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7 (월)

  • 구름조금동두천 -10.0℃
  • 맑음강릉 0.4℃
  • 맑음서울 -6.2℃
  • 맑음대전 -6.7℃
  • 맑음대구 -4.8℃
  • 맑음울산 -0.6℃
  • 맑음광주 -3.2℃
  • 맑음부산 1.0℃
  • 구름조금고창 -5.4℃
  • 구름조금제주 3.6℃
  • 맑음강화 -9.1℃
  • 맑음보은 -10.8℃
  • 맑음금산 -10.9℃
  • 맑음강진군 1.1℃
  • 맑음경주시 -4.3℃
  • 맑음거제 -1.0℃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대한민국 ‘2019 올해의 차’ 주인공은 '팰리세이드'…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선정

올해의 SUV도 수상 2관왕 영예…디자인 아테온·친환경 넥쏘·퍼포먼스 벨로스터N 수상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현대차의 대형 SUV 팰리세이드가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가 뽑은 ‘2019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는 7일 팰리세이드를 ‘2019 올해의 차(Car of the Year 2019)’로 최종 선정, 발표했다.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는 최종 후보에 오른 11대의 차종을 대상으로 디자인·퍼포먼스·편의·안전·경제성·혁신성 등 23개 세부항목에 대한 실차 테스트를 지난달 27일 포천 레이스웨이에서 진행했다. 

기자들의 평가 결과를 집계한 결과, 현대차의 팰리세이드가 총점 5628.5점(만점 5700점)으로 1위에 올랐고 2위는 기아차 K9(5526점), 3위는 현대차 벨로스터N(5511.5점) 순이다. 

2019 올해의 차에 뽑힌 펠리세이드는 △합리적인 가격 △넓은 실내 공간 △첨단 안전 사양 등을 기본 적용, 기자들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다. 팰리세이드는 특히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에서 선정하는 부문별 시상에서 '올해의 SUV'에도 선정 됐다. 현대차 '싼타페', 볼보자동차 'XC40' 등 경쟁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각 부문별 수장차는 ‘올해의 디자인’은 폭스바겐 아테온이 차지했다.‘올해의 친환경’은 현대차의 수소전기차 넥쏘가, ‘올해의 퍼포먼스’에는 현대차 고성능 브랜드 N이 첫 고성능 차량으로 선보인 ‘벨로스터 N’이 각각 선정됐다. 


한편 ‘2019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오른 11대는 기아차 더 K9, 현대차 넥쏘, 렉서스 ES300h, 볼보 XC40,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 현대차 벨로스터 N, 현대차 싼타페,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기아차 K3, 현대차 팰리세이드, 제네시스 G90 등이다.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는 2018년 기아자동차 ‘스팅어’, 2017년 르노삼성자동차 ‘SM6’, 2016년 현대자동차 ‘아반떼’, 2015년 인피니티 ‘Q50’, 2014년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 2013년 기아자동차 ‘K9’-렉서스 ‘뉴 ES‘를 ‘올해의 차’로 뽑았다.‘2019 올해의 차’ 시상식은 1월23일 진행된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