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5 (화)

  • 구름많음동두천 0.6℃
  • 맑음강릉 5.0℃
  • 연무서울 0.1℃
  • 연무대전 4.2℃
  • 연무대구 5.1℃
  • 연무울산 6.2℃
  • 박무광주 4.6℃
  • 연무부산 6.5℃
  • 맑음고창 4.7℃
  • 연무제주 8.5℃
  • 구름많음강화 -0.4℃
  • 구름조금보은 2.7℃
  • 맑음금산 3.3℃
  • 구름조금강진군 6.6℃
  • 맑음경주시 6.7℃
  • 맑음거제 7.8℃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제네시스 G70·현대차 코나, '북미 올해의 차' 선정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현대자동차가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북미 올해의 차’ 3개 부문 중 2개 부문을 휩쓸며 글로벌 자동차 시장 내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북미 시장에서 최고의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현대차는 14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 센터에서 열린 ‘2019 북미 국제오토쇼(NAIAS,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제네시스 G70가 승용 부문, 현대차 코나는 유틸리티 부문 ‘2019 북미 올해의 차(NACTOY)’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G70와 코나는 지난 2009년 프리미엄 세단 제네시스(BH)와 2012년 현대차 아반떼에 이어 한국차로는 각각 세 번째와 네 번째로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북미 올해의 차’는 미국 및 캐나다에서 활동하는 60여명의 자동차 전문 기자단(Juror)이 해당 연도에 출시된 신차들 중 승용차, 트럭 및 유틸리티 총 3개 부문의 최종 후보를 투표를 통해 선정한다. 

‘2015 북미 올해의 차’까지만 해도 승용차(Car)와 트럭(Truck) 등 2개 부문으로 발표했지만 최근 SUV의 급속한 성장 추세를 반영해 ‘2016 북미 올해의 차’에서는 유틸리티(Utility)를 추가했으며 ‘2017 북미 올해의 차’부터는 각 부문을 별도로 구분해 총 3개 부문으로 진행하고 있다. 3개 부문 중 2개 부문을 G70와 코나가 휩쓰는 겹경사를 맞은 것이다.

2015년 출범한 제네시스 브랜드는 3년여만에 북미 올해의 차를 수상하며, 고급차 최고의 격전지인 미국에서 브랜드의 위상을 높이고 있다. 올해 승용 부문에는 제네시스 G70를 비롯해 혼다 인사이트, 볼보 S60 등 총 3개 모델이 최종 후보에 올랐으며, 그 중 G70가 최종 승자의 자리를 차지했다. 


제네시스 G70는 ‘우아하면서도 역동적인 중형 럭셔리 세단’으로 △기품 있고 강인함이 느껴지는 외관 △품격과 기능성을 갖춘 실내 △소프트 터치로 마감된 소재 △최신 트렌드가 반영된 고급스러운 컬러 등으로 고급감을 극대화했다. 

제네시스가 2017년 9월 국내 출시 후 미국에서 지난해 9월부터 판매중인 G70는 제네시스 브랜드가 프리미엄 시장에서의 인지도를 높이는데 혁혁한 공을 세우고 있다.

G70는 지난 10일(목) 캐나다 자동차 전문지 ‘오토가이드(AUTOGUIDE)’가 주관한 ‘2019 올해의 차’에 올랐고, G80 역시 캘리포니아 어바인 소재 자동차 사이트 오토웹닷컴(AutoWeb.com)에서 “최고의 럭셔리 자동차”로 선정되는 등 호평을 이어가고 있다.

오토가이드 관계자는 “제네시스 G70는 제네시스 브랜드 뿐만 아니라 자동차 시장 전체의 기대치를 높이는 신선한 차량”이라고 극찬했다. 이 밖에도 지난해 12월, 세계 최고 자동차 전문지로 꼽히는 미국 모터트렌드가 최근 펴낸 2019년 1월호에서 '2019 올해의 차'에 제네시스 G70를 선정했다.

모터트렌드는 1949년 창간 이래 매년 연말께 올해의 차를 발표해 왔으며, 한국자동차가 이 전문지로부터 올해의 차에 선정된 것은 69년만에 처음이다. 또한 G70는 미국 자동차 전문 매거진인 '카앤드라이버(Car and Driver)' 베스트 톱10에도 선정 되며, 우수한 상품 경쟁력 다시 한 번 인정받았다. 

맨프레드 피츠제럴드 제네시스사업부장(부사장)은 “제네시스 브랜드와 제품은 고객들의 라이프스타일, 사고방식, 욕구와 완벽히 일치해야 한다”며 “북미 올해의 차 선정단이 제네시스 G70의 디자인과 개발자의 의도를 경험하고 살펴본 점에 감사의 말을 전한다”고 밝혔다. 


현대차 코나는 유틸리티 부문에서 아큐라 RDX, 재규어 I-페이스와 함께 최종 후보에 올라 경쟁한 끝에 ‘2019 북미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 

코나는 △미래지향적이고 강인한 느낌을 강조한 차세대 SUV 디자인 △운전자를 배려해 최상의 안락함을 구현한 실내 △동급 최고 수준의 주행성능 △첨단 주행 안전 기술 적용 등이 호평을 받았다. 

현대차가 2017년 6월 최초로 공개하고, 미국에서 지난해 2월부터 판매중인 코나는 뛰어난 상품성으로 국내·외 고객들에게 인정 받고 있으며, 각종 디자인 상을 휩쓸고 있다. 지난해 2월, 독일 국제포럼디자인이 주관하는 ‘2018 iF 디자인상’에서 i30 패스트백, 제네시스 G70, 기아차 모닝, 스팅어 등과 함께 제품(Product) 부문 본상을 각각 수상했다. 

아울러 코나는 △지난해 4월 2018 레드닷 디자인상 ‘제품 디자인 부문-수송 디자인 분야’ 본상(Winner) △지난해 9월 ‘2018 IDEA 디자인상’ 자동차 운송 부문 ‘은상(Silver)’을 수상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코나는 현대차의 새로운 시대를 열었다”며 “이번 수상으로 현대차는 뛰어난 디자인과 우수한 상품성을 인정받아 글로벌 무대에서 입지를 굳히게 됐다”고 말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