴얼 마련을 위해 충돌 테스트를 진행했다고 16일 밝혔다. 

볼보자동차 엔지니어들은 이번 테스트를 위해 총 10대의 각기 다른 볼보 신차를 준비했다. 먼저 빠른 속도의 트럭에 치이거나 측면에서 여러 번의 충돌 사고가 발생하는 등 극단적 수준의 차량 상태를 연출하고자 테스트 차량별로 얼마만큼의 압력과 힘이 가해져야 하는지를 계산했다. 

이를 기반으로 30m 높이의 크레인에서 해당 차량들을 여러 번 떨어트리는 방식으로 사고 상황을 연출, 그에 맞는 승객 구출 작업 등을 테스트했다. 

이번 실험을 통해 확인된 다양한 정보들, 사고 상황에 따른 승객 구출 방법 등 관련 내용 일체는 연구보고서에 담길 예정이다. 구조대들은 해당 연구보고서를 무료로 열람 가능하며 이를 기반으로 생명구조 역량을 더욱 발전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일반적으로 구조대원들은 폐차장으로부터 훈령용 차량을 수급 받는데 이들 차량은 20년 전 만들어진 경우가 많다. 이처럼 노후화된 차량은 철의 강도와 내구성, 안전 케이지 구조 등에 있어 최신 차량들과 큰 차이를 보인다. 

볼보자동차의 신형 모델들의 경우 가장 강력한 강철로 만들어져 있다. 이같은 신차 활용 충돌테스트는 구조대원들이 최신 차량에 익숙해 짐과 동시에 보다 효과적이고 개선된, 새로운 구조 기술들을 점검하고 훈련할 수 있도록 돕는다. 


호칸 구스타프손 볼보자동차 교통사고 조사팀 선임 조사원은 "볼보자동차는 사고 발생 시 빠르고 효과적으로 사람의 목숨을 구하는 방법을 발견, 구조대에게 도움이 되고자 이번 충돌테스트를 기획하게 됐다"며 "이처럼 볼보자동차와 스웨덴 구조대는 ‘도로 위 안전’이란 공통의 목표를 기반으로 오랫동안 상호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로 설립 50주년을 맞이한 볼보자동차 교통사고 조사팀은 실제 사고 현장을 찾아가 도로 및 교통상황, 사건 발생 시각 및 충돌 원인, 피해 등을 기록해 연구하는 조직이다. 누적 데이터는 7만2000명 이상의 탑승자와 관련된 4만3000건 이상의 사고에 달한다. 

볼보자동차는 이를 기반으로 새로운 안전 목표를 설정하고 경추 보호 시스템 (WHIPS), 측면 충돌 방지 시스템(SIPS), 사이드 에어백 및 커튼형 에어백, 시티 세이프티(City Safety) 등 수많은 안전 혁신 기술들을 선보인 바 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