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0 (수)

  • 흐림동두천 4.5℃
  • 구름많음강릉 16.6℃
  • 박무서울 7.8℃
  • 박무대전 7.4℃
  • 연무대구 8.9℃
  • 연무울산 9.4℃
  • 박무광주 8.5℃
  • 구름많음부산 11.6℃
  • 흐림고창 4.5℃
  • 구름많음제주 10.7℃
  • 구름많음강화 3.1℃
  • 구름많음보은 3.6℃
  • 구름많음금산 3.6℃
  • 흐림강진군 6.0℃
  • 흐림경주시 6.0℃
  • 구름많음거제 9.2℃
기상청 제공

수입차

"포드의 자존심 링컨 MKC, 진화된 모습으로 변신"

[車·車·車] 럭셔리 콤팩트 SUV의 진수 2019년형 링컨 MKC…디자인·성능·첨단 편의사양↑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수입차 업체들이 최근 럭셔리 SUV 수요가 꾸준히 늘어나기 시작하면서 잇따라 신모델을 내놓고 정면승부에 나서고 있다. 대중적인 모델 보다는 최고급 신차를 통해 판매확대와 브랜드 이미지 등을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발빠른 행보를 보이는 업체는 바로 포드자동차이다. 포드자동차의 럭셔리 브랜드 링컨은 디자인·성능·첨단 편의사양 등 상품성을 대폭 개선한 2019년형 링컨 MKC를 선보이고 수입 컴팩트 SUV시장 공략에 본격 나섰다. 

링컨의 첫 컴팩트 SUV인 MKC는 지난 2014년 국내 첫 출시 이후 프리미엄 컴팩트 SUV 시장에 새로운 기준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2019년형 MKC는 링컨의 장인정신이 반영된 럭셔리한 디자인과 더 업그레이드된 성능으로, 프리미엄 콤팩트 SUV 시장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다는게 회사 쪽 설명이다. 

회사 관계자는 "링컨 MKC는 'SUV는 실용적인 레저용 자동차'라는 인식에서 벗어나, 링컨 브랜드 철학과 장인정신을 곳곳에서 느낄 수 있는 디자인, 그리고 더욱 강력해진 주행 성능이 조화를 이뤄 꾸준한 인기를 누리고 있는 모델이다"고 말했다.


2019년형 MKC의 특징은 링컨 시그니처 그릴부터 곡선 라인까지, 세련됨과 역동성을 담은 디자인을 꼽을 수 있다. 차체라인은 매끄럽게 이어지면서도 굵은 선으로 강조된 벨트라인과 잘 어우러져 세련되고 역동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특히 이전 모델 대비 낮아진 벨트라인과 새롭게 디자인된 헤드램프의 조화는 링컨 SUV 특유의 강인한 인상을 나타낸다. 여기에 전동식 파노라믹 비스타 루프®(Vista Roof®)를 적용, 운전자에게 최고의 개방감을 제공하는 것도 매력적이다. 

인테리어 역시 링컨의 장인정신과 디자인 철학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모든 시트는 링컨을 위해 북유럽산 최고급 천연가죽을 가공해 제작된 브리지 오브 위어사(Bridge of Weir)사의 딥소프트(Deepsoft)가죽을 사용해 프리미엄 SUV에 맞는 고품격의 질감을 만들었다. 또한 인체에 유해한 크롬 사용을 배제하고 천연목재 등의 재료를 사용해 제작한 것도 멋스럽다. 

실내는 7가지 색상 중 선택을 통해 나만의 빛을 만들어 내는 앰비언트 라이팅으로 더욱 빛난다. 특히 어둠 속에서 운전자가 다가오는 것을 감지해 순차적으로 작동하는 다이내믹 시그니처 조명과 링컨 로고의 웰컴 조명, 도어 포켓 조명은 고객의 안전과 취향을 세심하게 고려한 링컨의 라이팅 테크놀로지의 진수를 보여준다. 

동력성능도 뛰어나다. 2.0L GTDI 엔진을 얹어 최대 출력 245마력, 최대 토크 38.0kg·m를 발휘한다. 강력한 터보차저와 정교한 연료 직분사 시스템의 조화는 기존 V6 엔진에 필적하는 성능을 보인다는 것이 회사 쪽 설명이다. 


특히 링컨 드라이브 컨트롤을 적용해 다양한 주행 환경에서도 운전자에게 최적화된 주행경험을 제공한다. 첨단 소프트웨어와 엔지니어링 기술이 적용된 토크 벡터링 컨트롤 시스템은 좌우 앞바퀴의 회전속도를 정교하게 제어, 민첩하고 정확한 코너링을 실현하는 등 주행질감을 높여준다. 

또한 인텔리전트 올-휠 드라이브(AWD)는 적응형 서스펜션과 함께 완벽한 조화를 이루어 주행 조건에 구애받지 않는 전천후 성능을 선보인다. 6단 셀렉트시프트® 자동변속기를 장착해 연비는 8.5km/L(도심 연비 7.4km/L, 고속도로 10.3km/L)이다. 첨단 오토 스타트-스톱 시스템은 기본으로 들어갔다. 

운전자의 편의와 안전을 고려한 다양하고 진화된 프리미엄 기능을 갖추고 있는 것도 이 차의 뛰어난 장점이다.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후측방 경고 기능이 추가된 사각지대 정보 시스템 △액티브 파크 어시스트 △전방 주차 센서 및 차선 이탈 경보 시스템 등 다양한 첨단 기능을 넣었다. 

또한 MKC 최초로 보행자 감지, 필요한 순간 자동 긴급 제동을 시행하는 기능이 더해진 충돌 경고 시스템을 적용해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해 운전자뿐만 아니라 보행자의 안전까지도 확보했다. 


아울러 전면 유리와 프론트 도어에 적용된 방음 코팅 유리는 바람 소리 유입을 최소화하고, 미립자 에어 필터틑 통해 꽃가루 등 각종 호흡기 자극 물질을 걸러내 상쾌한 실내 공기를 유지하게 한다. 또한 액티브 노이즈 컨트롤이 엔진 소음을 정제하여 더욱 정숙한 실내를 구현한다.

더불어 링컨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싱크3(SYNC 3)를 이용해 전화통화 및 음성 명령을 실행할 수 있으며, 싱크3는 안드로이드 오토 및 애플 카플레이어와 호환되어 더욱 손쉽게 사용할 수 있다. 

국내 판매 가격은 5230만원(2.0L GTDI I4 모델 기준, VAT 포함)부터이며, 2019 MKC구매고객은 링컨의 도어-투-도어 서비스인 픽업 & 딜리버리 서비스 혜택을 누릴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2019년형 MKC는 디자인·성능·첨단 편의사양 등을 대폭 업그레이드해 새로운 모습으로 변신했다"며 "실제로 고객들이 직접 타보면 그 진가를 확인 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