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구름조금동두천 14.6℃
  • 구름조금강릉 16.8℃
  • 연무서울 15.1℃
  • 연무대전 14.3℃
  • 구름조금대구 16.3℃
  • 구름조금울산 16.6℃
  • 구름조금광주 15.7℃
  • 맑음부산 17.2℃
  • 구름조금고창 14.5℃
  • 구름많음제주 16.1℃
  • 맑음강화 14.9℃
  • 구름많음보은 14.8℃
  • 구름많음금산 13.2℃
  • 구름조금강진군 15.6℃
  • 구름많음경주시 16.6℃
  • 구름많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현대모비스, 美디트로이트서 북미 첫 ‘주니어 공학교실’ 진행

국내 호응 바탕으로 중국, 유럽에 이어 북미로 확대...지역사회와 신뢰구축 가교 역할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국내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현대모비스의 대표적 사회공헌 활동인 '주니어 공학교실'이 해외에서도 각광받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미국 미시건주 디트로이트시 소재 더피공립초등학교에서 북미 지역 처음으로 주니어 공학교실 시범 수업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주니어 공학교실은 현대모비스가 국내에서 2005년부터 이공계 꿈나무 육성 차원에서 운영해 오고 있는 초등학교 4~6학년생 대상 실습형 과학수업이다. 국내에서 최근 5년간 2000여 명의 직원들이 재능기부 차원에서 강사로 나섰으며, 200여개 초등학교에서 3만여명의 학생들이 이 수업에 참여한 바 있다. 


국내에서의 호응을 바탕으로 현대모비스는 2014년부터 주니어 공학교실을 해외로 확대하며 현지 지역사회와 신뢰관계를 높이는 가교로 활용하고 있다. 현재 베이징, 상하이 등 중국 6개 지역과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이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북미 첫 수업을 디트로이트에서 개최한 이유는 회사의 북미연구소가 위치해 공학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현지의 어린이들과 융화될 수 있는 양질의 강사진을 확보하기가 쉬웠기 때문이다. 또한 2010년부터 미국 크라이슬러에 섀시 모듈을 공급해오면서 이 지역사회와 끈끈한 인연을 이어온 것도 중요한 이유로 작용했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시범 수업에 이어 내년부터는 디트로이트에서 연 3회의 정규 수업을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중장기적으로 조지아·앨라바마·캘리포니아·플로리다 등 미주 생산·부품법인 인근의 지역사회로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진행된 디트로이트 주니어 공학교실은 현대모비스 북미연구소에서 10여 명의 연구원들이 강사진으로 재능기부에 자원했다. 이들은 차선유지지원시스템, 긴급자동제동시스템 등을 응용한 ‘차선을 따라 움직이는 자동차’, ‘장애물을 만나면 멈추는 자동차’와 ‘태양 에너지 자동차’ 등의 수업을 진행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어린이 눈높이에서 재해석한 실습형 과학교육에 대한 학생들의 호응과 만족이 매우 높았다”면서 “지역 방송과 신문 등 현지 매체에서도 이 수업 현장을 직접 취재해 보도하는 등 학부모들과 지역사회에서도 이 공학교실에 대한 관심이 컸다”고 전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