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7 (월)

  • 흐림동두천 16.3℃
  • 흐림강릉 24.2℃
  • 흐림서울 16.0℃
  • 대전 17.2℃
  • 흐림대구 22.9℃
  • 흐림울산 20.3℃
  • 흐림광주 16.3℃
  • 부산 18.8℃
  • 흐림고창 15.5℃
  • 제주 17.5℃
  • 맑음강화 17.1℃
  • 흐림보은 17.3℃
  • 흐림금산 16.4℃
  • 흐림강진군 17.5℃
  • 흐림경주시 21.2℃
  • 흐림거제 20.6℃
기상청 제공

수입차

"확 바뀐 혼다 뉴 파일럿, 수입 대형 SUV시장서 돌풍"

[車·車·車] 혼다센싱 장착 '고객유혹'…주행 퍼포먼스·디자인·넓은 공간·다양한 편의장치 등이 매력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혼다코리아의 뉴 파일럿이 국내 대형 스포츠유틸리티(SUV)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혼다센싱 장착으로 이전 모델대비 안전성 그리고 주행 성능 등 상품성이 대폭 개선됐기 때문이다. 게다가 최근 대형차에 대한 고객들의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혼다 파일럿에 대한 소비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혼다코리아 관계자는 "뉴 파일럿은 가족과 함께 즐거운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는 좋는 아버지(Good Daddy)를 위한 All-Around& Up-Scaled SUV"라며 "'편의성-실내공간-안전성 그리고 파워풀한 주행성능 등 무엇 하나 부족하지 않는 최고의 차량이다"며 설명했다.


파일럿, 글로벌 시장서 인정 받은 명차= 파일럿은 글로벌 시장에 지난 2003년 첫 선을 보인 이후 2009년 2세대, 2015년 3세대까지 글로벌 시장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누적 판매량은 180만 대에 이를 정도다. 안전성과 여유로운 공간, 그리고 각종 편의장치로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국내시장은 지난 2012년 처음 출시됐다. 2015년 3세대 모델로 변신을 거친후 북미에서 연간 10만대 이상 판매되며 베스트셀링 대형 SUV로 자리 잡았다. 

지난해 말 국내 출시된 '뉴 파일럿'은 3세대 파일럿의 부분변경 모델로 이전 모델과 비교해 세련된 디자인, 높은 수준의 안정성 및 주행성 등을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실내 디자인과 고속주행 안전성은 이전 모델과 비교해 현격히 개선했다느 것이 혼다 쪽의 설명이다.


'혼다센싱'을 장착한 뉴 파일럿, 명불허전= 뉴 파일럿높은 안전성을 확보하고 넉넉한 실내공간을 갖춘  것이 가장 매력이다. 하지만 기술의 혼다로 불리는 만큼 혼다가 자랑하는 혼다센싱을 장착한 것도 눈여결 볼만하다. 

혼다 센싱은 혼다의 차세대 운전자 보조 시스템으로, 전면 그릴 안에 장착된 레이더와 전면 유리 안쪽 윗부분에 장착된 카메라를 통해 추돌 경감 제동 시스템(CMBS), 자동 감응식 정속 주행 장치(ACC), 차선 유지 보조 시스템(LKAS), 도로 이탈 경감 시스템(RDM), 후측방 경보 시스템(BSI), 크로스 트래픽 모니터(CTM) 등을 장착, 운전자가 보다 편안하고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도록 돕는다. 

특히 뉴 파일럿은 차세대 에이스 바디를 적용, 충돌이 발생했을 때 운전자에게 가는 충격을 최소화했다. 차세대 에이스 바디는 차량에 가해지는 충돌 에너지를 효과적으로 분산해 탑승자에게 전해지는 힘을 높은 수준으로 경감시킨다. 

또 초고장력 강판을 비롯해 총 7종의 강판 및 첨단소배를 적용해 안정성을 높인 것도 특징이다. 전체 차량 바디의 55.9%에 고장력 및 초고장력 강판을 적용했으며 첨단 마그네슘과 알루미늄 등 가볍고 견고한 소재를 활용해 이전 모델 대비 115㎏ 경량화를 실현했다. 

이에 따라 뉴 파일럿은 동급 SUV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자랑하는 혼다센싱과 차세대 에이스 바디를 탑재했다. 덕분에 2018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 자동차 안전성 평가에서 동급 SUV 중 최고 수준인 '탑 세이프티 픽 플러스'에 선정됐다. 


