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일)

  • 맑음동두천 13.4℃
  • 흐림강릉 7.9℃
  • 맑음서울 13.2℃
  • 맑음대전 13.6℃
  • 구름많음대구 12.0℃
  • 구름많음울산 11.7℃
  • 맑음광주 12.8℃
  • 구름많음부산 13.9℃
  • 맑음고창 12.4℃
  • 구름많음제주 13.6℃
  • 맑음강화 12.4℃
  • 구름조금보은 12.0℃
  • 맑음금산 12.5℃
  • 맑음강진군 14.0℃
  • 흐림경주시 10.5℃
  • 구름많음거제 14.3℃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2020 대한민국 올해의 차' 주인공은 '신형 K5'

(사)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선정, 디자인까지 2관왕…21일 한국프레스센터서 시상식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기아자동차 ‘신형 K5’가 ‘2020 대한민국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또 올해의 디자인상까지 휩쓸며 2관왕을 차지했다. 

사단법인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는 7일 파주 헤이리에서 올해의 차 후보 11대를 대상으로 실차테스트를 진행해 기아의 신형 K5가 총점 4948점으로 ‘2020 대한민국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실차 테스트는 디자인, 퍼포먼스, 편의, 안전, 경제성, 혁신성 등을 23개 항목으로 구분해 각 항목별로 평가했다. 신형 K5 에 이어 현대차 더 뉴 그랜저가 4744.5점으로 2위, 볼보차 더 뉴 S60이 4688점으로 3위에 올랐다. 



작년에는 현대차 팰리세이드가 1위, 기아차 K9이 2위를 차지했는데 올해는 기아차가 현대차를 꺾고 왕좌에 올랐다. 기아차는 ‘2018 올해의 차’ 스팅어 이후 2년만에 대한민국 최고의 차로 올랐다. 

올해는 5위까지 국산차와 수입차가 고루 포진했다. 현대-기아차가 3대, 볼보자동차와 BMW가 각각 1대씩이다. SUV 붐 속에서 5대 모두 세단이라는 점이 지난해와 비교해 달라졌다. 수입차 중에서는 지난 해 브랜드 최초 1만대를 돌파한 볼보자동차와 엔진 화재 이슈를 딛고 재기에 성공한 BMW가 톱5에 진입했다. 

‘올해의 디자인’에는 기아 신형 K5가 차지해 2관왕에 올랐다. 신형 K5는 디자인의 강점은 ‘완성도’와 ‘헤리티지’다. 3세대에 걸쳐 진화하면서 완성도 높은 신형 K5를 만들어 냈다는 점이 (사)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원들의 높은 지지를 얻었다. 


특히 ‘올해의 차’ 수상차가 ‘올해의 디자인’까지 석권했던 경우는 ‘2017 올해의 차’부터 4년째 계속되고 있다. 2017 올해의 차 SM6, 2018 올해의 차 스팅어, 2019 올해의 차 팰리세이드가 모두 ‘올해의 디자인’ 상까지 휩쓸었다.

‘올해의 SUV’는 기아 셀토스가 선정됐다. 셀토스는 ‘올해의 차’ 경쟁에서는 높은 점수를 얻지 못했지만 ‘올해의 SUV’에 뽑혀 주목받았다. 소형 SUV 세그먼트에 속하지만 차급을 뛰어넘는 편의 및 안전 사양을 통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올해의 친환경에서는 재규어 I-PACE와 테슬라 모델3가 치열한 경쟁을 펼쳤지만 순수 전기차이면서도 스포츠카이고, 또 SUV의 장점까지 갖춘 I-PACE가 최종 낙점됐다. 


올해의 퍼포먼스 부문에서는 AMG GT 4도어 쿠페와 우루스, 그리고 뉴 8시리즈가 박빙의 3파전을 펼친끝에 개발 단계에서부터 퍼포먼스에 초점이 맞춰진 AMG GT 4도어 쿠페가 선정됐다.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는 2013년 기아차 K9과 렉서스 뉴 ES, 2014년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 2015년 인피니티 Q50, 2016년 현대차 아반떼, 2017년 르노삼성차 SM6, 2018년 기아차 스팅어, 2019년 현대차 팰리세이드를 그 해 ‘올해의 차’로 선정해 시상했다. ‘2020 대한민국 올해의 차’ 시상식은 21일 오후 3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