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30 (금)

  • 맑음동두천 3.5℃
  • 맑음강릉 8.6℃
  • 맑음서울 5.3℃
  • 맑음대전 7.3℃
  • 황사대구 9.2℃
  • 황사울산 11.9℃
  • 황사광주 9.0℃
  • 황사부산 14.7℃
  • 맑음고창 8.7℃
  • 황사제주 15.5℃
  • 맑음강화 4.4℃
  • 맑음보은 7.6℃
  • 맑음금산 8.4℃
  • 구름많음강진군 12.4℃
  • 맑음경주시 11.3℃
  • 맑음거제 12.5℃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기아차 '씨드' 유럽 올해의 차 최종 후보 올라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기아차 유럽 전략형 모델 씨드가 ‘2019 유럽 올해의 차의 최종 후보에 올랐다. 


30일 기아차에 따르면 ‘2019 유럽 올해의 차’의 최종 후보는 씨드를 비롯해 포드 포커스, 벤츠 A-클래스, 푸조 508, 시트로엥 C5 에어크로스, 재규어I-Pace, 알파인 A110등 총 7개 모델이다. 이들 최종 후보는 총 60명으로 구성된 유럽의 저명한 자동차 전문기자들이 올해 유럽에 출시한 38종의 신차를 대상으로 상품성 테스트를 통해 선정됐다. 


씨드는 지난 2008년에 이어 두 번째로 유럽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올랐으며 이로써 기아차는 2018년 스팅어를 포함해 유럽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세 번 이름을 올리게 됐다. 


씨드가 이번 유럽 올해의 차를 수상할 경우 기아차는 유럽에서 최초로 올해의 차를 수상하는 한국 브랜드로서 한국 자동차 역사를 새로 쓰게 되는 것이다. 통상 유럽 자동차 시장에서는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성능과 상품성을 인정받으며 판매 증대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 6월부터 유럽 전역에 출시된 씨드는 지난 10월 전년 대비 21.5% 증가한 9,327대가 판매되며 2개월 연속 9000대 판매를 돌파했다. 2019 유럽 올해의 차 최종 수상 차종은 내년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발표된다 


기아차 관계자는 “씨드가 유럽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선정된 것은 유럽 시장에서 뛰어난 상품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는 증거”라며 “내년 3월 최종 결과에 기대를 걸고 있다”고 말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