파워풀한 주행 성능…대형차의 선입관을 버려라= 뉴 파일럿은 큰 차체에서도 운전자의 의도대로 자유로운 주행이 가능하다.  V6 3.5L 직분사식 i-VTEC 엔진을 넣어 최고 출력 284마력과 최대 토크 36.2kg·m로 주행이 가능하다. 여기에 전자식 버튼 타입 9단 자동변속기를 새롭게 적용해 동급 SUV 최고 수준의 연료 효율성(공인 복합 리터당 8.4㎞, 도심 리터당 7.4㎞, 고속도로 리터당 10.0㎞)을 자랑한다. 

주행모드는 지형에 따라 일반, 진흙길, 모랫길, 눈길 등 4가지를 갖췄다. 특히 지능형 지형관리 시스템(ITM)이 탑재돼 오프로드에서의 주행도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혼다코리아 관계자는 "대형차는 주행성능이 별로라는 인식을 깬 것이 뉴파일럿이다"면 "주행 편의성을 위해 핸들링 보조 시스템(AHA)을 적용해 다양한 주행상황에서 파일럿의 핸들링 성능을 높여준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파일럿의 핸들링 성능을 높여주는 이 시스템은 코너링 시 차량 내측 바퀴에 더 많은 제동력을 가해 더욱 민첩한 코너링이 가능케한다. 또 동시에 언더스티어를 줄여 주행 안전성을 강화하는 장점을 지녔다"고 강조했다. 


기존 모델보다 달라진 뉴파일럿= 우선 외관은 세련되고 강인한 라디에이터 그릴, 다이내믹 디자인의 스키드 플레이트 및 범퍼를 적용했다. 또 크롬 엑센트 디자인이 적용된 사이드 가니쉬, 동급 최대의 20인치 알로이 휠과 Full LED 헤드램프,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를 적용했다. 

실내는 탑승자의 사용 편의성을 극대화한 설계를 통해 더 넓고 고급스러운 실내 공간과 시인성이 향상된 TFT 디지털 계기판 및 8인치 안드로이드 기반 디스플레이 오디오를 장착했다. 파일럿 최초 적용된 전자식 버튼 타입 9단 자동변속기 탑재와 연료효율성 향상을 위한 아이들 스탑을 넣었다. 

아울러 핸즈 프리 기능이 포함된 파워 테일게이트와 실내 개방감을 향상시키는 글래스 루프(고정형 및 전동식 롤 쉐이드) 그리고 엘리트 모델의 경우 캐빈 토크, 리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탑재(10.2인치 리어 모니터 / 리모콘 및 무선 헤드폰 2개)를 적용했다. 

이밖에 계절에 상관없이 편안하고 쾌적한 운전을 지원하는 운전석&조수석 통풍 시트(엘리트), 2열 캡틴 시트 및 2열 콘솔 컵홀더 & 라이트, ECM 아웃사이드 미러(엘리트)를 넣었다. 


특히 파일럿 엘리트 모델에는 실내 개방감을 향상시키는 글래스 루프와 앞 좌석 통풍 시트 및 2열 캡틴 시트를 채용해 탑승객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한다. 또 리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RES: Rear Entertainment system)도 탑재됐다. 

또한 2열 루프 상단의 10.2인치 디스플레이와 전용 리모컨, HDMI 단자, 무선 헤드폰 등을 지원하여 Blu-Ray, DVD는 물론 외부 장치를 연결한 다양한 멀티미디어 감상이 가능하다. 여기에 파일럿 최초로 캐빈 토크 기능이 탑재되었으며, 스피커 및 헤드폰을 통해 1열 탑승객의 음성을 2열, 3열 탑승객에게도 손쉽게 전달할 수 있다. 

뉴 파일럿의 또 다른 장점은 대형 SUV 답게 넓은 실내공간을 갖춘 점이다.  2~3열 시트 접을 경우 최대 2376리터의 적재공간을 갖췄다.  8인승 ‘파일럿’과 7인승 모델 ‘파일럿 엘리트’ 총 두 가지 트림으로 출시되며, 기존 화이트, 메탈, 실버, 블랙 색상에 스틸 사파이어를 새롭게 추가해 총 5가지 색상 중 선택할 수 있다. 판매 가격은 ‘파일럿’ 5490만원(VAT포함), ‘파일럿 엘리트’ 5950만원(VAT포함)이다.

혼다코리아 관계자는 "뉴 파일럿은 기존 모델 대비 성능과 안전성 그리고 주행성능에 있어서 한층 개선됐다"면서 "파워풀한 주행안정성 그리고 넓은 실내공간, 디자인 등에 있어 부족함이 없는 모델이다. 타보면 그 진가를 알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