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5 (월)

  • 구름많음동두천 4.1℃
  • 흐림강릉 5.2℃
  • 구름많음서울 4.7℃
  • 흐림대전 4.5℃
  • 흐림대구 8.9℃
  • 울산 9.5℃
  • 흐림광주 5.8℃
  • 흐림부산 13.3℃
  • 흐림고창 5.0℃
  • 흐림제주 9.4℃
  • 구름많음강화 3.1℃
  • 흐림보은 5.3℃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6.7℃
  • 흐림경주시 8.8℃
  • 흐림거제 13.1℃
기상청 제공

수입차

벤츠, 포뮬러 E 챔피언십 첫 출전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모터스포츠 참가 125주년을 맞은 메르세데스-벤츠가 사우디아라비아 디리야(Diriyah)에서 22일, 23일(현지 시간) 양일간 개최된 디리야 E-프리를 시작으로 전기차 포뮬러 경주대회인 ABB 국제자동차연맹 포뮬러 E 챔피언십에 첫 출전, 포디움에 올랐다. 

25일 회사에 따르면 지난 3월 개최된 제네바 모터쇼에서 출범을 알린 메르세데스-벤츠 EQ 포뮬러 E 팀은 소속 드라이버 스토펠 반도언, 닉 데 브리에가 이끄는 두 대의 메르세데스-벤츠 EQ 실버 애로우 01과 함께 디리야 E-프리에서 경기에 처음으로 출전했다. 

스토펠 반도언이 두 경기 모두 3위로 포디움에 오르며 E-레이싱의 성공적인 출발을 알렸고, 함께 출전한 닉 데 브리에 역시 첫 번째 경기에서 6위에 오르며 팀에 포인트를 더했다. 다음 경기는 칠레 산티아고에서 2020년 1월 18일에 개최된다. 특히 이번 시즌의 9번째 경기는 내년 5월 3일 서울 도심에서 열릴 예정으로 국내 모터스포츠 팬들의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안 제임스 메르세데스-벤츠 EQ 포뮬러 E 팀 총괄은 “이번 디리야 E-프리는 굉장한 첫 경기였다. 첫 출전에서 3위, 6위로 결승선을 통과한 것은 예상을 뛰어넘는 훌륭한 성적이다”라고 말하며, “이번 경기에서 보여준 모습이 우리 팀의 앞날이 매우 밝다는 것을 알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번 메르세데스-벤츠가 처음으로 출전한 포뮬러 E는 조용한 전기 레이스카의 특성을 활용해 도심 중심부 도로에서 레이스를 펼칠 수 있는 것이 특징으로, 새로운 전기구동 모빌리티의 혁신적인 기술을 테스트하고 다양한 미래 기술을 선보이는 장으로도 알려져 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F1(Formula 1, 포뮬러 원)과 포뮬러 E 경기에 모두 참여하는 유일한 자동차 제조사로, 지난 20여 년간 F1에서 선보인 기술들을 양산화시키는데 앞장서 왔다. 이번 포뮬러 E 참가를 통해 모터스포츠에서 전기 배터리 파워트레인의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EQ 브랜드를 강화할 기회로 삼을 예정이다. 

한편, F1에서 활약 중인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모터스포츠팀은 압도적인 실력으로 시즌 종료 이전에 드라이버 및 컨스트럭터 부문에서 모두 최종 우승을 조기 확정하며 7년 연속 더블 챔피언에 올랐다. 

루이스 해밀턴은 개인 통산 6번째 드라이버 챔피언십을 거머쥐며 미하엘 슈마허가 세운 역대 최다 챔피언 기록인 7회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2019 시즌은 오는 29일 아랍에미리트에서 열리는 아부다비그랑프리로 막을 내린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