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월)

  • 흐림동두천 17.2℃
  • 흐림강릉 18.8℃
  • 서울 18.1℃
  • 흐림대전 18.9℃
  • 흐림대구 19.2℃
  • 울산 19.0℃
  • 흐림광주 20.7℃
  • 부산 19.0℃
  • 구름조금고창 20.4℃
  • 흐림제주 23.4℃
  • 맑음강화 17.9℃
  • 구름조금보은 18.9℃
  • 구름조금금산 18.9℃
  • 구름많음강진군 21.8℃
  • 구름많음경주시 18.9℃
  • 흐림거제 20.0℃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기아차, 전기차 비중늘린다..2025년까지 29조원 투자

'CEO 인베스터 데이'서 플랜S 공개…박한우 사장 "혁신 브랜드로 탈바꿈"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기아자동차가 2025년 전차급에 걸쳐 전기차 11종 풀라인업을 갖추고, 글로벌 점유율 6.6% 및 친환경차 판매 비중 25%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기아차는 2025년까지 전기차 리더십 확보와 사업 다각화 등에 총 29조원을 투자할 방침이다. 투자 재원 마련과 주주 가치 극대화 등을 위해 영업이익률 6%, 자기자본이익률(ROE) 10.6%를 이루겠다는 목표다. 

기아차는 1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서울 호텔에서 'CEO 인베스터 데이'를 열어 주주, 애널리스트, 신용평가사 담당자 등을 대상으로 중장기 미래 전략 'Plan(플랜) S'와 '2025년 재무 및 투자 전략'을 공개했다. 

이 계획에 따르면 기아차는 전기차 사업이 본격 궤도에 오르는 2026년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 시장에서 전기차 50만대, 친환경차 100만대 판매를 추진하게 된다. 


아울러 신규 비즈니스 모델로서 환경 오염 등 글로벌 도시 문제 해결을 위한 전기차·자율주행 기반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한다. 차량 공유, 전자상거래 등의 확대로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PBV(목적 기반 모빌리티) 시장에서 선도적 경쟁력을 확보한다. 

박한우 기아차 사장은 "자동차산업의 패러다임이 급격히 변화하고 있는 지금이야말로 기아차가 미래 고객 가치를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완벽하게 탈바꿈할 수 있는 중요한 시기"라며 "변화에 단순히 적응하는 것이 아니라 혁신을 주도함으로써 새로운 도약의 기회로 삼겠다"고 밝혔다. 

이어 "기아차의 플랜 S는 '전기차 및 모빌리티 솔루션'이라는 양대 축을 중심으로 한 과감하고 선제적인 미래 사업 전환 계획"이라며 "고객 최우선 관점에서 새로운 고객 경험을 선사할 수 있는 제품과 서비스를 통해 혁신 브랜드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기아차는 전기차 및 모빌리티 솔루션 2대 미래 사업에서 △전기차 대중화 선도 △전기차·자율주행 기반 모빌리티 서비스 전개 및 PBV 사업 확대 등을 중점 추진하며, 이를 통해 새로운 고객 경험을 선사하는 혁신 브랜드로 재탄생한다는 구상이다. 

특히 미래 사업 체제로 변화하는 기아차의 모습을 고객들이 직접 체감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브랜드 정체성(BI), 기업 이미지 (CI), 디자인 방향성(DI), 사용자 경험(UX) 등 전부문에 걸쳐 근본적 혁신을 추진한다. 

기아차의 새로운 브랜드 체계는 전기차 시대의 선도자, 밀레니얼 세대 (millenials)와 Z세대에게 사랑 받은 브랜드, 도전과 혁신의 상징 등 명확한 지향점 하에 준비되고 있으며 올 하반기 구체적 전략이 공개된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