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1 (화)

  • 흐림동두천 21.6℃
  • 구름많음강릉 25.9℃
  • 흐림서울 22.1℃
  • 구름많음대전 22.5℃
  • 대구 24.8℃
  • 구름많음울산 25.3℃
  • 흐림광주 21.9℃
  • 구름많음부산 23.8℃
  • 구름많음고창 22.0℃
  • 제주 23.3℃
  • 흐림강화 21.6℃
  • 흐림보은 21.6℃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1.9℃
  • 흐림경주시 24.5℃
  • 흐림거제 23.3℃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현대기아차, 모빌리티 플랫폼 기반 스마트 물류 솔루션 개발 MOU

메쉬코리아·로지스팟, 제공받은 차량 데이터 활용해 물류 솔루션 고도화 추진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현대·기아자동차가 국내 물류 스타트업 업체들과 스마트 물류 솔루션 개발을 위해 협력한다.  


현대·기아차는 지난 13일 오픈 이노베이션 플랫폼 ‘ZERO1NE(서울 강남구 소재)’에서 현대·기아차 모빌리티플랫폼사업실장 권오륭 상무, 메쉬코리아 유정범 대표, 로지스팟 박재용 공동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모빌리티 플랫폼 기반 스마트 물류 솔루션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MOU 체결은 △차량 데이터 기반의 플랫폼 사업을 추진 중인 현대·기아차와 △차량 데이터를 활용해 솔루션을 고도화하고자 하는 물류 업체들이 협력해 스마트 물류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한 차원이며 연내 솔루션 개발 완료 및 고객사 적용을 통해 그 가치를 입증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메쉬코리아와 로지스팟은 첨단 IT 기술을 활용해 물류 혁신을 선도 중인 스타트업으로, 다양한 유형의 운송 및 관리 솔루션을 제공하며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번 MOU를 통해 현대·기아차와 메쉬코리아·로지스팟은 스마트 물류 사업을 위한 협업 체계를 본격적으로 구축하게 된다. 


구체적으로 현대·기아차는 자체 개발한 커넥티드 단말 및 상용 모빌리티 플랫폼 역량을 기반으로 차량 운행 데이터, 상태 데이터, 특장 데이터 등을 수집 및 제공하게 된다. 


메쉬코리아와 로지스팟은 현대·기아차로부터 제공받은 데이터를 활용해 물류 솔루션 고도화를 추진하고, 개선된 솔루션 및 서비스를 최종 고객인 운송사 및 화주사에 제공할 계획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앞으로도 모빌리티 플랫폼 역량을 기반으로 여러 물류 솔루션사와 협력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