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2 (수)

  • 구름조금동두천 27.8℃
  • 구름많음강릉 30.7℃
  • 구름조금서울 28.8℃
  • 흐림대전 27.8℃
  • 구름조금대구 29.8℃
  • 흐림울산 27.3℃
  • 흐림광주 27.8℃
  • 흐림부산 25.6℃
  • 흐림고창 27.4℃
  • 맑음제주 29.9℃
  • 구름조금강화 25.3℃
  • 흐림보은 26.1℃
  • 흐림금산 27.4℃
  • 구름많음강진군 27.4℃
  • 구름조금경주시 27.6℃
  • 구름많음거제 26.7℃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쌍용차 첫 전기차 E100 티저 이미지 공개…내년 상반기 출시 예정

국내 첫 준중형 SUV의 공간과 활용성 갖춘 EV…상어지느러미와 비늘 등 생체모방공학적 디자인 활용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쌍용자동차 최초의 EV(전기차)가 20일 티저 이미지를 통해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쌍용차는 프로젝트명 'E100'으로 개발해 온 첫 전기차 출시에 앞서 외관디자인을 그래픽으로 표현한 티저 이미지를 공개하며 신차 알리기에 나섰다. 

패밀리카로 손색 없는 거주공간과 활용성을 갖춘 국내 최초의 준중형 SUV 전기차는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차체 디자인에 새로운 접근을 시도함은 물론 소재 적용에도 심혈을 기울였다고 밝혔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대담한 양감을 기본으로 공기역학을 반영한 유선형 라인을 가미해 어번 드라이빙(urban driving)에 최적화된 스타일링을 추구했다. 경량화와 무게중심 최적화를 위해 쌍용차 최초로 알루미늄 후드(엔진룸 덮개)를 적용했으며 밀폐형 라디에이터 그릴로 에너지 효율 극대화를 꾀했다. 


유체의 저항을 최소화하는 상어 지느러미와 비늘(shark riblet) 형상을 활용하는 등 자연에서 검증된 환경적응사례를 차용하는 생체모방공학(biomimetics)적 접근을 시도했으며 역동적인 스타일 요소로 디자인 완성도를 높여 주고 있다. 쌍용차 최초의 전기차는 내년 상반기 출시를 앞두고 있다. 

쌍용차 관계자는 "미래지향적 내외관 디자인과 차별화된 상품성을 통해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몰고 올 것"이라고 말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