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구름조금동두천 14.6℃
  • 구름조금강릉 16.8℃
  • 연무서울 15.1℃
  • 연무대전 14.3℃
  • 구름조금대구 16.3℃
  • 구름조금울산 16.6℃
  • 구름조금광주 15.7℃
  • 맑음부산 17.2℃
  • 구름조금고창 14.5℃
  • 구름많음제주 16.1℃
  • 맑음강화 14.9℃
  • 구름많음보은 14.8℃
  • 구름많음금산 13.2℃
  • 구름조금강진군 15.6℃
  • 구름많음경주시 16.6℃
  • 구름많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수입차

김효준 회장 "BMW 화재, 불안과 심려 끼쳐 송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김효준 BMW 그룹 코리아 회장이 결국 고객를 숙였다. 최근 일고 있는 BMW 차량 화재로 인해 고객들에게 사과를 했다. 

김 회장은 6일 서울 중구에 소재한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BMW 리콜사태와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고객님과 국민 여러분, 정부 당국에 불안과 심려 끼친 점 송구하게 생각하며 머리 숙여 사과한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본사에서도 이번 사안을 마음 무겁게 다루고 있다”며 “최우선적으로 문제 해결을 위해 매일 경영진이 상황을 공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차량 전문가로 구성된 다국적 프로젝트팀이 한국을 방문해 BMW코리아 및 관련 파트너사와 함께 조속한 문제 해결을 위해 24시간 근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회장은 BMW 리콜 사태 해결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 고객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총력 기울이고 있으며 사전 안전 진단과 자발적 리콜이 원활하게 진행되록 만전을 기하겠다”며 “고객 불안감 및 불편함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는 김 회장과 함께 BMW 독일 본사 임원진도 참석했다. 요한 에벤비클러 품질 관리부문 수석 부사장, 게르하르트 뷜레 글로벌 리콜담당 책임자, 피커 네피셔 디젤엔진 개발 총괄 책임자, 글렌 슈미트 기업커뮤니케이션 총괄 책임자가 자리해 화재 원인 조사 결과,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배너